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9월 22일 LG:kt - ‘총체적 무기력’ LG 1-6 완패로 6연패 야구

LG가 6연패에 빠졌습니다. 22일 잠실 kt전에서 1-6으로 완패했습니다. 투타는 물론 코칭스태프의 경기 운영까지 총체적 무기력을 노출했습니다.

퇴보하는 김대현, 이영하와 대조적

선발 김대현은 4이닝 5피안타 5볼넷 4실점으로 시즌 10패가 되었습니다. 이닝 수보다 많은 볼넷에서 드러나듯 고질적 약점인 제구 난조를 되풀이했습니다.

김대현은 4회초까지는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삼자 범퇴 이닝이었던 2회초를 제외하면 매 이닝 피안타 및 볼넷으로 득점권 위기를 자초해 투구 내용이 매우 불안했습니다. 유리한 카운트를 선점하고도 풀 카운트로 끌려갔고 불리한 카운트로 출발하면 스트라이크를 밀어 넣다 얻어맞았습니다.

스트라이크와 볼의 차이가 확연해 상대 타자들은 쉽게 골랐습니다. 3년차 김대현은 성장이 아니라 퇴보하고 있습니다. 이틀 전인 20일 잠실 LG전에 선발 등판한 고교 동창 이영하의 올 시즌 가파른 성장세와는 너무도 대조적입니다.

포수 유강남의 공 배합도 납득하기 어려웠습니다. 김대현의 속구는 147km/h까지 나왔지만 유강남은 속구를 적극 활용하기보다 제구가 되지 않는 변화구 위주의 공 배합을 고집했습니다. 평소 유강남은 2스트라이크 이후 변화구 요구도 지나치게 많습니다.

1회초 1사 1, 2루, 3회초 1사 2, 3루, 4회초 2사 1, 2루까지 김대현은 꾸역꾸역 실점을 모면했습니다. 하지만 볼을 남발한 탓에 4회초 종료 시점에 투구 수는 무려 76구였습니다. 5회초에 한계가 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류중일 감독의 마운드 운영, 납득 불가

LG가 1-0으로 불안하게 앞선 5회초 선두 타자 강백호를 상대로 0:2를 선점한 뒤에 볼넷으로 내보내 김대현은 대량 실점 이닝을 자초했습니다.

이어 심우준이 타석에 들어서자 유강남은 번트에 주의하라는 사인을 냈습니다. 하지만 심우준의 초구 번트에 김대현이 포구에 실패해 무사 1, 2루가 되었습니다. 이때 김대현을 강판시켜야 했습니다. 김대현의 승리 투수 요건이나 투구 수 100개 충족은 5연패 수렁에 빠진 팀 사정 상 무의미했습니다.

하지만 류중일 감독은 또 다시 선발 투수의 강판 시기를 놓쳤습니다. 김대현은 유한준에 볼넷을 내줘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한 뒤 로하스에 역전 만루 홈런을 얻어맞았습니다. 강백호 타석과 마찬가지로 0:2의 유리한 카운트를 선점했지만 풀 카운트에 몰린 끝에 던진 몸쪽 속구가 그램드 슬램으로 연결되었습니다. 이날 경기의 결승타였습니다.

류중일 감독의 마운드 운영은 더욱 납득할 수 없었습니다. 로하스의 그랜드 슬램으로 1-4로 역전된 뒤에야 김대현을 강판시키고 셋업맨 신정락을 투입했습니다. 굳이 신정락을 투입해야 했다면 5회초 무사 1, 2루 유한준 타석이어야 했습니다. 신정락은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지만 침체에 빠진 팀 타선으로 인해 헛수고에 그쳤습니다.

가르시아-서상우 외 침묵

LG 타선은 7안타 2사사구를 기록했지만 상대 실책으로 얻은 1회말 1점 외에는 득점이 없었습니다. 1회말 리드오프 이형종의 좌전 안타를 제외하면 나머지 6안타는 가르시아와 서상우가 각각 3안타 씩 기록한 것입니다. 잔루는 7개였습니다.

가르시아와 서상우 사이에서 채은성과 양석환이 합계 8타수 무안타 3삼진으로 흐름을 끊어먹어 LG 타선이 자력으로 얻은 점수는 없었습니다. 1-4로 뒤진 7회말 가르시아와 서상우의 안타로 2사 1, 2루의 추격 기회가 왔지만 유강남이 낮은 공에 어정쩡한 스윙으로 삼진을 당했습니다. 1-6으로 뒤진 9회말에도 가르시아와 서상우의 안타로 2사 1, 2루에서 유강남의 유격수 땅볼로 경기가 종료되었습니다. 유강남은 4타수 무안타 1삼진에 외야로 나간 타구는 없었습니다.

1루수로 선발 출전 기회를 얻은 서상우는 4타수 3안타로 분전했습니다. 김용의가 3안타를 치기 위해서는 3경기가 필요했지만 서상우는 한 경기로 충분했습니다. 류중일 감독의 복지부동 선발 라인업이 틀렸다는 것을 입증했습니다.

디제의 LG 야구 편파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vod.afreecatv.com/PLAYER/STATION/37139615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