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프로야구 - 죽쑤는 LG 야구

90년과 94년 우승 당시 LG 트윈스는 무적이었습니다. 3-4점 뒤지고 있어도 뒤집는 것은 예사였고 1점으로 쫓기고 있어도 좀처럼 역전을 허용하지 않는 강팀이었습니다. 그런 호칭을 별로 마음에 들어하지 않지만 "신바람 야구"라는 레테르처럼 거포는 없지만 연타로 게임을 뒤집는 짜릿한 재미는 LG만의 야구 스타일이었습니다. 94년 4전 전승으로 태평양 돌핀스를 꺾고 우승할 때의 멤버들이 기억나는 군요. 김용수, 정삼흠, 이상훈, 김동수, 유지현, 서용빈, 김재현...

그로부터 10년뒤인 지금 위의 멤버중에 잠실의 그라운드에서 만날 수 있는 선수는 거의 없습니다. 김용수는 제대로된 은퇴식도 없이 은퇴했고, 정삼흠은 제가 군에 있을 때 허리 부상으로 시즌 도중에 하차했고, 이상훈은 일본-미국을 거쳐 다시 LG로 돌아왔다가 부상을 이기지 못하고 말썽 끝에 SK로 트레이드 되었다가 역시 시즌 도중 하차. 김동수는 삼성을 거쳐 현대로, 신인 삼총사 중 유지현은 현재 은퇴 고려중, 서용빈은 병역 근무 중, 김재현은 고관절 부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지나간 선수들은 그리워 할 필요 없이 지금 선수들이 잘해준다면 모르겠습니다만 LG에는 팀 리더가 없는 것 같습니다. "신바람" 따위는 보이지도 않고요. 밋밋한 야구에 감독이 간신히 작전으로 이끌어 가는 야구... 면도날 제구력을 자랑하는 성실했던 김용수나 타자를 가지고 놀았던 정삼흠, 우직하게 정면 승부를 고집했던 이상훈과 같은 카리스마 있는 투수는 지금 LG에 없습니다. 포볼 내주다 큰 것 맞는 이승호는 불안하고 그나마 장문석 정도만 쓸만하다고나 할까요.

타자도 그렇습니다. 끈질기게 7구, 8구 끝에 포볼 얻어 나가 도루로 내야를 교란하던 유지현, 정교했던 중거리 타자 서용빈, 잠실의 센터 펜스를 직선으로 넘기던 김재현이 그립군요. 이병규는 근성이 부족하고 박용택은 너무 매끈하기만 한 것 같습니다. 그나마 용병 타자로 LG가 처음 덕보는 마틴이나 이제 야구에 눈을 뜬 것 같은 최동수 정도만 눈에 띄는 군요.

질땐 지더라도 화끈한 게 좋은데... 그런 면에서 롯데가 부럽습니다. 비록 순위는 처져 있지만 지더라도 항상 끝까지 무언가 나올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한데... LG 야구는 너무 밋밋해서 그 화끈하던 LG팬들의 응원마저 늘어지는 느낌이 드는 요즘입니다. 그러고보니 야구장 간지 오래됐군요. 아마도 1998년이었던 것 같은데 그 경기에서 고 김상진이 선발등판해 이병규에게 홈런 맞고 패전을 기록했는데... 벌써 6년전이군요. 서울에 이사오고 싶었던 이유중에 하나가 부담 없이 야구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었는데 막상 서울로 이사온지 4년이 되어 가건만 한번도 야구장을 가지 않았군요. 사람 사는 게 다 그런 건가 보죠...

덧글

  • 마르스 2004/06/12 23:27 #

    네. 요즘 LG야구는 너무 밋밋하다는 데 동의해요. 그래도 오늘 김상현의 플레이는 간만에 활력 넘치는 플레이었던 것 같아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