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캐시 트럭 – 묵직함 돋보이는 남성적 하드보일드 스릴러 영화

※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거액의 현금을 운송 및 보관하는 회사 포르티코의 차량을 의문의 갱단이 습격해 포르티코 직원 2명, 민간인 1명이 살해되고 현금이 강탈되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포르티코에 입사한 신입 직원 H(제이슨 스태덤 분)는 팀장 불릿(홀트 맥칼라니 분)과 짝을 이뤄 현금을 운송합니다. 운송 업무 도중 강도들의 습격을 받자 H는 홀로 습격자들을 모두 살해하고 현금을 지켜냅니다.

무자비한 하드보일드

가이 리치 감독의 ‘캐시 트럭’은 2004년 작 동명의 프랑스 영화 ‘Le Convoyeur’를 리메이크했습니다. 원제는 ‘남자의 분노(Wrath of Man)’이지만 한국 개봉명은 ‘Le Convoyeur’의 영어권 개봉명인 ‘Cash Truck’을 따랐습니다. 제목 ‘남자의 분노’는 반전에 해당하는 주인공 H가 포르티코에 입사한 이유를 직접적으로 암시합니다. 따라서 반전의 여지조차 암시하지 않는 ‘캐시 트럭’이 더 나은 제목이 아닌가 싶습니다.

가이 리치 감독의 연출작의 상당수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연출작과 같이 대사가 많고 유머 감각을 강조해 재기발랄하면서도 폭력적입니다. ‘캐시 트럭’은 대사가 적지 않고 폭력적이지만 유머 감각과 재기발랄함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갱단의 리더라는 정체를 숨긴 H가 자신의 외동아들 두기(엘리 브라운 분)를 살해한 또 다른 갱단을 색출해 일말의 자비도 없이 복수하는 줄거리라 철두철미한 남성적인 하드보일드를 추구합니다. 하지만 각각의 챕터의 제목에 해당하는, 인용된 극 중 대사만큼은 재기를 숨기지 않으며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과 유사점이 엿보입니다. 과거로의 플래시백을 통해 H와 갱단의 실체를 드러내는 편집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저수지의 개들’, ‘펄프 픽션’과 유사합니다.

포르티코의 홍일점이며 H와 동침하는 데이나(니암 알가 분), 겁쟁이지만 결정적인 순간 분연히 총을 드는 데이브(조쉬 하트넷 분)와 같은 조연 캐릭터들이 어김없이 죽는다는 점에서 ‘캐시트럭’의 무자비한 하드보일드 성향은 입증됩니다. 2000년대 초반 할리우드에서 전성기를 구가했으나 이르게 몰락한 조쉬 하트넷의 소심한 조연 연기는 상당히 이채롭습니다. 앤디 가르시아도 H와 연계된 FBI 간부 킹으로 등장합니다.

중반 이후 H 비중 약화 아쉬워

총을 들고 총격전에 나서는 인물들은 H를 제외하면 거의 죽음을 면치 못합니다. 하지만 중반까지 압도적인 면모를 뽐내는 H가 클라이맥스에서는 두기를 살해한 전직 군인 갱단에 주역의 지위를 내주며 비중이 감소해 아쉽습니다. 전직 군인 갱단은 가족을 사랑하고 금욕적이며 나름의 원칙에 충실한 프로페셔널로 전형적인 악역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중반 이후의 실질적인 주인공은 갱단의 일원으로 광기에 휘말려 폭주하는 잰(스콧 이스트우드 분)입니다.

결말은 속담 ‘재주는 곰이 넘고…’를 연상시킵니다. 거의 모든 인물이 총을 맞고 살해되나 실제 유혈 묘사는 구체적이지 않아 독특합니다. 시나리오와 캐릭터, 그리고 H와 갱단의 현재 및 과거를 오가는 편집까지 스릴러의 요소가 강합니다.

LA를 배경으로 가족에 충실한 금욕적인 강도 갱단이 소재인 남성적인 하드보일드라는 점에서는 1995년 걸작 ‘히트’를 연상시킵니다. 드론을 활용한 LA 시가지의 부감 촬영은 도시적이며 세련되었습니다. 하지만 LA 도심 한복판에서 거리 총격전을 촬영했던 ‘히트’와 달리 ‘캐시 트럭’은 액션의 스케일이 큰 편은 아니며 한정된 공간을 벗어나지 않습니다.

셜록 홈즈 - 속편 위한 128분짜리 예고편
셜록 홈즈 그림자 게임 - 홈즈와 왓슨의 신혼여행
맨 프롬 엉클 - 아기자기함, 경쾌함 돋보이는 스파이 영화
젠틀맨 - ‘타란티노 아류’ 극복 못한 가이 리치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