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6월 5일 LG:KIA - ‘수아레즈 7승-선발 전원 안타’ LG 8-2 완승 야구

LG가 전날의 재역전패를 완승으로 설욕했습니다. 5일 광주 KIA전에서 선발 전원 안타에 힘입어 8-2로 승리했습니다.

오지환 4타수 4안타

LG 타선은 1회초부터 빅 이닝에 성공했습니다. 테이블세터 이천웅의 우전 안타와 이형종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중심 타선의 김현수와 채은성이 연속 범타로 물러나 무득점에 그칠까 우려되었습니다. 하지만 2사 1, 3루에서 유강남의 선제 1타점 우측 2루타가 터진 뒤 라모스와 김민성의 연속 적시타가 이어져 3점을 선취했습니다.

3회초에는 이닝 시작과 함께 채은성의 중월 2루타와 유강남의 좌전 적시타로 4-0을 만든 뒤 2사 후 오지환이 중견수 쪽 2루타를 터뜨려 채은성을 불러들였습니다. 5-0으로 벌리며 여유를 만들었습니다.

5-1로 앞선 채 맞이한 4회초에는 이형종의 좌월 솔로 홈런과 채은성의 1타점 좌중월 2루타를 묶어 7-1로 벌렸습니다. 7-2로 리드한 채 맞이한 5회초에는 1사 후 오지환이 좌월 2루타로 출루하자 이천웅이 좌전 적시타로 불러들여 8-1로 벌렸습니다. 전날 4타수 4삼진으로 극도로 부진했던 오지환은 2루타 2개 포함 5타수 4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습니다.

‘5이닝 2실점’ 수아레즈, 7승 수확

선발 수아레즈는 5이닝 5피안타 3사사구 6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투구 내용이 다소 부진했으나 타선의 대량 득점 지원에 힘입었습니다. 7승을 수확한 수아레즈는 다승 단독 1위가 되었습니다.

LG가 3-0으로 앞선 1회말 수아레즈는 2사를 잡는 동안 2개의 사사구를 내줘 2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하지만 황대인을 몸쪽 하이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해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습니다.

LG가 5-0으로 앞선 3회말 수아레즈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태진에 0:2의 유리한 카운트를 선점하고도 볼넷을 내보낸 뒤 터커에 우익선상 2루타를 맞아 첫 실점을 기록했습니다. 이어 최형우에 1루수 땅볼을 유도했으나 수아레즈가 1루를 커버하며 베이스를 밟지 않는 실책을 저질러 2사 1, 3루 위기에 몰렸습니다. 하지만 황대인을 초구에 우익수 플라이 처리해 추가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LG가 7-1로 앞서던 4회말에는 선두 타자 김선빈의 땅볼 타구 때 2루수 정주현이 포구에 실패해 출루를 허용한 뒤 2피안타로 김선빈이 득점해 2실점째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이어진 2사 2, 3루에서 김태진을 하이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해 이닝을 닫았습니다.

LG가 8-2로 앞선 5회말 수아레즈는 2피안타로 2사 1, 3루 위기에 다시 몰렸으나 한승택을 유격수 땅볼 처리해 실점 없이 5회말을 마쳐 승리 투수 요건을 확보했습니다. 5회말 종료 시점에 투구 수가 98구가 된 수아레즈는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153km/h’ 백승현, 데뷔전 1이닝 무실점

이날 LG 불펜은 넉넉한 점수 차를 앞세워 추격조 위주로 등판했습니다. 하지만 전날 경기 9회말 2사 후 김태진에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줘 패전 투수가 된 송은범을 이날 8회말 다시 투입한 기용은 납득이 어려웠습니다.

주말 3연전 마지막 날인 6일 경기에 차우찬의 첫 선발 등판이 예고되어 이닝 소화를 장담하기 어려운 만큼 송은범은 하루를 쉬게 하는 편이 바람직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송은범은 2사를 잡는 동안 2개의 볼넷을 내줘 이닝을 마치지 못하고 강판되었습니다.

이우찬이 구원 등판했으나 첫 상대 김태진에 볼넷을 내줘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터커를 상대로 풀 카운트까지 끌려간 이우찬은 슬라이더로 루킹 삼진 처리해 가까스로 이닝을 닫았습니다.

9회말에는 유격수에서 투수로 전향한 백승현이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공 9개를 던지며 최고 구속 153km/h의 패스트볼 위주의 투구로 내야 땅볼 3개로 경기를 매조지었습니다. 투구 수는 단 9개로 공격적인 투구가 돋보였습니다.

디제의 LG 야구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s://vod.afreecatv.com/PLAYER/STATION/73434774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