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영화가 살인을 부추기는가? 영화

※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타란티노, 탁월한 이야기꾼 재입증에 이어

릭과 클리프, 배트맨과 로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실존 인물 및 실제 사건을 가상 캐릭터와 절묘하게 조화시킨 대체 역사 영화입니다. 클라이맥스의 반전 직전까지 상당수의 관객들은 대체 역사 영화라는 사실을 모른 채 관람하게 됩니다. 두 주인공 릭(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분)과 클리프(브래드 피트 분)가 생생한 개성을 부여받기 때문입니다.

두 주인공은 서로를 절대적으로 신뢰하며 깊은 우정을 과시합니다. 릭은 후반에 이탈리아에서 결혼합니다. 클리프는 그가 살해했다고 의심받는 아내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두 남자의 각각의 부부 관계는 거의 묘사되지 않으며 여성과의 로맨스는 생략되어 있습니다.

클리프는 두 번을 스쳐 지나간 히피 소녀 푸시캣(마가렛 퀄리 분)과 결국 동승하지만 성욕을 드러내지는 않습니다. 릭과 클리프는 여성에 무관심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릭은 알코올 중독자이며 클리프는 LSD를 적신 담배를 피우지만 두 사람은 의외로 윤리적인 인물들입니다. 이들에 샤론 테이트 사건의 살인자들을 응징하는 정의의 역할을 맡기기 위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연출 의도로 보입니다. 엔딩 크레딧 말미에 ‘KHJ Batman Promotion’이 삽입된 이유는 시대 분위기 반영과 더불어 릭과 클리프가 배트맨과 로빈과 같이 우정을 과시하는 정의의 콤비임을 강조하는 듯합니다.

두 사람의 역할은 타이틀 시퀀스 자동차 탑승 장면에 명시됩니다. 스턴트맨과 운전기사를 포함한 궂은일을 맡는 클리프는 운전석에, 고용주 릭은 조수석에 앉습니다. 하지만 두 배우의 크레딧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운전석인 왼쪽, 브래드 피트가 조수석인 오른쪽에 엇갈려 떠오릅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주연 중에도 첫 번째이기에 왼쪽부터 제시되는 것일 수 있으나 쿠엔틴 타란티노의 장난기가 엿보입니다.

클리프, 황야의 총잡이

릭이 서부극에 특화된 배우인 것처럼 극중에는 서부극 드라마 촬영 장면 외에도 서부극 스타일로 연출된 장면이 두드러집니다. 클리프가 스판(브루스 던 분)의 농장을 방문했을 때 승용차에 내리는 순간 발부터 클로즈업하며 위로 올라가 전신으로 옮겨가는 카메라 워킹은 서부극에서 말에서 내리는 주인공을 포착하는 전형적인 방식입니다.

클리프가 스판이 묵고 있는 집에서 나와 승용차로 돌아오는 장면에는 히피 여성들이 집 앞에 서서 그에게 야유를 퍼부어 팽팽한 긴장감이 형성됩니다. 황야의 총잡이 주인공이 처음 들르는 마을을 가로지르는 서부극의 전형적인 장면과 흡사합니다.

클리프가 몰고 온 릭의 승용차의 바퀴를 클렘(제임스 랜드리 허버트 분)이 구멍 내자 클리프는 주먹으로 응징합니다. 천하의 이소룡(마이크 모 분)과의 1:1 대결에서도 우세를 점하는 클리프이니 클렘이 버틸 재간이 없습니다.

클렘은 얼굴이 피투성이가 되도록 얻어맞습니다. 황야의 총잡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까불던 악역 부하가 얻어맞는 서부극의 전개와 동일합니다. 릭이 영화와 드라마 속 허구의 황야의 총잡이라면 클리프는 극중 현실의 황야의 총잡이입니다.

영화가 살인을 부추긴다?

샤론 테이트 사건을 저지른 히피 일당이 머무는 스판 농장에 클리프가 푸시캣을 대동하고 방문했을 때 우두머리 찰스 맨슨(데이먼 해리먼 분)은 부재중입니다. 찰스는 그에 앞서 중반에 등장합니다. 샤론(마고 로비 분)의 집을 방문해 집주인이 바뀐 것을 확인합니다. 범행 교사를 위한 사전 답사입니다.

실제로 사이비 종교의 교주와 같이 히피들을 조종한 찰스 맨슨은 텍스 등을 충동질해 샤론 테이트 등을 무참히 살해하게 만듭니다. 록그룹 마릴린 맨슨의 이름의 유래가 마릴린 먼로와 찰스 맨슨을 합친 것입니다.

극중에서 히피 일당은 릭의 집 습격에 앞서 “(영상물로) 살인을 가르친 이(배우)들이 부자가 되었다”며 자신들의 범행을 정당화하는 궤변을 늘어놓습니다. 최근 ‘조커’의 개봉으로 미국에서 다시 논란이 된 “영화가 살인을 부추긴다”며 사회에 대한 영화의 악영향을 주장하는 이들이 의견과 흡사합니다.

이러한 논쟁은 폭력적인 영화가 개봉될 때마다 불거진 해묵은 것인데 이에 대한 쿠엔틴 타란티노의 응답으로 해석됩니다. 그의 연출작들 역시 폭력성으로 인해 논란이 되어 왔었습니다. ‘현실과 허구를 구분하는 못하는 이들은 본인의 잘못’이라는 감독의 연출 의도가 엿보입니다.

부부 출연 두 배우의 결말 만남


릭과 클리프가 히피 일당을 응징한 뒤 부상당한 클리프가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릭은 이웃의 샤론과 처음으로 안면을 틉니다.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에서 부부로 출연했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마고 로비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는 161분의 긴 러닝 타임의 말미에서 처음으로 만납니다.

배우로서 내리막을 걷고 있는 릭은 어쩌면 샤론과의 만남을 통해 로만 폴란스키의 영화에 출연해 부활했을 수도 있습니다. 샤론이 살해당하지 않았다면 이소룡도 요절하지 않았을 수 있고 가상의 인물 릭도 배우로서 얼마든지 더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킬 빌 Vol. 1 - 문화적 잡탕, 피칠갑 복수극
킬 빌 Vol. 2 - 복수는 유장한 수다처럼
데쓰 프루프 - 지루한 수다 뒤의 화끈한 카 액션
바스터즈 - 타란티노, ‘발키리’를 조롱하다
블루레이로 다시 보는 ‘바스터즈’
장고 분노의 추적자 - 압권의 총격전, 전복적 서부극
헤이트풀 8 - 사악한 8人, 피 칠갑 생지옥을 만들다
헤이트풀 8 - 결말조차 우스꽝스런 이유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타란티노, 탁월한 이야기꾼 재입증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