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진주만 - 참을 수 없는 멜러의 과잉 영화

일본군의 진주만 기습 60주년에 개봉된 ‘진주만’은 그야말로 영화가 절제라는 미덕을 상실할 경우 어떤 문제가 발생하는지 여실히 증명한 작품입니다. 캐스팅, 소재, 특수 효과 모든 면에서 수작 전쟁 영화로 자리 매김할 수 있었던 ‘진주만’이 범작에 머물게 된 원인은 무엇 때문이었을까요.

벤 에플렉, 조쉬 하트넷, 케이트 베킨세일 주연에 쿠바 구딩 주니어, 존 보이트, 알렉 볼드윈까지 배우들의 면면은 화려합니다. ‘굿 윌 헌팅’ 이후 주가를 드높인 벤 에플렉 이외에 조쉬 하트넷(군복이 잘 어울리는 진지한 마스크가 마음에 듭니다.)과 케이트 베킨세일(‘뉴 폴리스 스토리’에서도 언급했지만 눈이 크고 광대뼈가 조금 나온 타입의 여자에게는 한없이 약합니다.)이 ‘진주만’ 개봉 당시에는 그다지 유명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이들의 배우로서의 매력이 반감되는 것은 아니었기에 선남선녀들의 등장이 영화에 해를 끼쳤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살이 찌고 나이를 먹은 중년 아저씨가 된 모습은 알렉 볼드윈과 잘 어울리지 않지만 영화 속의 두리틀 중령이라는 배역과는 잘 맞아 떨어집니다.

소재도 그렇습니다. 미국 중심적 사고 방식이라고 치부할 수 있지만 그것은 어차피 마이클 베이 - 제리 브룩하이머 콤비의 전매 특허 아닙니까. 상상의 산물인 운석을 낙하시켜서라도 지구를 구하는 영웅적인 미국인들을 묘사하고 싶어하는 이들이 역사를 바탕으로 한 현실적인 소재를 선택했다는 것에 대해 평가절하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치밀하게 진주만 기습을 준비하는 일본군을 비교적 객관적인 시각에서 묘사한 점도 좋았습니다.

영화의 진짜 주인공인 전투 장면도 박력 만점입니다. 예고편에서부터 깜짝 놀라게 만든, 폭격으로 투하되는 포탄으로부터 360° 앵글이 회전해 진주만에 박히는 장면의 멋진 카메라 워킹으로 대변되듯이 ‘진주만’의 전투씬은 매우 화려하며 스케일 또한 웅장합니다. 감독판으로 추가 편집된 몇몇 장면들은 유혈이 낭자하여 가족 영화로서 부적격이며, CG로 도배된 전투 장면이기에 아날로그 방식으로 촬영된 비슷한 소재의 ‘토라! 토라! 토라!’보다 가볍다고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확실히 볼거리는 ‘진주만’이 더 많습니다. 과거 그 어떤 영화에서 프로펠러기인 P-40와 제로센의 전투 장면을 이처럼 박력 넘치고 화려하게 묘사한 적이 있었던가요.

하지만 이와 같은 미덕을 가진 영화가 실패한 것은 멜러의 과잉 때문입니다.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일본군의 진주만 기습까지 무려 80분을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 바로 치명적인 약점입니다. 두 남자와 한 여자의 이야기가 아무런 압축 없이 엿가락 늘어지듯 지나치게 장황하게 묘사되고 있으며 그 정서 또한 과거의 한국 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신파이기 때문에 중반까지의 지루함을 견디기 힘든 것입니다. 만일 영화에 속도감을 부여하기 위해 멜러 장면을 과감하게 편집하여 3시간 분량을 2시간 30분 정도로 압축하여 개봉했더라면 ‘진주만’은 긴박감 넘치는 전쟁 드라마이자 엔터테인먼트로 평가받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dvd를 활용해 삭제된 멜러 장면을 심리스 브랜칭으로 재편집하여 판매했으면 어땠을까요. 지나치면 모자람만 못하다는 것이 여실히 증명된 것이 바로 ‘진주만’의 아쉬움이었습니다.

