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판소리 복서 - 희극-비극 사이, 어정쩡한 지점에 불시착 영화

※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복싱에서 은퇴한 병구(엄태구 분)는 선수로 복귀하려는 의지를 드러냅니다. 박 관장(김희원 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민지(이혜리 분)의 격려 속에서 병구는 훈련을 재개합니다. 그는 과거 연인이었던 소리꾼 지연(이설 분)과 함께 했던 판소리 복싱을 되살리려 합니다.

판소리 복싱, 필살기 아냐

정혁기 감독의 ‘판소리 복서’는 판소리와 복싱의 결합이라는 독특한 아이디어로 출발합니다. 전혀 어울리지 않는 두 요소의 융합으로 탄생한 흐느적거리는 몸놀림의 격투기라는 점에서는 술과 쿵푸를 융합한 ‘취권’이 연상됩니다.

‘취권’의 취권이 필살기로 승화되어 만화적 결말에 다다랐다면 ‘판소리 복서’는 현실성을 놓치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다합니다. 병구의 판소리 복싱은 취권과 달리 필살기가 될 수 없으며 그는 어떤 복서에게도 승리하지 못합니다.

펀치 드렁크에 시달리고 있는 병구와 현실 감각이 떨어지는 민지에게 성공의 길은 보이지 않습니다. 박 관장이 ‘삼류’라는 단어에 민감하게 반응하듯 병구, 민지, 박 관장은 극심한 경쟁 사회 속 승자가 아닌 ‘루저’로 분류될 수 있는 인물들입니다.

반면 박 관장에 체육관을 넘길 것을 종용하는 장 사장(최덕문 분)과 박 관장의 제자이지만 장 사장 측으로 이적하는 교환(최준영 분)은 성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습니다. 이들은 병구 쪽 캐릭터와 대조를 이룹니다.

‘록키’ 오마주


‘삼류 복서와 고집스런 관장, 그리고 새 연인’의 구도는 ‘록키’를 답습합니다. 훈련 도중 한 팔로 팔굽혀펴기, 통나무와 닭을 활용한 훈련, 복부 얻어맞기, 펀치 볼 타격, 애견과 함께 하는 로드워크 등의 장면 연출로 ‘록키’ 시리즈에 대한 경의를 드러냅니다.

록키’에서 화제가 되었던 날계란 먹기를 병구가 시도하다 내뱉는 장면도 있습니다. 클라이맥스의 복싱 경기 도중에 연인이 등장하는 전개마저 동일합니다.

죽음의 연속

‘판소리 복서’의 서사는 의외로 죽음의 연속입니다. 교환의 할머니, 유기견으로 병구가 보살핀 포먼의 죽음이 차례로 제시되며 지연도 이미 세상을 떠났음이 드러납니다.

병구도 펀치 드렁크로 인해 시한부 판정을 받습니다. 클라이맥스의 복싱 경기는 병구의 삶에서 마지막 실전이 됩니다. ‘언제 죽음이 찾아올지 모르니 하고 싶은 것을 하라’는 주제의식을 강조하기 위함이지만 매우 작위적인 전개입니다. 사인에 대한 암시나 규명이 전혀 없는 지연의 죽음은 뜬금없습니다. 주제의식을 등장인물의 대사를 통해 직접적으로 제시하는 방식도 세련되지 못합니다.

중요 등장인물, 가족이 없다?

판타지보다는 사실성을 강조하며 희극보다는 비극에 가까운 ‘판소리 복서’이지만 주요 등장인물들의 설정은 설명이 부족해 붕 떠있습니다. 병구와 박 관장은 마치 부자 관계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병구, 민지, 박 관장에게는 가족이 전혀 등장하지 않으며 언급조차 되지 않습니다. 왜 병구가 체육관에 혼자 기거하게 되었는지, 쇠락한 체육관에 대한 박 관장의 아내나 자식의 반응은 무엇인지, 대학 졸업에 즈음해도 미래가 불확실한 민지에 대한 부모의 대접은 어떤지에 대한 설명이 전무합니다.

엔딩 크레딧에 의하면 ‘민지 전남친’이 명시되지만 실제로 본편에는 등장하지 않습니다. 아마도 촬영 후 편집된 것으로 보입니다. “(병구를 만나기 전) 이상한 남자들만 만났다”는 민지의 대사와 관련이 있는 듯합니다. 하지만 서사의 출발점인 민지가 복싱 다이어트를 선택한 이유부터 제대로 설명되지 않습니다.

굳이 배우를 조연 캐릭터로 캐스팅해 출연시키지 않아도 대사 몇 마디로도 중요 등장인물에 현실 감각을 부여할 수 있지만 각본의 구멍을 숨기지 못합니다. 조연인 교환과 지연이 각각 가족이 등장하는 점과 대비되어 더욱 어색합니다.

희극과 비극 사이에 불시착


박 관장이 병구가 복용하는 펀치 드렁크 약을 마구 삼키는 장면도 설득력이 부족합니다. 환자가 아닌 일반인이 대량 복용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의학적 부작용 묘사가 생략됩니다.

장면의 호흡은 긴 편입니다. 대사, 편집 등을 통해 템포를 미묘하게 뒤틀어 웃음을 유발하는 매력도 부족합니다. 박자를 강조하는 판소리를 중요 소재로 활용했음을 감안하면 아쉽습니다. 114분의 러닝 타임이 길게 체감됩니다. ‘판소리 복서’는 희극과 비극 사이를 헤매다 어정쩡한 지점에 불시착합니다.

로케이션 잘못, 초보적 실수


로케이션의 잘못도 두드러집니다. 병구와 민지가 산책하는 해변 등을 통해 중요 공간적 배경은 경남 통영임이 드러납니다. 하지만 병구가 교환, 교환 할머니와 조우하는 장면의 공간적 배경은 경기 남양주 금곡동임을 숨기지 못합니다. 극중에는 초록색의 경기도 시내버스도 자주 등장합니다.

영화는 기본적으로 여러 장소의 로케이션에서 촬영하지만 이들이 매끄럽게 어우러져야만 관객이 자연스럽게 수용할 수 있습니다. 로케이션의 차이가 노골적으로 드러난 연출은 상업 영화에는 있어서는 안 되는 초보적 잘못입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