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육사오 – 다소 유치하나 신파-감동 강요 없어 영화

※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전역을 앞둔 병장 천우(고경표 분)는 우연히 주운 로또가 1등 57억 원에 당첨됩니다. 하지만 그의 로또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 북한군 병사 용호(이이경 분)가 습득합니다. 천우는 용호와 만나 로또 당첨금을 받아 나눌 것을 제안합니다.

두 주인공이 각각 서울과 평양으로 향했다면?

박규태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은 ‘육사오’는 45개의 숫자 중 6개를 전부 맞춘 로또 1등 당첨금을 둘러싼 남북한 병사들의 갈등을 묘사한 코미디입니다. 57억 원이 당첨된 로또를 북한군 병사가 손에 넣으나 당첨금을 받을 수는 없어 한국군 병사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용호가 한국군 측에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로또를 넘기면 한 푼도 받지 못할 수 있습니다. 당첨금을 한국군 병사 만철(곽동연 분)이 받아올 때까지 천우가 북한군으로, 용호가 한국군으로 서로의 소속을 바꿔 생활하게 됩니다. 두 주인공이 신분을 위장한 채 완전히 생경한 환경에서 좌충우돌하는 적응하는 과정이 ‘육사오’의 최대 웃음 포인트입니다.

강원도에서 젖소 목장을 경영하던 집안의 아들인 천우는 북에서 가축 번식 등에 대성공한 공로로 평양으로 갈 기회를 얻습니다. 하지만 제작비의 한계 탓인지 평양행은 취소됩니다. 만일 천우가 평양으로 가고, 용호가 로또 당첨금을 직접 받기 위해 서울로 와 각각의 수도를 여행하며 문화 충격을 경험하는 전개로 확장되었다면 더욱 흥미진진했을 터라 아쉽습니다.

만철과 철진, 의도적 작명?

남북한의 젊은 군인들이 군사분계선을 넘나들며 우정을 쌓는 ‘육사오’는 박찬욱 감독의 ‘공동경비구역 JSA’를 연상시키는 설정입니다. 오밤중 풀밭에서 남북한 병사의 첫 만남, 지뢰를 제거해 한국군 병사의 목숨을 구하는 북한군 병사 등 ‘육사오’의 전개는 ‘공동경비구역 JSA’를 그대로 답습합니다.

‘공동경비구역 JSA’에서는 북한군 병사의 여동생이 잠시 등장하는 선에서 그치며 비극성을 심화했지만 ‘육사오’는 북한군 병사의 여동생과 한국군 병사의 로맨스로 발전시켜 로맨틱 코미디의 요소까지 갖췄습니다. ‘공동경비구역 JSA’에서는 북한군 병사들이 개를 키웠지만 ‘육사오’에서는 한국군 병사들이 개를 키웁니다.

‘공동경비구역 JSA’는 인간적인 우정에서 출발했으나 비극으로 귀결되는 정극인 반면 ‘육사오’는 돈으로 출발했으나 우정으로 귀결되는 해피 엔딩 코미디라는 점에서 다릅니다. ‘육사오’의 웃음 코드가 다소 유치할 수도 있으나 결말까지 신파와 감동을 강요하지 않는 전개는 평가할 수 있습니다.

곽동연이 연기한 김만철은 1987년 일가족의 탈북에 앞장섰던 가장 김만철에서 비롯된 이름으로 보입니다. 용호의 동료인 철진(김민호 분)은 남북 분단을 소재로 했던 ‘간첩 리철진’의 주인공 철진과 이름이 같아 의도적인 작명이 아닌가 싶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