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전 스포츠조선 객원 기자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7월 13일 LG:SK - ‘김대현 5.1이닝 무실점 3승’ LG 위닝으로 전반기 마무리 야구

LG가 2연승 및 위닝 시리즈로 전반기를 마무리했습니다. 13일 문학 SK전에서 9-1로 대승했습니다. 선발 김대현의 5.1이닝 무실점과 타자들의 고른 활약이 승인입니다. SK와의 상대 전적도 6승 6패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김대현, 일주일 만의 팀 선발승

선발의 무게감은 김대현보다는 SK 윤희상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김대현은 위기관리 능력을 과시하며 3승에 성공했습니다.

LG가 1-0으로 앞선 1회말 김대현은 2사 후 최정과 한동민에 연속 볼넷을 내줬습니다. 하지만 양상문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와 다독이자 2사 1, 2루에서 김동엽을 바깥쪽 슬라이더로 유격수 땅볼 처리해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1회말 김대현은 빠른공의 제구가 듣지 않았지만 좌타자 몸쪽에 형성되는 슬라이더는 통했습니다. 2회말부터는 최고 구속 147km/h의 빠른공까지 제구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3회말에는 1사 후 조용호의 기습 번트 때 1루수 김재율이 1루를 커버한 2루수 강승호에 악송구해 1사 2루의 득점권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하지만 김대현은 노수광을 투수 앞 번트로, 최정을 투수 땅볼 처리해 실점을 막았습니다. 노수광의 소극적인 타격이 김대현과 LG에는 유리하게 작용했습니다.

최대 위기는 LG가 5-0으로 앞선 4회말이었습니다. 선두 타자 한동민을 1: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사구로 내보낸 뒤 김동엽에 우전 안타를 맞아 무사 1, 3루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김대현은 대타 박승욱과 박정권을 상대로 구사 빈도가 낮았던 포크볼을 던져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낸 뒤 이재원을 유격수 땅볼 처리해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LG가 6-0으로 앞선 6회말 1사 후 김동엽에 우월 2루타를 허용한 뒤 김대현은 마운드를 내려왔습니다. 김대현의 승리는 7월 5일 마산 NC전 차우찬의 5이닝 2실점 7승 이후 일주일 만에 나온 팀 선발승입니다.

빅 이닝 없이 6이닝 동안 득점해 9득점

1회초 LG는 백창수의 연이틀 리드오프 홈런으로 선취점을 얻었습니다. 백창수의 연이틀 리드오프 홈런은 1999년 유지현 코치의 현역 시절 이후 KBO리그에서 두 번째로 나온 대기록입니다. 백창수는 바깥쪽 142km/h의 빠른공을 공략해 우중간 담장을 살짝 넘겼습니다.

3회초 LG는 상대 실책에 편승해 2점을 얻었습니다. 무사 1루에서 박용택의 땅볼 타구를 잡은 2루수 김성현이 2루에 악송구해 무사 2, 3루가 되자 양석환의 1타점 유격수 땅볼과 김재율의 1타점 좌전 적시타로 3-0을 만들었습니다. 김재율은 바깥쪽 떨어지는 포크볼을 받아쳤습니다. LG 타자들은 전반적으로 윤희상의 주 무기 포크볼에 대한 대처가 좋았습니다.

4회초에는 오지환의 좌월 솔로 홈런과 박용택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5-0이 되었습니다. 5회초에는 강승호가 데뷔 첫 홈런을 1사 후 좌월 솔로 홈런으로 장식했습니다. 역시 윤희상의 포크볼을 받아쳤습니다.

6회초에는 2사 1, 2루에서 김재율이 빠른공을 받아쳐 우익선상으로 빠지는 2타점 싹쓸이 2루타를 작렬시켜 8-0을 만들며 대세를 갈랐습니다. 김재율은 1회말 사구를 맞은 정성훈의 대주자로 투입된 뒤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이날 경기 팀 내 최다 타점을 기록했습니다.

불의의 사구로 인해 선발 출전한 선수가 1회초에 조기 교체된 뒤 대신 투입된 선수가 이만큼 해주면 팀 분위기는 살아날 수밖에 없습니다. 김재율은 전날 8회초 3점 홈런을 터뜨린 뒤 타격에 자신이 붙은 듯합니다.

박용택은 안타는 없었지만 7회초 마지막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 37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LG 타선은 3개의 홈런 포함 16안타를 터뜨리며 2회초, 8회초, 9회초를 제외하고 6이닝 동안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도합 9득점에 성공했지만 3득점 이상의 빅 이닝이 한 차례도 없었던 것은 이채롭습니다. 매 이닝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가면 뒤집힐 가능성도 낮아집니다.

강승호-장준원 수비 아쉬워

경기 종반 승패가 갈린 뒤 내야 수비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8회말 한동민의 땅볼 타구를 포구한 강승호는 1루에 악송구하는 실책으로 무사 2루의 위기로 번졌습니다. 강승호는 수비와 주루에서 집중력을 다잡아야 합니다.

9회말에는 선두 타자 정진기의 땅볼 타구가 내야 안타가 되었습니다. 큰 바운드의 타구라 아웃 처리는 쉽지 않았지만 유격수 장준원이 쉽게 아웃 처리할 수 있다 여기고 포구 뒤 글러브에서 공을 한 번 튀겨 여유를 부린 탓입니다. 상대 타자가 좌타자임을 감안하면 보다 신속한 수비가 요구되었습니다.

LG는 41승 1무 40패 0.506의 승률로 6위로 전반기를 마감했습니다. 한때 승패 차 +10까지 치고 올라가 1위 KIA를 위협했던 5월 중순을 돌아보면 승패 차 +1은 허전합니다. 후반기에 지난해와 같은 대약진이 가능할지 궁금합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