덧글

  • muse 2005/01/25 23:19 #

    OST는 있는데 영화를 안보았어요. 흠..그랬군요.
  • THX1138 2005/01/25 23:55 #

    제가 정말로 싫어하는 영화 1순위 입니다. 영화보다가 극장에서 뛰쳐나갈뻔 했습니다. 하려면 제대로 할것이지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고 말이예요. 나중에는 화가 나더군요. 디제님 말씀처럼 멜로를 팍 줄이고 압축했다면 참 괜찮은 영화가 됐을겁니다. 뭐 하려고 하면 서로 질질짜고 앉아있고 뭐좀 하려고 하면 질질짜고 있고 게다가 3명의 주인공들의 말 안되는 연애담 보고있자니 혈압오르더군요.
  • 영거 2005/01/26 01:27 #

    한번은 재밌지만 두번은 재미없는 영화..인가..?
    아니 재미보다는 신기함인가...
  • 아마란스 2005/01/26 02:58 #

    전 이것을 부모님이랑 삼촌과 같이 봤습니다.
    아버지가 '쟤네 언제까지 저런 닭살을 연출한다냐?'라고 물어봤을 정도로 길었죠.;
    그러고보니까 예전에는 '전투장면'만 보고 나가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 두으드 2005/01/26 03:53 # 삭제

    대미를 장식한 열혈단신 본통침공이 꽤 압권이었죠. -_-;
    아마 그 이벤트를 아이디어화해서 오히려 영화를 만든거 같은데.. 하긴 그게 없었으면 폭탄만 맞고 그냥 끝날수도 없고..영화를 마무리할 뾰족한 방법이 없을거 같았습니다.
  • 치즈 2005/01/26 10:05 #

    저 여자 주인공이 왔다갔다 하는 걸 보면서 정말 어안이 벙벙;;

  • THX1138 2005/01/26 10:09 #

    여자주인공 때문에도 혈압 올랐던 영화예요. 결과적으로 철딱서니라고는 100프로 없는(혼자 순진한척 한것같은데 알고보니 팜므파탈 ;;;) 여자때문에 남자둘이 피본거잖아요.(뭐 남자들도 철딱서니 없기는 매한가지더군요.)
  • 디제 2005/01/26 10:20 #

    muse님/ 영화는 안보시고 ost만 소장중이시라니 좀 특이한 경우이시군요.
    THX1138님/ 헉, 정말 이 영화를 싫어하시는 군요.
    영거님/ 전투 장면 만큼은 반복감상해도 질리지 않습니다 .특히 저처럼 프라모델을 좋아하면요.
    아마란스님/ 전투 장면만 보려면 중간에 극장에 들어와야 겠군요.
    두우드님/ 그래서 영화가 중반을 제외하고는 볼거리가 실종되어 버리죠.
    치즈님/ 다들 주인공의 감정선을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에 더더욱 욕을 먹는 것 같아요.
  • 스푸키요원 2005/01/26 22:35 #

    제가 아주 좋아라하는 조쉬가 나옴에도 안 봤습니다.
    앞으로도 안 볼테고요 그렇다고 제리가 만드는 영화를 그리 싫어하지도 않지만 이상하게 보기 싫더군요. 진주만은...
  • xmaskid 2005/01/27 06:30 #

    보너스 디스크까지 두장인 경우는 있지만, 이렇게 영화 자체가 두장에 나눠있는것, 조금 신경쓰이더군요. 사실은, 첫번째 DVD를 보면서, 아니 시간이 20분밖에 안남았는데, 왜 결말이 안나지, 하면서 전전긍긍했던 기억만 남아있습니다.
  • 디제 2005/01/27 09:04 #

    스푸키요원님/ 전투 장면만 보면 손해되는 선택은 아닐 것 같은데요.
    xmaskid님/ 러닝 타임 3시간을 dvd 한 장에 넣을 수도 있겠지만 dts가 지원되니 2장으로 나눈 것이겠죠. 할인해서 감독판 4장짜리를 2만원 조금 넘게 주고 샀으니 돈이 아까울 건 없죠. 사실 두 번째 디스크의 내용은 사족 같은 거죠. 볼만한 장면은 첫 번째 디스크에 집중되어 있으니까요.
  • shyuna 2005/01/27 17:23 #

    저는 다른 것 보다 마지막의 '우리는 점점 더 강해질 것이다'였나요? 그 멘트에 쓰러져서 다시는 생각하고 싶지 않은 작품이 되어버렸답니다.. 그야말로 짜증이 솟구치더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