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5월 14일 LG:한화 - ‘임찬규 6이닝 1실점’ LG 2연패 벗어나 야구

LG가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14일 잠실 한화전에서 선발 임찬규의 호투에 힘입어 4:1로 역전승했습니다. LG는 NC를 제치고 2위를 되찾았습니다. 1위 KIA에는 1.5경기차로 추격했습니다.

임찬규 6이닝 1실점 3승

임찬규는 6이닝 6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1실점으로 3승째를 거뒀습니다.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에 전승입니다. 빠른공과 체인지업의 조합에 커브를 가미했습니다.

2회초 임찬규는 선취점을 허용했습니다. 로사리오의 큰 바운드의 내야 안타에 이어 김태균에 중전 안타를 내줬습니다. 김태균을 상대로 1-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유강남이 몸쪽 승부를 원했지만 임찬규의 빠른공이 가운데 몰린 탓입니다.

김태균의 안타 때 임찬규는 오른손을 타구 쪽으로 내밀었습니다.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플레이입니다. 자칫 1개의 아웃 카운트나 1경기에 연연하다 공을 던지는 손에 부상을 입어 시즌을 날릴 수도 있습니다. 두산 니퍼트, 삼성 우규민, KIA 윤석민 등이 이 같은 습관이 있는데 매우 위험합니다.

이어 양성우의 희생 번트와 장민석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빼앗겼습니다. 주말 3연전 내내 LG는 선취점을 내줬습니다. 하지만 2사 2루 추가 실점 위기에서 최재훈을 3루수 땅볼 처리해 임찬규는 최소 실점으로 이닝을 닫았습니다.

이후 임찬규는 4회초 1사 2루 외에는 6회초가 종료될 때까지 득점권 위기를 맞이하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인 투구 내용을 이어갔습니다.

김용의 역전 적시 3루타

LG 타선은 5회말까지 선두 타자 출루가 없을 정도로 공력 흐름이 원활하지 못했습니다. 0:1로 뒤진 2회말에는 2사 후 채은성과 이형종의 연속 안타로 1, 2루 기회가 왔지만 유강남의 잘 맞은 직선 타구가 3루수 송광민의 글러브로 빨려 들어가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5회말 LG는 2사 후 집중력을 선보이며 역전해 주말 3연전에서 처음으로 리드를 잡았습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손주인이 가운데 빠른공을 받아쳐 중전 안타로 출루하자 박용택이 1타점 좌중간 2루타, 김용의가 1타점 우중간 3루타를 터뜨려 단숨에 2:1로 역전시켰습니다. 박용택은 포크볼을, 김용의는 빠른공을 받아쳤습니다. 김용의의 3루타는 결승타가 되었습니다.

채은성 인사이드 더 파크 투런 홈런

6회말에는 추가 득점으로 도망갔습니다. 선두 타자 히메네스가 바깥쪽 높은 빠른공을 밀어 쳐 우중간 3루타로 출루했습니다.

하지만 무사 3루 기회에서 오지환이 석연치 않은 삼진으로 물러났습니다. 2-2에서 5구 바깥쪽 낮게 떨어지는 공이 오지환의 방망이에 맞고 원 바운드가 된 뒤 포수 최재훈의 미트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이기중 주심은 노 바운드로 미트에 들어갔다며 헛스윙 판정해 삼진이 선언되었습니다.

찜찜한 상황 속에서 채은성이 초구 낮은 공을 퍼 올려 좌측 담장 최상단을 직격하는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4:1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습니다. 채은성의 데뷔 첫 홈런 역시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으로 2014년 6월 21일 대전 한화전에서 나온 바 있습니다.

LG는 4개의 장타를 각각 2이닝에 걸쳐 2개 씩 집중시켜 4득점했습니다. 장타가 집중되면 승리 가능성은 높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8회초 신정락 위기 탈출

연패 탈출을 앞두고 마지막 위기는 8회초였습니다. 정찬헌이 대타 김경언과 정근우에 연속 안타를 맞았습니다. 김경언을 상대로는 풀 카운트에서 9구에 바깥쪽 빠른공이 높아 중전 안타, 정근우에게는 0-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3구 낮게 떨어진 너클 커브가 우전 안타로 연결되었습니다. 정근우에 내준 안타는 실투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었습니다.

1사 1, 3루에서 마무리 신정락이 이르게 등판했습니다. 그는 송광민과 로사리오를 연속 삼진 처리해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송광민은 몸쪽 포크볼, 로사리오는 바깥쪽 커브로 삼진으로 솎아냈습니다. 로사리오를 삼진 처리한 바깥쪽 커브는 빠지지 않았나 싶었는데 이기중 주심이 스트라이크로 판정했습니다.

9회초가 아닌 8회초 신정락을 올린 이유는 이날 경기 최대 승부처이며 로사리오의 사이드암에 대한 약점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9회초에는 신정락으로 더 끌고 가지 않고 김지용을 올렸습니다. 김지용은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통산 97경기 만에 첫 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