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큐어 – 불안과 공포, 시작도 끝도 모른다 영화

※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형사 VS 전도사

쿠로사와 키요시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은 ‘큐어(CURE)’는 1997년 작 호러 스릴러입니다. 일본 수도권을 중심으로 X자로 칼로 목이 그어져 살해되는 이들이 속출하는 사건을 묘사합니다. 살인자는 모두 다르지만 피해자가 모두 동일한 수법에 의해 살해되어 기괴합니다.

유능한 형사 다카베(야쿠쇼 코지 분)는 의대 정신과 교수 사쿠마(우지키 츠요시 분)와 함께 수사합니다. 다카베는 유일한 가족인 아내 후미에(나카가와 안나 분)의 정신병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습니다. 다카베는 후미에의 존재를 짐으로 여기면서도 겉으로는 표출하지 않은 채 수사에만 매달려 내적으로 억압된 임계점에 달했습니다.

다카베의 대척점에 있는 캐릭터는 마미야(하기와라 마사토 분)입니다. 그는 자신의 이름을 비롯해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신비스러우면서도 답답한 인물로 만나는 이들을 최면술로 유혹해 주위 사람을 살해하도록 만듭니다. 그의 최면은 불과 물, 즉 매우 접하기 쉽고 일상적인 존재로 인해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공포스럽습니다.

전도사가 된 형사

마미야는 검거되지만 사쿠마의 대사처럼 그는 과거에 창립된 비밀스러운 사교의 ‘전도사’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가 악의 정점이나 ‘최종 보스’는 아니라는 점입니다.

따라서 마미야가 정신병원에 수용된 뒤에도 살인은 되풀이됩니다. 나방이 불 속에서 뛰어들 듯 사쿠마는 마미야를 따로 만난 뒤 자신의 몸을 X자로 그어 자살합니다.

다카베는 마미야를 병원 밖으로 탈출시킨 뒤 그를 살해하지만 오히려 마미야와 같은 전도사가 됩니다. 지금 대화하는 이의 이름을 듣고도 곧바로 망각하는 마미야가 다카베를 계속 기억해 그를 전도사로 의도적으로 지목했다고 해석됩니다.

다카베가 후미에의 죽음을 사주한 것으로 암시된 뒤 결말에서는 그가 아무런 연고가 없는 식당 여종업원에게 동료를 살해하도록 사주하는 것으로 마무리됩니다. 일본 최고 배우 야쿠쇼 코지와 그에게 밀리지 않는 하기와라 마사토의 연기 대결은 압권입니다.

‘세븐’과 비슷하면서도 달라

‘큐어’는 데이빗 핀처 감독의 ‘세븐’을 연상시킵니다. 그릇된 종교적 믿음에서 비롯된 연쇄 살인, 정체가 숨겨진 신비스러우면서도 뻔뻔스러운 악역, 그가 검거된 뒤에도 이어지는 살인, 직접적인 살인 장면 묘사 배제, 주인공 형사의 광기와 아내의 죽음 등 공통분모가 많습니다.

정교하면서도 명쾌해 애매한 점이 없는 ‘세븐’과 달리 ‘큐어’는 애매모호함이 매력이며 관객이 스스로 여백을 메워야 합니다. 불친절한 영화로 수용하는 이들도 있을 것입니다. 자극적인 장면을 나열하거나 점프 스케어에 의존하지 않아 표피적인 오락성을 추구하는 공포 영화를 원했다면 우아한 ‘큐어’가 지루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큐어’가 제시하는 일상의 공포와 불특정다수를 향한 악의가 매우 두렵게 수용될 수도 있습니다. 공포와 불안은 시작은 물론 끝도 알 수 없습니다. 인간의 약점을 파고들어 살인을 교사한다는 만든다는 점에서 진한 여운을 남깁니다.

스파이의 아내 – 일본 과거사 만행, NHK가 비판하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