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9월 28일 LG:kt - ‘차우찬 10승-박용택 5타점’ LG 15-6 대승 야구

LG가 대승으로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28일 수원 kt전에서 15-6으로 승리했습니다. 선발 차우찬이 3년 연속 10승에 올라섰고 박용택이 4안타 5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습니다.

차우찬 5이닝 4실점 10승

차우찬은 5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10승을 거뒀습니다. 1회초 무사 1, 2루 선취 득점 기회가 중심 타선에서 무산되자 1회말 차우찬은 선취점을 실점했습니다. 리드오프 정현에 몸쪽 승부를 하다 좌월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습니다. 올 시즌 정현에 두 번째 피홈런입니다. 하지만 차우찬은 이어진 1사 1루에서 윤석민을 4-6-3 병살 처리해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닫았습니다.

2회초 LG가 4-1로 뒤집은 뒤 2회말 차우찬은 다시 실점했습니다. 선두 타자 유한준을 상대로 포크볼이 가운데 몰려 우중월 2루타를 허용한 뒤 이어진 1사 3루에서 김동욱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1실점해 4-2로 좁혀졌습니다.

5회말 2실점, 흔들린 수비 탓

LG가 6-2로 앞선 5회말 차우찬은 2실점했습니다. 차우찬의 3피안타가 원인이지만 야수들의 수비도 흔들렸습니다. 무사 1루 김동욱 타석에서 폭투로 무사 2루가 되었습니다. 기록상으로는 폭투였지만 포크볼에 대한 포수 유강남의 블로킹에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김동욱의 중전 적시타 때 중견수 안익훈의 무리한 홈 승부로 인해 타자 주자 김동욱이 2루로 진루했습니다. 점수차를 감안하면 안익훈은 타자 주자 김동욱의 2루 진루를 막기 위해 홈 승부를 피해야 했습니다. 이어진 1사 3루에서 차우찬이 오태곤에 커브를 던지다 좌익선상 2루타를 맞아 6-4까지 좁혀졌습니다.

하지만 차우찬은 스스로 오태곤을 솎아내 고비를 넘겼습니다. 1사 후 정현 타석에서 차우찬이 공을 오래 쥐고 있는 사이 2루 주자 오태곤이 3루 도루를 시도했습니다. 차우찬은 침착하게 발을 빼 3루에 던져 오태곤을 아웃 처리해 누상에서 주자를 지웠습니다.

경험이 부족한 투수라면 그대로 타자를 향해 투구하거나 혹은 발을 재대로 빼지 못해 보크를 저지를 수도 있는데 차우찬은 정확히 송구해 아웃시켰습니다. 올 시즌 LG 투수들이 포구, 송구, 견제구 등의 실수로 자멸했던 경기가 많았던 것과는 대비되었습니다. 역시 A급 투수가 되기 위해서는 수비도 잘해야 합니다.

차우찬은 5회말까지 81구 투구에 그쳤지만 6회말에는 마운드에 올라오지 않았습니다. 상황에서 따라서는 4일 휴식 후 정규 시즌 최종전인 10월 3일 사직 롯데전 선발 등판을 위한 투구 수 관리로 보입니다.

박용택 맹타

LG 타선은 테이블 세터 문선재와 안익훈, 그리고 3번 타자 박용택이 이끌었습니다. 0-1로 뒤진 1회초 양석환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1-1 동점을 만든 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문선재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2-1로 역전했습니다. 문선재의 타점은 결승타가 되었습니다. 이어진 2사 만루에서는 박용택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4-1로 벌렸습니다.

4회초에는 1사 후 문선재의 좌중월 2점 홈런이 터졌습니다. 복판 빠른공 실투를 놓치지 않고 6-2 리드를 만들었습니다. 6회초에는 1사 후 문선재의 2루타와 안익훈의 볼넷으로 1, 2루가 되자 박용택이 1타점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7-4로 달아났습니다.

문선재는 모처럼 좋은 수비도 선보였습니다. 6회말 1사 3루에서 로하스의 짧은 플라이에 3루 주자 박기혁이 홈으로 쇄도하자 좌익수 문선재가 정확한 송구로 보살시켰습니다. 6회말 시작과 함께 투입된 김지용이 박기혁에 2루타를 허용해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문선재의 송구 덕분에 실점하지 않고 홀드를 챙겼습니다.

