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더 포스트 - ‘언론의 본연’은 무엇인가? 영화

※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의 사주 캐서린(메릴 스트립 분)은 주식 공개를 앞두고 노심초사합니다. 월남전의 진실을 숨긴 정부 기밀문서를 뉴욕 타임스가 공개하자 정부는 보도 금지를 법원에 신청합니다. 워싱턴 포스트의 편집국장 벤(톰 행크스 분)은 기밀문서를 입수해 보도하려 합니다.

국민 기만한 정부와 싸우는 언론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제작과 연출을 맡은 ‘더 포스트’는 월남전이 한창인 1971년 미국 정부와 언론의 대결을 묘사합니다. 희박한 승전 가능성을 미국 정부가 인지하고도 전쟁을 중단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기밀문서의 핵심입니다. 트루먼, 아이젠하워, 케네디, 존슨 등 대통령의 소속 정당 및 정치적 성향과 무관하게 오랜 기간 국민을 기만해오며 애꿎은 군인들을 죽음으로 내몬 것입니다.

닉슨 행정부는 국민에 진실을 숨기는 것으로 모자라 언론의 입을 틀어막으려 합니다. 그러자 위싱턴 포스트가 기밀문서를 입수해 닉슨 행정부와 싸운다는 줄거리입니다.

메릴 스트립-톰 행크스 연기 대결

주인공은 기밀문서의 보도 여부를 놓고 내외적으로 갈등을 벌이는 워싱턴 포스트의 사주 캐서린 그레이엄과 편집국장 벤 브래들리입니다. 전문 경영인 출신이 아니라 주식 공개를 앞두고 극도로 예민해진 캐서린과 언론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려 하는 벤은 쉽게 의견 일치에 이르지 못합니다. 캐서린은 남성들로만 구성된 이사진과도 대립하는 등 여성에 대한 유리 천장과 싸워야 하는 처지입니다. 벤은 언론인 특유의 공명심도 엿보입니다.

성별과 직업적 배경이 판이한 두 사람은 정치적 성향도 다릅니다. 벤은 사무실은 물론 자택에도 케네디의 사진을 둘 정도로 케네디 부부와 가까웠지만 캐서린은 존슨과 친분이 있었습니다. 월남전 승전 가능성에 부정적이면서도 국민에 진실을 숨긴 전직 국방장관 맥나마라는 캐서린과 여전히 친밀한 사이입니다.

메릴 스트립과 톰 행크스는 불꽃 튀는 연기를 펼칩니다. 배우의 연기력은 얼마나 극단적 캐릭터를 연기하느냐를 넘어 장애인 연기가 아카데미상 수상의 지름길이 된 듯한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더 포스트’의 메릴 스트립과 톰 행크스는 극단적 캐릭터나 장애인을 연기하지 않고도 배우가 충분히 연기력을 떨칠 수 있음을 입증합니다.

실화 명시 안 해

스티븐 스필버그는 거장답게 실화를 세련된 방식으로 다룹니다. 실화를 소재로 한 일반적인 상업 영화들과 달리 서두에 실화라는 자막을 제시하지 않습니다. 엔딩 크레딧 직전의 후일담 자막이나 출연 배우와 실존 인물 사진 비교도 없습니다. 영화 본편만으로 실화라는 사실을 관객 모두가 체감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워싱턴 포스트의 닉슨 행정부에 대한 승리는 대법원에서 판가름 납니다. 하지만 스티븐 스필버그는 판에 박힌 법정 판결 장면을 제시하지 않고 전화를 통해 속보가 워싱턴 포스트 편집국에 전달되는 방식을 선택합니다. 간접적이고 영리한 연출입니다.

‘흑막’ 닉슨은 뒷모습과 전화 목소리로만 등장해 부정적 이미지를 강조합니다. 결말에서는 닉슨의 사임으로 직결되는 워터게이트 사건의 시발점인 워터게이트 콤플렉스가 등장합니다. ‘더 포스트’가 굳이 실화임을 명시하지 않아도 충분한 이유입니다.

하지만 대중성은 다소 아쉽습니다. 첩보 스릴러의 요소도 있지만 극적인 오락성은 중반까지 제대로 부각되지 못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존 윌리엄스의 음악은 20세기 미국 TV 뉴스쇼의 행진곡풍 오프닝을 연상시킵니다. 시대 분위기 재현에 일조합니다. 수기로 1면 헤드라인을 비롯한 편집을 하고 식자공이 활자를 맞추며 윤전기가 신문을 인쇄하는 아날로그 시대 신문사의 풍경은 디지털화와 인터넷 속보 경쟁으로 인해 종이 신문이 쇠퇴한 현 시점에서는 눈요깃거리입니다.

언론의 본연은?

‘더 포스트’의 각본은 아카데미 작품상과 각본상을 수상한 2015년 작 ‘스포트라이트’의 각본을 집필한 조시 싱어가 맡았습니다. ‘스포트라이트’와 ‘더 포스트’는 미국 동부의 지역 신문사를 배경으로 언론의 본연이 무엇인지 질문하는 교과서적 주제의식이 공통점입니다.

관객은 월남전 패배와 닉슨의 사임이라는 역사적 귀결을 인지한 채 ‘더 포스트’를 관람하지만 당시 언론인들에게 살아있는 적폐 권력과의 대결은 목숨을 건 도박과 같았을 것입니다. 진실을 놓고 권력과 싸우게 되자 평소에는 경쟁 상대였던 언론사 간에 이루어지는 연대도 매우 인상적입니다.

박근혜 정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는 용기 있는 언론 보도로 인해 진실이 백일하에 드러났습니다. ‘더 포스트’의 전개 과정과 흡사한 측면이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한국 언론은 누구와 싸우고 있는지 의문입니다. 검증을 거치지 않은 오보와 가짜 뉴스가 속출하는 한국 언론은 왜 국민들로부터 손가락질을 받는지 자성이 필요합니다. 언론 자신이 기득권이 되었다는 비판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죠스 - 공포, 스릴러, 액션, 어드벤처 모든 걸 갖춘 걸작
미지와의 조우 - 낙천적이고 신비스런 외계인과의 만남
레이더스 - 웃음과 재미 뒤에 감춰진 아시아와 아프리카 비하
E.T. - 1980년대 상징하는 SF 동심 판타지
인디아나 존스 - 최악의 인종적 편견, 최고의 오락성
인디아나 존스 3 최후의 성전 - ‘레이더스’의 직계 후속편
터미널 - 미국은 따뜻한 나라?
마이너리티 리포트 - SF 스릴러의 허울을 쓴 감상적 가족 영화
우주전쟁 - SF를 가장한 끔찍스런 재난 호러 영화
인디아나 존스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 만족스런 팬 서비스 무비
틴틴 유니콘호의 비밀 3D - ‘인디아나 존스’의 애니 버전
워 호스 - 스필버그표 착한 전쟁 영화
링컨 - 의무감에 짓눌린 스필버그
스파이 브릿지 - 1달러짜리 목숨, 스파이를 구하라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