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5월 4일 LG:두산 – ‘이민호-타선 동반 부진’ LG 2-5 패배 야구

LG가 지난해부터의 고질적인 약점을 되풀이하며 패했습니다. 4일 잠실 두산전에서 선발 이민호의 난조와 타선의 집중력 부재로 2-5로 졌습니다.

류지현 감독의 운영 역시 지난해와 달라진 점 없습니다. 부진한 주전급 선수들을 지나치게 신뢰하고 새로운 선수들에게 전혀 기회를 주지 않아 답답하기 짝이 없습니다.

‘3볼넷’ 이민호, 4이닝 4실점 패전

이민호는 4이닝 4피안타 3볼넷 4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되었습니다. 볼넷 허용이 실점으로 직결되는 한심한 투구 내용을 재확인했습니다.

1회초 리드오프 안권수에 좌전 안타를 맞은 뒤 조수행과 페르난데스에 연속 볼넷을 내줘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김재환의 2루수 땅볼과 허경민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0-2가 되었습니다.

LG가 1-2로 뒤진 3회말 1점을 얻어 2-2 동점에 성공했으나 이민호는 곧바로 4회초에 볼넷이 빌미가 되어 결승점을 허용했습니다. 1사 후 허경민에게 내준 볼넷이 화근이었습니다. 이어 강승호에 초구 패스트볼이 가운데 높아 좌월 2루타를 맞은 뒤 안재석에 중전 적시타, 박세혁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2-4로 다시 리드를 빼앗겼습니다. 결과적으로 안재석의 적시타는 결승타가 되었습니다.

4회초 종료 후 이민호는 강판당했습니다. 개막으로부터 한 달이 지났지만 2경기 연속 호투한 국내 선발 투수가 한 명도 없습니다. 투구 수 80개만 넘어가면 급격히 무너지는 5이닝짜리 선발 플럿코까지 LG 선발진의 붕괴가 심각합니다.

‘2병살 7잔루’ LG 타선, 숱한 기회 날려

LG 타선은 6안타 3볼넷에 상대 실책 3개를 얹었지만 2득점이 전부였습니다. 치명적인 병살타가 2개가 나왔고 잔루는 8개를 남발했습니다.

0-2로 뒤진 1회말 1점을 만회한 뒤 2사 1, 3루 기회가 왔으나 문보경의 1루수 땅볼로 무산되었습니다. 그는 6회말 선두 타자로 나와 풀카운트 끝에 어깨높이 바깥쪽 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는 등 선구안이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1-2로 뒤진 2회말에는 2사 2루 동점 기회에서 박해민이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습니다. 3회말에는 1루수 신성현의 실책 2개에 편승해 2-2 동점에는 성공했으나 2사 1, 3루 역전 기회에서 오지환이 투수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경기 중반에는 병살타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2-4로 뒤진 4회말 1사 1, 2루에서 문성주가 4-6-3 병살타로 물러났습니다. 문성주는 연이틀 주자 2명이 있는 득점권 기회에서 병살타로 이닝을 닫았습니다. 6회말 1사 1, 2루에서는 서건창의 2루수 땅볼이 병살타로 귀결되었습니다. 문보경과 서건창은 2군 재정비가 바람직합니다.

6회말 종료 시점에 이미 잔루는 7개였습니다. 경기 중반까지 숱한 기회를 반복해서 날려 먹으니 7회말부터는 경기 종료까지 득점권 기회가 전혀 오지 않았습니다.

함덕주 쐐기점 허용

LG 불펜은 5회초부터 가동되어 8회초까지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묶었습니다. 하지만 9회초 등판한 함덕주가 쐐기점을 헌납했습니다. 선두 타자 허경민에 초구 사구를 내줘 비롯된 1사 1, 3루에서 박세혁에 희생 플라이를 허용해 2-5로 벌어져 승부가 완전히 갈렸습니다. 지난해 차명석 단장이 단행한 함덕주와 서건창 영입 트레이드는 참혹한 실패입니다.

디제의 LG 야구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s://vod.afreecatv.com/player/87030355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