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10월 5일 NC:SK WC 1차전 - ‘나성범 1홈런 3타점 2득점’ NC 준PO 진출 야구

NC가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습니다. 5일 마산구장에서 펼쳐진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SK에 10-5로 완승했습니다.

나성범 3점 홈런

승부는 선발 투수 싸움에서 갈렸습니다. SK 에이스 켈리는 1회말 아웃 카운트를 잡지 못한 채 빅이닝을 허용한 반면 NC 2선발 맨쉽은 2회초까지 실점하지 않고 리드를 지켰습니다.

0-0이던 1회말 테이블세터 박민우와 김성욱이 연속 안타로 출루했습니다. 켈리의 로케이션이 높았던 탓입니다. 나성범이 초구 체인지업이 복판에 밋밋하게 몰리자 우월 3점 홈런을 터뜨려 3-0 리드를 만들었습니다. 포스트시즌에서 극도로 약했던 나성범이 징크스를 깨뜨리는 결정적인 홈런이었습니다. 나성범의 홈런은 결과적으로 결승타가 되었습니다.

2사 후에는 박석민이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가운데 높게 몰린 152km/h의 패스트볼을 공략했습니다. NC가 4-0의 리드를 잡았습니다.

힐만 감독, ‘난조’ 켈리 강판 늦었다

3회초 SK는 2점을 만회했습니다. 김성현의 볼넷과 이성우의 우전 안타로 하위 타선에서 만든 무사 1, 2루 기회에서 SK 힐만 감독은 노수광에 희생 번트를 지시했습니다. 4점차로 뒤진 상황에서 의외의 번트 작전이었지만 1-2점을 만회해 추격하면 궁극적으로는 경기 후반 NC 불펜을 무너뜨려 역전한다는 의도인 듯했습니다.

힐만 감독의 의도대로 나주환의 희생 플라이와 정의윤의 우전 적시타로 2점을 만회해 4-2로 추격했습니다. 하지만 힐만 감독은 켈리의 난조가 계속될 것을 예상하지 못한 데다 켈리의 교체시기를 놓쳐 승부가 갈렸습니다.

3회말 1사 후 스크럭스의 우중간 안타와 이호준의 볼넷으로 1사 1, 2루가 되었을 때가 켈리를 교체할 마지막 적기였습니다. 켈리가 피안타가 많았던 가운데 볼넷으로 누상에 주자를 쌓았을 때는 미련을 접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힐만 감독은 켈리를 마운드에 두었고 박석민의 좌월 1타점 적시타와 켈리의 폭투로 6-2로 벌어진 뒤에야 강판시켰습니다.

하지만 두 번째 투수 백인식도 달아오른 NC 타선을 막지 못해 승계 주자 2명을 모두 실점해 2-8로 벌어져 승부가 갈렸습니다. 켈리는 2.1이닝 6피안타 2피홈런 3볼넷 2탈삼진 8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되었습니다.

켈리의 늦은 교체는 힐만 감독의 엔트리 운영 실패도 원인입니다. 2차전 선발로 박종훈을 내정하면서 박종훈과 다이아몬드 2명을 미출전 선수로 분류했습니다. 하지만 1차전을 패하면 2차전이 없는 상황에서 선발 요원 2명을 모두 미출전 선수로 분류한 것은 지나친 여유였습니다.

1경기에서 외국인 선수 3명을 투입할 수 없는 KBO의 규정으로 인해 1차전에서 켈리, 다이아몬드, 로맥이 모두 출전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다이아몬드를 2차전 선발로 내정하고 박종훈은 1차전에 불펜에 대기시키는 엔트리 운영이 바람직했습니다. 힐만 감독은 켈리의 난조로 인해 믿는 도끼에 발등이 찍혔다고 볼 수 있지만 돌발 변수가 많은 포스트시즌 운영을 안일하게 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김경문 감독, 적절한 계투로 준PO 티켓 확보

반면 NC 김경문 감독은 3실점한 맨쉽을 길게 끌고 가지 않고 4회초를 끝으로 강판시켰습니다. NC의 입장에서는 1차전으로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끝내고 이틀 휴식을 벌며 준플레이오프를 준비하는 편이 바람직하기에 당연한 결정이었습니다.

두 번째 투수 이민호는 5회초 삼자 범퇴시켰지만 6회초 1사 후 볼넷, 피홈런, 볼넷으로 흔들리자 김경문 감독은 미련을 두지 않고 원종현을 투입했습니다. 10-5로 쫓긴 가운데 1사 1루에서 등판한 원종현은 김성현을 4-6-3 병살 처리해 이닝을 종료시켰습니다.

8회초에는 2사 후 원종현이 대타 최승준에 볼넷을 내주자 마무리 임창민이 등판해 대타 이재원을 중견수 플라이 처리해 이닝을 닫았습니다. 9회초에는 1사 후 임창민이 대타 김강민에 볼넷을 내준 직후 대타 이홍구를 상대로 초구에 볼을 던지자 최일언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 흐름을 끊었습니다. 임창민은 2명의 타자를 연속 2루수 뜬공 처리해 경기를 종료시켰습니다.

김경문 감독은 투수의 교체 시점과 투수 코치의 마운드 방문을 볼넷으로 판단했습니다. 힐만 감독이 3회말 켈리가 1사 1루에서 이호준에 볼넷을 내준 뒤에도 교체하지 않은 운영과는 대조적이었습니다.

NC는 1차전으로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끝내 에이스 해커를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투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출혈을 최소화한 채 준플레오프로 향한 NC가 PK 라이벌 롯데를 상대하게 되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