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7월 25일 LG:삼성 - ‘8잔루 무득점’ LG 0-1 패배로 5연패 야구

LG가 5연패에 빠졌습니다. 25일 잠실 삼성전에서 타선 침묵으로 인해 0-1로 패했습니다. LG 타선은 3경기 합계 2득점에 적시타가 전혀 나오지 않았습니다. 지난 주말 3연전의 여파가 주중 3연전까지 미치고 있습니다.

임찬규 6.1이닝 1실점 패전

선발 임찬규는 6.1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1실점 호투에도 불구하고 타선 지원을 얻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습니다. 3회초 선취점이자 결승점을 내준 것이 유일한 실점이었습니다. 선두 타자 손주인을 상대로 2구가 높아 좌측 2루타가 되었습니다. 김상수의 희생 번트와 박해민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실점했습니다. 이후 임찬규는 6회초까지 득점권 위기를 맞이하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이었습니다.

7회초 한계 투구 수에 육박한 임찬규는 선두 타자 김헌곤과 1사 후 박한이에 좌전 안타를 허용해 1사 1, 3루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선발 투수 교체가 늦었던 평소와 달리 류중일 감독은 임찬규를 이때 강판시켰습니다.

1사 1, 3루 실점 위기에서 김지용이 구원 등판해 손주인을 짧은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주자들을 묶었습니다. 이어 2사 2, 3루에서 김상수를 유격수 땅볼 처리해 승계 주자 실점을 막았습니다.

이날 LG 불펜은 2.1이닝 무실점으로 제 역할을 했습니다. 하지만 고우석은 또 다시 멀티 이닝인 1.1이닝을 소화했습니다. 고우석 혹사는 상당히 우려스럽습니다.

정주현 번트 실패, 흐름 끊어먹어

LG 타선은 7안타 1사구를 얻었지만 단 1명도 홈을 밟지 못해 잔루만 8개 남발했습니다. 투타 엇박자가 심각합니다.

2회말 선두 타자 김현수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1루가 잔루 처리되었습니다. LG가 0-1로 뒤진 4회말에는 2사 후 김현수의 좌익선상 2루타를 시작으로 1, 3루 기회가 마련되었지만 이천웅의 좌익수 플라이로 무위에 그쳤습니다. 5회말에는 2사 2루에서 이형종이 2루수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8회말부터는 더욱 답답했습니다. 8회말 선두 타자 유강남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지만 정주현이 초구와 2구 희생 번트에 실패한 끝에 4구만에 루킹 삼진으로 물러나 흐름을 끊어먹었습니다. 이어 이형종의 중전 안타가 나왔기에 아쉬움은 더욱 컸습니다.

정주현이 희생 번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1사 2루가 되었다면 이형종의 중전 안타로 1-1 동점이 될 수도 있었습니다. 정주현은 7월 7일 광주 KIA전에도 6회초 무사 1, 2루에서 2구와 4구 희생 번트에 실패한 끝에 스리 번트 아웃을 당한 바 있습니다. 9번 타자라면 작전 수행 능력은 필수적입니다.

박용택-가르시아 합계 8타수 무안타

이어진 1사 1, 2루에서 박용택은 한복판 변화구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습니다. 박용택은 2경기 연속 4타수 무안타에 그쳤습니다. 시즌 타율 0.296까지 내려앉은 전문 지명타자 요원의 선발 출전을 고집해야 할 이유는 사라졌습니다.

박용택의 삼진 순간 더블 스틸로 2사 2, 3루 역전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하지만 가르시아의 투수 땅볼로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가르시아의 타구는 바운드가 크게 형성되어 1루에서 세이프가 되지 않나 싶었습니다.

하지만 가르시아는 타격 뒤 1루를 향해 앞만 보고 전력 질주하지 않고 타구를 바라보았습니다. 만일 그가 처음부터 전력 질주했다면 1루에서 세이프가 될 수도 있었습니다. 기본기를 망각한 주루 플레이입니다. 1루를 밟은 뒤 다리를 절룩인 가르시아는 9회초 수비에서 대타 윤진호로 교체되었습니다.

가르시아는 4타수 무안타에 그쳤습니다. 이날 박용택과 가르시아가 합계 8타수 무안타에 출루가 전혀 없었기 때문에 4번 타자 김현수 타석에 단 한 번도 주자가 없었습니다. 김현수는 2루타 포함 멀티 히트를 기록했지만 LG가 득점에 실패한 이유입니다.

3루수 가르시아는 6회초 1사 후 구자욱의 땅볼 타구의 포구에 실패했습니다. 내야 안타로 기록되었지만 실책성 수비였습니다. 공수주는 물론 가장 기본적인 내구성까지 모든 면에서 실망스러운 가르시아입니다. LG가 포스트시즌 진출에 만족하지 않고 그 이상을 바라본다면 햄 스트링이 시한폭탄과 같은 가르시아는 새로운 외국인 타자로 교체해야 합니다.

9회말 정상호 타석, 왜 대타 안 썼나?

9회초에는 2사 후 이천웅이 상대 실책에 편승해 2루에 출루했습니다. LG 류중일 감독은 오지환 타석에 대타 서상우를 선택했지만 초구에 사구를 맞아 대타 카드가 무력화되었습니다. 후속 타자 정상호 타석에 1, 2루 기회가 돌아왔지만 대타를 투입하지 않고 맡겼습니다. 서상우가 자동 고의 사구를 얻을 경우에 대한 류중일 감독의 대안은 없었습니다.

정상호 타석에 사이드 암에 약한 양석환은 차치해도 좌타자 안익훈을 투입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안익훈은 좌타자이고 정상호보다는 발이 빨라 땅볼 타구를 만들어낼 경우 이천웅처럼 의외의 상황을 연출할 수도 있었습니다.

10회초 수비를 감안하지 않고 모험수를 던져 일단 동점을 가는 것이 급선무였습니다. 1-1 동점으로 연장 10회초에 돌입할 경우 채은성 혹은 서상우가 포수를 보는 방법도 있었습니다. 5연패가 목전인 상황에서 류중일 감독은 지나치게 소극적이었습니다.

정상호는 고질적 약점인 바깥쪽 변화구 유인구에 연신 헛스윙한 끝에 삼진으로 돌아섰습니다. 경기가 허망하게 종료되었습니다.

디제의 LG 야구 편파 중계로 풀경기 다시 보기 http://vod.afreecatv.com/PLAYER/STATION/35444980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