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인질 – 지존파 연상, 그러나 긴장감 떨어지는 이유는? 영화

※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지존파 사건 연상

필감성 감독이 각본 및 연출을 맡은 ‘인질’은 2015년 작 중국 영화 ‘세이빙 미스터 우’를 리메이크한 스릴러입니다. ‘세이빙 미스터 우’는 2004년 실제 발생했던 배우 오약보 납치 사건을 유덕화 주연으로 영화화했습니다.

‘인질’은 최고 인기 배우 황정민(황정민 분)이 최기완(김재범 분)이 이끄는 5인조 범죄 집단에 납치된 뒤 벌어지는 사건을 묘사합니다. 이미 인질극 및 살인을 저지른 최기완 일당이 우연히 만난 황정민을 납치하며 본격적인 서사가 전개됩니다.

최기완 일당은 교도소에서 친분이 시작되었으며 사제 권총과 폭탄을 제작해 지능적이면서도 무자비한 범죄를 저지르는 데 거리낌이 없습니다. 1993년부터 1994년까지 연쇄 살인을 저질러 한국 사회를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지존파 사건의 영향도 엿보입니다. 지존파의 두목은 김기환이었는데 최기완의 이름과 흡사해 필감성 감독의 의도로 해석됩니다.

긴장감 부족한 이유는?

지존파 사건과의 유사점으로 인해 초반 분위기는 상당히 무거우나 스릴러 영화의 일반 공식을 감안하면 이른 시점부터 긴장감이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우선 황정민은 대중 앞에 나서는 배우가 직업이기 때문에 신체가 훼손되지 않고 생존할 것은 예상할 수 있습니다.

대스타 배우가 자신의 이름이 걸린 배역을 맡아 허구의 영화에 출연했습니다. 그가 지력, 완력, 그리고 연기력을 총동원해 경찰의 도움을 거의 받지 않고 탈출극을 완수하는 결말이 ‘인질’의 존재 의의입니다. 경찰은 적당히 영리하면서도 어리숙하게 등장해 주인공이 마지막 순간까지 빛날 여지를 깔아줍니다.

최기완 일당에 의해 황정민보다 먼저 인질이 된 소연(이유미 분)은 그야말로 무고한 여성입니다. 15세 관람가 한국 영화에서 무고한 20대 여성이 인질이 된 고초를 넘어 살해되거나 신체가 훼손되는 전개가 나오기는 어렵습니다. 황정민이 소연을 보호하는 전개 역시 예상 가능합니다. 따라서 소연의 존재로 인해 주인공을 둘러싼 위기와 위협의 정도가 희석되는 측면도 있습니다. 소연이라는 캐릭터 없이 황정민 홀로 납치되었다면 긴장감이 배가되었을 것입니다.

경찰의 추격으로부터 도주하는 기완이 변장하자 알아보지 못해 도주가 이어지는 전개도 설득력이 부족합니다. 변장 이전과 이후가 그다지 차별화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기완 역으로 황정민의 이름값에 크게 밀리지 않는 배우가 출연해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연기 대결을 펼쳤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연예계 속살 묘사는 없어

예고편에 공개된 바와 같이 ‘신세계’의 황정민의 명대사 “들어와. 들어와”가 긴장 속에서 웃음 유발을 위해 인용됩니다. ‘신세계’에 황정민과 함께 출연했던 배우 박성웅도 본인의 이름으로 출연하며 두 사람이 매우 친한 사이로 설정됩니다. 결말에서는 황정민 납치 사건을 영화화한 주연을 박성웅이 맡게 됩니다. 실화에 근거한 ‘세이빙 미스터 우’를 의식한 전개이기도 합니다.

부당거래’, ‘베테랑’ 등 황정민의 출연작이 언급되며 특히 ‘부당거래’는 상당히 중요한 모티브로 활용됩니다. ‘인질’과 전술한 두 영화는 모두 외유내강이 제작했습니다. ‘국제 시장’도 언급됩니다.

‘인질’은 배우 황정민이 아니면 성립하기 어려운 영화로 그는 편의점 직원과 친분을 유지하는 소탈한 인물로 묘사됩니다. 하지만 관객이 궁금해하는 유명인의 사적인 삶이나 연예계 내부의 숨겨진 속살을 보여주지는 않습니다. 그의 극 중 가족은 사진으로만 제시될 뿐 여행 중인 탓인지 납치에 대한 반응을 비롯해 전혀 등장하지 않습니다. ‘인질’은 킬링타임용으로는 무난하지만 새로움은 부족합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Ryunan 2021/08/23 15:21 # 답글

    파트너가 차에 치이고 총까지 맞은 판국에 광수대 형사가 총을 쏘기는 커녕 맨주먹으로 몸싸움을 하다 리타이어하는 건 좀 너무한 설정이 아닌가 싶어요.
    베테랑 마지막 싸움판을 재연하려고 그랬을지는 모르겠지만 별로였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