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성월동화 – 중년의 장국영 반가우나 완성도는 삐거덕 영화

※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히토미(토키와 타카코 분)는 결혼을 앞둔 연인 타츠야(장국영 분)를 교통사고로 잃습니다. 타츠야를 잊지 못한 히토미는 그의 직장이 있던 홍콩의 호텔을 방문합니다. 히토미는 우연히 타츠야와 꼭 빼닮은 가보(장국영 분)와 조우합니다.

43세의 장국영 주연

이인항 감독의 1999년 작 ‘성월동화’는 일본인 여성이 약혼자와 사별하지만 그와 닮은 홍콩 남성을 만나 사랑에 빠진다는 줄거리의 멜로 영화입니다. 장국영의 기일인 4월 1일에 맞춰 국내에 재개봉되었는데 ‘성월동화’ 개봉 당시 만 43세의 그를 만날 수 있습니다. 그는 ‘성월동화’ 개봉으로부터 4년 뒤인 2003년 세상을 떠났습니다. 상대역으로 출연한 토키와 타카코는 개봉 당시 만 27세였습니다.

서두에 타츠야가 사망한 뒤 대부분의 러닝 타임에서 장국영은 갱단에 첩자로 들어간 형사 가보를 연기합니다. 하지만 멜로와 스릴러가 부조화를 이뤄 삐거덕거리는 가운데 스릴러 파트의 각본도 힘이 떨어져 영화 전체의 완성도는 크게 처집니다. 3년 뒤 개봉된 ‘무간도’가 동일한 소재를 얼마나 매력적으로 다뤘는지를 감안하면 ‘성월동화’의 각본은 엉성함이 더욱 두드러집니다.

암흑가와 경찰을 오가는 터프 가이와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여주인공의 우연한 만남에서 비롯된 로맨스라는 점에는 ‘시티 헌터’의 사립탐정 사에바 료와 의뢰인 여성, 혹은 007 제임스 본드와 본드 걸의 설정을 연상시킵니다.

영상 화려하나 현시점에는 진부해

뮤직비디오를 연상시키는 화려한 카메라워킹과 숱한 컷으로 분할된 편집으로 각본의 약점을 메우려 하지만 역부족입니다. 왕가위 감독의 20세기 연출작은 현시점에도 촌스러움을 느낄 수 없으나 독창성의 차이 때문인지 ‘성월동화’는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진부합니다.

타츠야와 가보가 외모가 빼닮은 이유가 막장 드라마식으로라도 제시될까 싶었으나 끝내 아무런 설명이 없이 단지 우연으로 처리됩니다. 제목의 ‘동화(童話)’라는 단어가 개연성 부족에 대한 변명처럼 보일 정도입니다.

원숙미를 뽐내는 장국영을 만날 수 있는 것은 최대 매력입니다. 그러나 당시에는 당연히 여겨졌던, 스크린을 가득 채우는 얼굴 클로즈업 남발은 지금의 관객에는 부담스럽습니다. 극 중에는 영화관이 등장하는데 ‘엑스 파일 미래와의 전쟁’, ‘리쎌 웨폰 4’, ‘뮬란’ 등 개봉작 포스터가 시대상을 드러냅니다.

양자경이 상당한 비중의 조연으로 후반에 등장합니다. 가보의 사망한 아내의 언니로 가보에게는 누나와 같은 인물이라는 설정입니다. 주윤발과 종초홍이 출연한 1990년 작 ‘타이거맨’이 광둥어 학원 교재로 활용되는 가운데 이들은 “너는 신을 믿느냐”, “내가 바로 신이다”의 ‘영웅본색’의 명대사를 재연합니다. 타츠야와 히토미도 이 대사를 두고 대화를 나눕니다. ‘영웅본색’은 장국영의 대표 출연작 중 하나입니다.

일본어 대사 한글 자막 엉망

여주인공 히토미가 일본인이기에 ‘성월동화’는 일본어 대사가 많습니다. 하지만 타츠야의 일본어 대사는 장국영이 아닌 성우의 더빙으로 보이는데 장국영의 입 모양과 맞지 않아 매우 어색합니다.

일본어 대사의 한글 자막은 번역이 엉망입니다. 오프닝 크레딧에서 토키와 타카코의 이름의 영어 표기 ‘Takako Tokiwa’를 그대로 옮겨 ‘타카코 토키와’로 번역했습니다. 한국, 중국, 일본인의 성명 표기는 성이 먼저, 이름이 뒤에 오는 것이 옳습니다.

죽은 타츠야를 향한 히토미의 독백 “馬鹿, 愛している”는 “바보, 사랑해요”로 직역될 수 있으나 한글 자막은 “당신, 보고 싶어요”로 원 대사의 어감과는 크게 달라졌습니다. 히토미는 타츠야가 생전에 좋아했던 일본 가정 음식 니쿠쟈가를 언급하고 가보에게도 직접 대접해 소품으로 등장하지만 한글 자막은 ‘좋아하는 음식’으로 뭉뚱그려졌습니다. ‘감자조림’으로 번역하는 편이 바람직했습니다.

일본어 대사는 한글 자막으로의 중역을 거친 것으로 보이는데 오역과 의역으로 가득합니다. 일본어 대사의 난이도가 낮았음을 감안하면 한국의 수입사가 매우 무성의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