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7월 19일 LG:kt - ‘김대현 첫 QS + 최다 이닝 4승’ LG 4연승 야구

LG가 4연승을 달렸습니다. 19일 잠실 kt전에서 선발 김대현의 호투에 힘입어 4-2로 승리했습니다. LG는 두산과 함께 공동 5위로 올라섰습니다.

김대현 6회초까지 무실점 행진

김대현은 최고 구속 150km/h의 강속구와 슬라이더의 조합을 앞세워 6회초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0-0이던 2회초 김대현은 선두 타자 윤석민에 슬라이더가 가운데 몰려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박경수에 5-4-3 병살타를 유도해 누상에서 주자를 지웠습니다. 이후 유한준에 던진 빠른공이 가운데 높아 2루타를 허용했지만 이해창을 초구 낮은 공으로 우익수 플라이 처리해 선취점 실점을 막았습니다.

LG가 2-0으로 앞선 4회초에는 무사 1루에서 로하스의 안타성 타구를 2루수 강승호가 다이빙 캐치해 4-6-3 병살 처리하는 호수비를 선보였습니다. 만일 강승호가 포구하지 못해 안타가 되었다면 무사 1, 3루 이상의 위기가 되었을 것입니다. 시즌 종료 후 오지환이 군에 입대하면 내년에는 2루수 강승호, 유격수 손주인의 키스톤 콤비가 구성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김대현은 6회초 1사 후 심우준에 좌중간 안타를 허용했습니다. 몸쪽 슬라이더가 유격수 오지환의 키를 넘기는 빗맞은 안타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끈질긴 견제 끝에 심우준을 견제사 처리해 위기를 스스로 넘겼습니다.

심우준의 견제사로 5.2이닝이 되면서 김대현은 개인 최다 이닝 소화인 5.1이닝을 넘어섰습니다.

5회말과 6회말 2사 후 적시타

LG는 상대 실책에 편승해 선취점을 뽑았습니다. 2회말 선두 타자 양석환이 유격수 심우준의 1루 악송구 실책으로 출루하자 채은성이 초구에 치고 달리기 작전을 우전 안타로 성공시켜 무사 1, 3루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1사 후 강승호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선취 득점했습니다. 강승호는 2-2에 몰린 뒤 5구와 6구 연속 파울을 커트해낸 뒤 7구 몸쪽 빠른공을 타점으로 연결시켰습니다.

5회말과 6회말에는 2사 후 적시타로 도망갔습니다. 5회말 2사 1, 3루에는 안익훈이 가운데 체인지업을 놓치지 않고 우전 적시타로 연결시켜 2-0을 만들었습니다. 대수비 요원으로 여겨졌던 안익훈은 올해 타격에서 확실히 한 단계 성장했습니다.

6회말에는 선두 타자 양석환이 또 다시 심우준의 악송구 실책으로 출루한 것을 시작으로 안타 없이 1사 2, 3루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하지만 강승호의 3루수 땅볼로 3루 주자 양석환이 런다운 끝에 아웃되어 공격 흐름이 끊어졌습니다.

득점하지 못하면 분위기가 상대로 넘어갈 수 있었던 상황에서 유강남이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려 4-0의 리드를 만들었습니다. 약간 낮은 빠른공을 정확히 밀어친 결과입니다. LG가 승기를 잡았습니다.

김대현 데뷔 첫 QS

6회초까지 79구를 던진 김대현은 7회초 선두 타자 로하스에 솔로 홈런을 맞아 첫 실점을 기록했습니다. 바깥쪽 높은 빠른공이 좌월 홈런으로 연결되었습니다.

이어 윤석민의 땅볼 때 3루수 양석환이 1루에 악송구하는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했습니다. 박경수 타석에서는 김대현의 슬라이더가 유강남의 블로킹 실패로 폭투가 되어 무사 2루 위기로 번졌습니다. 7회초에는 선배 야수들이 고졸 2년차 선발 투수를 수비에서 돕지 못했습니다.

박경수를 풀 카운트 끝에 유격수 땅볼 처리한 김대현은 유한준을 고의 사구에 가까운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낸 뒤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결과적으로 김대현은 6.1이닝 5피안타 2볼넷 1탈삼진 2실점(1자책)의 데뷔 첫 퀄리티 스타트로 승리 투수가 되었습니다.

김대현이 4월 중순 처음으로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할 때만 해도 140km/h대 초반 위주였던 빠른공 구속이 140km/h대 후반까지 향상된 것이 최근 2연승으로 직결되고 있습니다. 허프가 부상으로 이탈하고 류제국과 차우찬이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어려운 여건 속에서 김대현이 선발진의 구멍을 메운 덕분에 LG가 연승을 달리고 있습니다.

신정락 1이닝 1사구 무실점 세이브

7회초 1사 1, 2루에서 김대현을 구원한 이동현이 이해창에 초구에 던진 몸쪽 슬라이더가 6회초 심우준의 타구와 마찬가지로 빗맞은 좌중간 안타가 되어 4-2로 좁혀졌습니다. 이동현은 연이틀 등판 직후 첫 타자와의 승부에 안타를 내주며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이동현은 1사 1, 2루 동점 위기에서 연속된 대타 이진영과 장성우를 각각 우익수 플라이와 2루수 땅볼 처리해 추가 실점을 막았습니다. 이동현이 8회초 2사까지 책임지자 진해수가 0.1이닝을 막고 17번째 홀드를 챙겼습니다.

9회초에는 신정락이 1이닝 1사구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켰습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경수를 상대로 0:2를 선점한 뒤 풀 카운트 끝에 8구에 사구를 내줘 전날 경기 9회초 정찬헌의 악몽이 되살아나나 싶었습니다. 그러나 유한준과 이해창을 모두 외야 뜬공 처리해 9세이브를 거뒀습니다. 신정락이 1이닝을 책임져 김지용과 정찬헌은 아낄 수 있었습니다.

박용택은 4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38경기 연속 출루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