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10월 7일 LG:삼성 - ‘김민성 결승타 포함 3타점’ LG 3-1 승리 야구

LG가 전날 패배를 설욕했습니다. 7일 잠실 삼성전에서 임찬규의 호투와 김민성의 결승타에 힘입어 3-1로 승리했습니다. LG는 하루 만에 4위를 되찾았습니다.

임찬규 7이닝 무자책 호투에도 ND

임찬규는 7이닝 4피안타 2사사구 6탈삼진 1실점(비자책)의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에도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호투가 팀 승리의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임찬규의 긴 이닝 소화 덕분에 전날 불펜 총력전에서 역전패한 LG가 이날은 불펜 소모를 줄이며 승리했습니다.

LG가 1-0으로 앞선 4회초 임찬규는 야수들의 연속 실책으로 인해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선두 타자 김동엽의 우중간 2루타 때 우익수 채은성이 송구 과정에서 공을 놓치는 실책을 저질러 무사 3루로 번졌습니다. 채은성의 올 시즌 우익수 수비는 최악입니다. 박용택이 은퇴하면 내년에 채은성은 전문 지명타자로의 전환을 고려해야 할 듯합니다.

임찬규가 이원석을 3구에 헛스윙 삼진 처리했으나 포수 유강남의 블로킹 잘못으로 폭투가 되어 3루 주자 김동엽이 득점해 허망하게 1-1 동점이 되었습니다. 이때 유강남이 홈을 커버한 임찬규에 악송구하는 실책까지 저질러 타자 주자 이원석이 2루까지 진루해 무사 2루 역전 위기가 되었습니다. 유강남은 하나의 투구에 두 개의 잘못을 한꺼번에 저질렀습니다.

하지만 임찬규는 후속 타자 4명을 상대로 볼넷 1개만을 내주고 틀어막아 1-1 동점을 유지했습니다. 6회초에는 2사 1루에서 강민호에 던진 초구 커브가 사구가 되어 1, 2루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하지만 이성규의 잘 맞은 타구가 3루수 김민성이 글러브로 빨려 들어가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LG 타선 7회말까지 1득점 답답

LG는 1회말 5개의 볼넷에도 불구하고 1득점에 그쳤습니다. 선두 타자 홍창기가 볼넷을 얻었으나 오지환의 투수 땅볼로 1루 주자 홍창기가 2루에서 아웃되었습니다. 오지환의 2루 도루자로 2사 주자 없는 상황이 되어 사실상 오지환은 병살타를 친 것과 마찬가지가 되었습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LG는 이형종부터 김민성까지 4타자 연속 볼넷으로 선취 득점했습니다. 하지만 2사 만루 추가 득점 기회는 양석환의 유격수 뜬공으로 무산되었습니다. 이후 LG는 4회말 2사 2루, 6회말 1사 2루, 7회말 2사 2루 기회를 살리지 못해 1-1 균형이 이어졌습니다.

최성훈-최동환 엇갈린 구원 등판

8회초 시작과 함께 등판한 최성훈은 선두 타자 구자욱에 볼넷을 내주고 강판되었습니다. 전날 경기 11회초 등판해 선두 타자 강한울에 볼넷을 내주고 강판된 투구 내용의 판박이였습니다. 좌완 스페셜리스트로서 기량이 부족한 최성훈으로 ‘좌우놀이’를 하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무사 1루에서 최동환이 구원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이닝을 닫았습니다. 결과적으로 그는 이날 승리 투수가 되었습니다. 최근 최동환이 불펜에서 중요한 상황에 등판해 막아내는 경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슬래시 적중’ 김민성 결승타

8회말 김현수의 우전 안타와 채은성의 사구를 묶어 무사 1, 2루가 되자 김민성이 페이크 번트 앤 슬래시로 2타점 좌익선상 2루타를 터뜨렸습니다. LG가 3-1로 리드하며 승부를 가른 결승타입니다. 이날 김민성은 팀의 3타점을 홀로 책임졌습니다.

김민성이 2타점 2루타를 치고 출루한 뒤 뒤에도 무사 2루 추가 득점 기회는 무산되었습니다. 후속 전개에서 드러나듯 김민성이 희생 번트에 성공해도 1사 2, 3루에서 후속 타자들이 타점을 올린다는 보장이 없었습니다. 따라서 김민성의 페이크 번트 앤 슬래시는 절묘한 작전이었고 타자가 수행도 훌륭히 해냈습니다.

9회초 마무리 고우석이 등판해 1이닝 1탈삼진 삼자 범퇴로 세이브를 수확했습니다. 전날 경기 제구 난조로 비롯된 1이닝 무피안타 3볼넷 1실점 블론 세이브의 악몽을 지워냈습니다.

디제의 LG 야구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vod.afreecatv.com/PLAYER/STATION/62724824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