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인터스텔라 IMAX – 놀란의 후속작 ‘테넷’과의 공통점 많아 영화

※ ‘인터스텔라’와 ‘테넷’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시공간 초월 SF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2014년 작 ‘인터스텔라’가 ‘다크나이트’, ‘덩케르크’와 함께 IMAX로 재개봉되었습니다. 우주여행과 블랙홀을 소재로 한 ‘인터스텔라’는 IMAX에 최적화된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관객은 칠흑의 대화면 속 블랙홀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착각마저 유발합니다. 파이프 오르간으로 연주되는 고독하면서도 장엄한 배경 음악은 인류의 존망이 걸린 우주여행의 비장미를 강조합니다.

과학기술 긍정하는 낙관론적 운명론

‘인터스텔라’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최신작 ‘테넷’과 공통점이 많습니다. SF 블록버스터로서 주인공의 시공간을 초월한 종횡무진을 묘사합니다. ‘인터스텔라’는 블랙홀을 통해 시공간을 이동하며 웜홀을 통해 공간을 이동합니다. ‘테넷’은 ‘회전문’을 이용해 시간 여행을 합니다.

테넷’의 회전문은 공간까지 이동할 수 있는 장치는 아닙니다. 하지만 ‘테넷’이 007 제임스 본드 영화를 오마주한 첩보 영화이기에 주인공인 주도자가 전 세계 각지를 이동합니다. 회전문으로 이동해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 시간을 벌고 나면 공간적 거리를 극복할 여유도 생깁니다.

미래 시점의 주인공 본인과 더불어 미래의 인류가 결정적인 국면에서 현재의 주인공과 인류를 돕는다는 설정도 동일합니다. ‘인터스텔라’는 주인공 쿠퍼(매튜 매커너히 분)가 블랙홀 내부에서 과거의 자신에게, 암약 중인 나사(NASA)의 좌표를 알려줍니다. 아울러 미래의 인류가 웜홀을 만드는 것은 물론 블랙홀 내부에서 쿠퍼를 통해 현재 인류의 절멸을 막는 방정식 해법을 알려줍니다.

‘테넷’은 미래의 주도자가 회전문을 통해 닐을 파견해 현재의 주도자를 돕습니다. 비밀 조직 테넷도 악역 사토르의 음모를 막기 위해 현재의 인류를 돕습니다. ‘인터스텔라’의 블랙홀과 ‘테넷’의 회전문은 외형만 다를 뿐 데우스 엑스 마키나에 비견할 수 있는, 거의 동일한 설정입니다. 현존 인류는 불가능한 시간 여행을 가능케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미래의 인류가 직접적으로 등장할 경우 영화의 신비스러움이 떨어지고 해석의 여지가 좁아지기 마련입니다. ‘인터스텔라’와 ‘테넷’ 모두 미래의 인류가 구체적으로 어떤 실체인지는 제시하지 않으며 관객이 상상의 나래를 펼 수 있는 여백으로 남겨둡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배트맨 비긴즈’ 이후 블루레이를 비롯한 2차 매체의 발매 시 코멘터리를 하지 않으며 자신의 작품을 해석하는 ‘정답’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과학기술의 진보가 극에 달한 미래의 인류가 선의를 바탕으로 현재 인류의 절멸 위기 극복을 돕기에 두 작품 모두 낙관론적 운명론을 지니고 있습니다. ‘인터스텔라’에서 머피의 법칙과 함께 언급되는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Whatever can happen, will happen)’는 ‘테넷’에서도 한국어로 비슷하게 번역될 수 있는 대사 ‘What's happened, happened’로 더욱 강조되어 반복됩니다.

교차 편집, 놀란의 시공간 여행

인류의 절멸을 반드시 막아야 하는 이유로 부모의 자식에 대한 사랑이 활용되는 것도 동일합니다. ‘인터스텔라’의 쿠퍼는 딸 머피, ‘테넷’의 캣은 아들 맥스를 위해 동분서주합니다. 반면 로맨스는 상대적으로 건조하게 묘사됩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는 근본적인 정서가 건조한 가운데 부성애/모성애보다 로맨스가 약하게 묘사되곤 합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필모그래피는 편집이 빼어납니다. ‘메멘토’와 ‘덩케르크’는 참신한 편집이 사실상 영화의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덩케르크’는 한정된 공간을 배경으로 시간순서와 무관한 듯하면서도 절묘하게 뒤엉킨 교차 편집이 엄청난 위력을 발휘합니다.

교차 편집이 클라이맥스를 채우는 것도 ‘인터스텔라’와 ‘테넷’의 공통점입니다. ‘인터스텔라’는 쿠퍼가 만(맷 데이먼 분)의 습격을 받는 장면부터 블랙홀에 들어가 과거로 정보를 보내는 장면과 머피(제시카 차스테인 분)가 오빠 톰(케이시 애플렉 분)의 농장에 불을 지르는 장면부터 쿠퍼가 보낸 정보를 알아차리는 장면이 교차 편집됩니다.

테넷’은 스탈스크-12에서 시간의 순방향으로 공격하는 주도자, 역방향으로 공격하는 닐, 그리고 과거의 베트남으로 돌아가 사토르를 살해하는 캣을 교차 편집합니다. 영상 매체의 장르적 장점과 서사적 긴장감, 그리고 관객의 쾌감을 극한으로 끌어올린 교과서적인 교차 편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교차 편집을, 자신의 등장인물들이 시공간을 자유롭게 오가는 타임머신과 같은 영화적 장치로 활용합니다. 인간이 현실에서 극복할 수 없는 시공간의 한계를, 그는 영화의 교차 편집을 활용해 마음대로 넘나들고픈 열망을 성사시킵니다.

메멘토 - 과연 인간의 기억은 진실한가
‘메멘토’ 다시 보기 - 폴라로이드를 추억하며
메멘토 - 망각, 삶의 진정한 원동력
인썸니아 - '메멘토'의 그늘에 가린 아쉬움
배트맨 비긴즈 - 초호화 캐스팅의 짜릿한 블록버스터
다크 나이트 - 액션이 묻힐 정도로 복잡하고 완벽한 윤리적 내러티브
다크 나이트 IMAX DMR 2D - 조커와 투페이스, 배트맨의 또 다른 자아
인셉션 IMAX DMR 2D - 참신한 설정, 익숙한 이야기
인셉션 - 두 번째 관람
다크 나이트 라이즈 IMAX - 끝은 새로운 시작
‘다크 나이트 라이즈’ 추격전 장면은 옥에 티?
다크 나이트 라이즈 - 조커와 존 블레이크의 스쿨버스
인터스텔라 - 인류는 눈을 들어 우주를 보라
인터스텔라 -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보다 ‘E.T.’에 가깝다
덩케르크 IMAX - 최전선 지옥도에 관객을 몰아넣다
덩케르크 IMAX - 재난 당한 ‘얼굴들’, 미지의 적, 그리고 전쟁의 공포
테넷 IMAX – 놀란의 대야망, SF 영화의 신기원?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