진해수 22홀드로 홀드왕 예약

7회말에는 1사 1, 2루에서 구원 등판한 진해수가 대타 이진영에 우전 적시타를 허용했지만 이후 오태곤을 3구 삼진, 정현을 투수 땅볼 처리해 리드를 지키며 홀드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정현의 빗맞은 타구는 뜬공으로 진해수의 키를 넘겼지만 진해수는 그라운드에 바운드가 된 뒤 침착하게 포구해 1루에 송구해 아웃 처리하며 이닝을 닫았습니다. 만일 진해수가 아웃 처리하지 못하고 내야 안타로 만들어줬다면 역전 분위기로 몰렸을 수도 있습니다. 투수의 수비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된 순간입니다.

진해수는 24홀드로 2위 원종현(NC)의 22홀드보다 2개를 앞서게 되었습니다. 향후 LG는 4경기, NC는 3경기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누적 개인 타이틀은 공동 수상이 가능합니다. 원종현이 NC의 남은 3경기 전 경기에서 홀드를 추가하고 진해수가 남은 4경기에서 홀드를 전혀 추가하지 못하지 않는 이상 진해수는 홀드왕을 차지할 수 있습니다. 달리 말하면 진해수가 남은 4경기에서 1개의 홀드만 추가해도 홀드왕을 차지합니다. 진해수의 생애 첫 개인 타이틀 수상 가능성은 매우 높아졌습니다.

올해 LG는 가을야구에서 멀어졌지만 연말 KBO 공식 시상식에서 소외되지 않고 1명의 타이틀 홀더를 배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LG 이적 후 마당쇠 역할을 수행하며 꾸준히 뛴 진해수가 개인 타이틀로 보상받을 수 있을 듯해 다행입니다.

유강남, 홈런 뒤에 가려진 3개의 수비 실수

승부는 8회초에 갈렸습니다. 박용택의 2타점 우중간 적시타, 양석환의 1타점 중전 적시타에 이어 유강남의 1타점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11-5로 벌렸습니다. 유강남은 9회초 중월 3점 홈런으로 15호 홈런을 쏘아 올려 다시 팀 내 홈런 단독 1위에 올라섰습니다.

하지만 유강남은 수비에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전술한 5회말에 이어 6회말에도 로하스 타석에서 폭투로 2루 주자 박기혁의 3루 진루를 허용해 무사 3루가 되었습니다. 기록상은 폭투였으나 유강남의 바로 앞에서 바운드된 슬라이더였기에 블로킹이 미숙했습니다.

8회말에는 2사 후 이해창 타석에서 포일로 1루 주자 심우준이 2루에 진루했습니다. 이해창의 스윙이 포구에 방해가 된 것인지 알 수 없으나 역시 실망스러운 수비였습니다.

올 시즌 후반기 53경기에서 10개의 홈런을 쏘아올린 유강남은 내년에는 20홈런 이상도 가능할 듯합니다. 하지만 기록상으로는 두드러지지 않는 수비에 대한 보완을 충실히 해야 합니다.

9회말에는 시즌 막판 불펜으로 전환된 임찬규가 3탈삼진 삼자 범퇴로 경기를 종료시켰습니다. 이닝 소화에 대한 부담이 없는 탓인지 최고 구속은 144km/h까지 나왔습니다.

강승호, 공수 실수 두드러져

강승호는 두 번의 작전 실패를 저질렀습니다. 4회초 무사 1루에서는 희생 번트에 실패해 1루 주자 백승현이 2루에서 포스 아웃되었고 7회초 1사 1루에서는 초구에 치고 달리기 작전이 나온 가운데 헛스윙해 1루 주자 백승현이 2루에서 횡사했습니다.

강승호는 3회말 무사 1루에서 정현의 땅볼 타구를 6-4-3 병살로 연결시키는 과정에서 1루에 크게 빗나가는 송구를 했습니다. 1루수 양석환이 포구해 타자 주자 정현을 태그 아웃시켰지만 강승호의 악송구는 어이없었습니다. 타구가 빨라 병살 연결에 서두를 필요가 없는 상황에서도 강승호는 실수를 저질렀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