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7월 27일 LG:kt - ‘김대현 4이닝 6피안타 2피홈런 8실점’ LG 7-9 패배 야구

LG가 전날 극적인 역전 끝내기 승리의 여세를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27일 수원 kt전에서 7-9로 패했습니다.

김대현 4이닝 8실점, 벤치의 방치

패인은 선발 김대현의 난조와 벤치의 방치입니다. 3년차 김대현은 고졸 신인으로 1군 데뷔전을 치르는 김민과 선발 맞대결을 펼쳤습니다. 1군 경력에서 김대현이 명백한 우위였으나 투구 내용은 김민과 비교하기 부끄러웠습니다.

김대현은 1회말 출발부터 좋지 않았습니다. 이닝 시작과 함께 테이블 세터 황재균과 강백호를 연속 볼넷으로 내보낸 뒤 1사 후 로하스에 중월 3점 홈런을 얻어맞았습니다. 바깥쪽 포크볼이 높았던 탓입니다.

3회말 상위 타선이 돌아오자 김대현은 다시 실점했습니다. 이닝 시작과 함께 황재균에 좌전 안타, 강백호에 좌월 2루타를 맞아 무사 2, 3루가 되었습니다. 두 타자 상대로 모두 가운데로 공이 몰렸습니다. 이진영의 2루수 땅볼에 3루 주자 황재균이 득점했고 로하스의 중전 안타로 강백호가 득점해 0-5로 벌어졌습니다. 로하스에 맞은 적시타는 초구 변화구가 다시 바깥쪽에 높았던 탓입니다.

어이가 없게도 김대현이 3회말까지 5실점하는 동안 강상수 투수 코치는 한 번도 마운드에 올라오지 않았습니다. 1회말 연속 볼넷에도, 3회말 연속 피안타에도 김대현을 마운드에 방치했습니다. 상대의 상승세를 투수 코치가 끊어줄 생각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1-5로 뒤진 4회말 김대현은 다시 볼넷으로 빅 이닝을 자초했습니다. 1사 후 이해창에 볼넷을 내준 뒤 2사 후 심우준에 기습 번트 안타를 허용했습니다. 이때 3루수 가르시아는 타구에 대한 대시도 늦었고 1루에 악송구 실책까지 저질러 주자들의 추가 진루도 허용했습니다. 가르시아는 번트를 비롯한 느린 타구 대처에 문제가 있습니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 황재균의 좌월 3점 홈런으로 1-8로 크게 벌어졌습니다. 4회말에도 강상수 투수 코치는 마운드에 올라가지 않았습니다. 김대현을 다독거리는 것을 넘어 2사 2, 3루 황재균 타석에 앞서 강판을 고려해야 하는 시점이었지만 전혀 움직이지 않았고 경기는 돌이킬 수 없게 되었습니다.

김민 상대 성급한 타격, 최악 결과

LG 타선은 김민을 상대로 빠른 카운트에서 성급한 타격으로 자멸했습니다. LG가 0-5로 뒤진 4회초 무사 1, 3루에서 김현수는 초구에 6-4-3 병살타로 물러났습니다. 1점을 만회했지만 누상에서 주자가 사라졌습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이 된 직후 박용택의 좌측 담장에 직격하는 2루타가 나와 아쉬움은 더욱 컸습니다. 이어 채은성이 다시 초구에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4회초 3개의 아웃 카운트가 모두 초구 타격에서 비롯되었습니다. 큰 점수 차 뒤진 상황에서 신인 투수를 상대로 LG의 간판 타자들이 조급증을 노출했습니다.

박용택, 병살타-주루사로 찬물

1-8로 뒤진 6회초에는 이닝 시작과 동시에 3연속 안타로 1점을 만회했습니다. 하지만 무사 1, 3루 추가 득점 기회에서 박용택이 바깥쪽 변화구를 무리하게 잡아당겨 4-6-3 병살타로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3-8이 되었으나 2사 주자 없는 상황으로 전락했고 추가 득점 없이 이닝이 닫혔습니다.

7회초도 비슷했습니다. 3안타 1볼넷을 묶어 2점을 만회한 뒤 1사 1, 3루 기회가 돌아왔지만 가르시아가 3루수 직선타로 물러나 주자들이 묶였습니다. 김현수가 높은 볼을 억지로 치는 바람에 2루수 땅볼로 그쳐 1, 3루가 잔루 처리되었습니다.

5-8로 뒤진 8회초에 박용택이 다시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우측 담장에 직격하는 빠른 타구를 쳤지만 우익수 하준호의 펜스 플레이를 전혀 의식하지 않고 무작정 2루로 향하다 아웃되었습니다. 3점 뒤진 상황에서 이닝 선두 타자가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흐름을 끊어먹었습니다. 베테랑에 어울리지 않는 본헤드 플레이입니다.

8회말 2사 2루에서 배재준이 장성우에 좌전 적시타를 맞아 5-9로 벌어져 승부가 갈렸습니다. 9회초 3안타를 묶어 2점을 만회해 7-9가 되었으나 1사 1루 잠재적 동점 상황에서 김현수의 복판 속구에 대한 어정쩡한 헛스윙 삼진, 박용택의 유격수 땅볼로 경기가 종료되었습니다. 컨디션이 하락한 김현수의 선발 출전과 주자가 있을 때 취약한 박용택의 5번 타순 배치로 LG 류중일 감독은 경기를 그르쳤습니다.

LG 타선은 지난 24일 잠실 삼성전 양창섭에 이어 이날 경기 김민까지 일주일 동안 2명의 고졸 신인 투수에게 선발승을 헌납했습니다. 창피한 줄 알아야 합니다.

디제의 LG 야구 편파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vod.afreecatv.com/PLAYER/STATION/35503230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