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7화 카가리 다시 C.E. 건담(시드, 데스티니)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화 거짓된 평화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2화 그 이름은 건담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3화 붕괴의 대지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4화 사일런트 런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5화 페이즈시프트 다운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6화 사라진 건담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7화 우주의 상흔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8화 적군의 가희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9화 사라져 가는 빛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0화 갈라진 길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1화 각성한 칼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2화 프레이의 선택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3화 우주에 내리는 별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4화 끝없는 시간 속에서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5화 각자의 고독
기동전사 건담 시드 - 제16화 불타는 모래 먼지

제17화의 제목은 ‘카가리 다시’입니다. 이미 두 번씩이나 건담 시리즈에서 사용했던 제목을 재활용한 것이죠. ‘기동전사 Z건담’ 제14화가 ‘아무로 다시’였고 ‘신기동전기 건담W’의 제35화가 ‘우페이 다시’였습니다. 두 편 모두 좌절해있던 캐릭터가 부활한다는 내용이었는데 특히 기억에 남는 것은 역시 UC 최고의 히어로인 아무로의 부활을 다룬 ‘아무로 다시’였습니다. 모든 것을 잃고 북아메리카에 연금된 아무로에게 프라우와 카츠 3남매가 방문하고 결국 카츠와 함께 수송기를 탈취해 탈출한다는 내용이었는데 최근 공개된 ‘기동전사 Z건담 - 별을 잇는 자’의 전매권 3종 포스터 중 하나가 탈취한 수송기를 배경으로 달리는 포즈의 아무로였습니다. 아무로는 이 수송기로 브랑의 앗시마의 모노아이를 박살내서 물리칩니다. 인터넷에 올라온 작년 도쿄 영화제의 시사회 감상문을 보면 아무로가 수송기로 활약하는 부분이 ‘기동전사 Z건담 - 별을 잇는 자’의 엔딩인 것 같습니다. 사족이 길어졌지만 ‘카가리 다시’에서 사실 카가리가 이전에 좌절한 것도 아니었고 부활해서 제대로 된 활약을 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카가리가 재등장했다는 것 뿐이죠. 스토리 전개 상 특별한 진전이 없는 편이었기 때문에 이전의 제목의 패러디하는 선에서 타협한 것으로 보입니다.

제16화에서 프레이와 하룻밤을 보낸 키라가 사막에서 사이의 ‘수고해’라는 인사를 받고도 아무렇지도 않게 ‘응’하면서 카가리에게 시선을 옮긴 장면은 아무리 생각해도 부자연스러웠습니다. 약혼남이 있었던 여자와 동침해놓고 뻔뻔스럽게 그 약혼남을 똑바로 쳐다볼 수 있는 것은 어지간한 헐리우드 영화에도 잘 나오지 않는 장면인데 이 장면은 아무리 봐도 스탭들의 실수로 보입니다. 키라와 카가리의 대면을 위해 사이가 엑스트라처럼 지나가는 역할에 불과했다고 변명할 수도 있지만 차라리 사이가 이 장면에서는 등장하지 않는 편이 더 나았을 것입니다. 이후 키라와 사이의 치정극을 보면 전혀 납득할 수 없는 장면이었죠.

아크엔젤과 발트펠드 대의 대결은 이미 밝힌 바 있듯이 ‘기동전사 건담’(이하 ‘퍼스트’)의 화이트베이스와 란바 랄대의 대결을 패러디(혹은 오마주)한 것입니다. 하지만 ‘퍼스트’만큼의 절박함은 없는 듯 보입니다. 마틸다 대의 보급 이외에는 기대하기 어려워 절박했던 화이트베이스와 달리 아크 엔젤은 사막 현지의 레지스탕스로부터 넉넉하게 보급과 전력 지원을 기대할 수 있으며 공을 질투한 마 쿠베의 보급 단절 상황 속에서 부하들의 생계를 위해 싸우는 직업 군인 란바 랄과 달리 발트펠드는 한가하게 커피 메이커에 몰두하며 호사스런 취미생활을 전선에서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기동전사 건담 0083 스타더스트 메모리’의 다즐링을 즐기는 무능한 와이어트가 연상되는 군요.) 21세기의 란바 랄인 발트펠드의 매력을 강조하기 위한 설정인지는 모르겠지만 극적 긴장감을 증폭시키는 면에서는 아쉽습니다.

카가리의 감시역이자 경호원인 키사카는 아무리 생각해도 ‘람보’의 실베스터 스탤론에서 캐릭터 디자인을 착안한 것 같습니다. 하긴 란바 랄도 오마 샤리프에서 착안한 캐릭터 디자인이었죠. 레지스탕스의 대장인 사이브 아슈만은 ‘은하철도 999’의 대도적 안타레스나 극장판 ‘안녕, 은하철도 999’의 초반부의 레지스탕스 대장을 닮았군요. 둘 다 스테레오 타입의 조연 캐릭터이니 그다지 오리지널리티가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너무 관습적인 캐릭터들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