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 - 웃음 터지지만 액션-참신함은 허전 영화

※ 본 포스팅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스타 로드(크리스 프랫 분)를 비롯한 가디언스 오브 갤럭시는 소버린의 대사제 아야샤(엘리자베스 데비키 분)의 의뢰를 받아 차원 간 몬스터와 싸워 소버린의 배터리를 되찾아 되돌려줍니다. 하지만 로켓 라쿤이 배터리를 빼돌린 사실을 발각되어 소버린에게 쫓기는 신세가 됩니다. 그들을 구원한 것은 스타 로드의 아버지를 자처하는 에고(커트 러셀 분)입니다.

네뷸라와 욘두의 과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는 전편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후일담을 묘사합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가 소버린의 의뢰에 응해 그들의 배터리를 찾아주는 이유는 가모라(조 샐다나 분)의 여동생 네뷸라(카렌 길리언 분)의 신병을 소버린으로부터 인수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네뷸라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여정에 함께 하면서 가모라와의 구원을 풀고 자매간의 우애를 생애 처음으로 찾아 그들의 동료가 됩니다. 그 와중에 네뷸라가 과거에 양아버지 타노스로부터 얼마나 학대받았는지 조명합니다.

욘두(마이클 루커 분)의 과거도 밝혀집니다. 라바저들의 리더 스타카르(실베스터 스탤론 분)와 욘두의 만남을 통해 욘두가 라바저들이 금지하는 아동 매매에 관여했음이 드러납니다. 욘두는 소버린으로부터 스타로드/피터의 신병 확보를 의뢰받지만 그와의 정에 얽매이는 모습이 부하들의 불만 폭발로 연결되어 하극상을 당합니다. 욘두 역시 가디언스 오브 갤럭시의 일원이 됩니다.

네뷸라와 욘두는 전편에서는 악역에 가까웠지만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에서는 과거가 밝혀지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와 한편이 된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피터의 과거

전편에서 궁금증을 유발한 주인공 피터의 과거, 즉 출생의 비밀도 에고의 등장과 더불어 밝혀집니다. 서두에서 외계인 에고는 우주를 여행하던 중 지구를 방문했을 때 메레디스 퀼(로라 해덕 분)과 사랑에 빠졌음이 드러납니다. 전편의 서두에 등장했던 피터의 어머니 메레디스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에도 서두를 장식합니다.

에고가 피터의 아버지라는 사실은 초반에 일찌감치 밝혀집니다. 하지만 진정한 반전은 에고가 메레디스를 임신시킨 이유에 있습니다. 자신 지배력 확장을 위해 자식의 힘이 필요했던 에고는 우주를 돌며 이곳저곳의 별들에서 여자들을 임신시켰습니다. 그중에서도 특출한 능력이 잠재된 피터를 자신에게 데려오기 위해 메레디스의 뇌에 암 세포를 심었음이 밝혀집니다.

에고의 심부름을 하던 욘두는 피터가 에고의 음모에 희생되지 않도록 자신이 직접 키웁니다. 에고는 자신이 활용할 수 없는 자식은 가차 없이 살해해 왔기 때문입니다.

욘두는 에고의 존재를 피터에 숨기기 위해 소년 시절 피터가 몸집이 왜소해 도둑질에 써먹으려 직접 키웠다고 선의의 거짓말을 해왔습니다. 욘두의 거짓말은 몸집이 작은 베이비 그루트가 클라이맥스에서 좁은 곳에 잠입해 들어가는 활약상과도 연관이 있습니다.

‘은하철도 999’ 연상시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스페이스 오페라라는 점에서 ‘스타워즈’에 비견되었습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의 피터와 에고의 부자 관계는 ‘스타워즈’의 루크 스카이워커와 다스 베이더의 부자 관계를 답습합니다. 아들이 거악인 아버지를 말살하는 귀결도 동일합니다.

다른 각도에서 보면 피터와 욘두, 그리고 에고의 관계는 ‘은하철도 999’의 주인공 테츠로(한국 방영명 ‘철이’)와 메텔, 그리고 프로메슘의 관계를 연상시킵니다.

에고가 피터를 필요로 하는 이유는 프로메슘이 테츠로를 필요로 하는 이유와 흡사합니다. 에고와 프로메슘의 궁극적 목적부터 비슷합니다. 안내인인 욘두와 메텔이 자신을 사주한 거대 악보다는 소년을 선택해 성장시키며 목숨을 걸고 지키려 한다는 점에서도 동일합니다. 피터가 10대 시절 욘두와 함께 있는 모습도 제시됩니다.

그에 앞서 욘두와 메텔이 숱한 소년들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안내’에 협조했다는 점도 마찬가지입니다. 욘두가 최후의 순간 죽음으로 참회하며 피터의 진정한 아버지가 되었다면 메텔이 테츠로의 모성의 부재를 메운 것도 유사합니다. 욘두의 비중은 전편에 비해 크게 늘었습니다.

전편의 종반에서 진정한 한 팀이 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에서는 좌충우돌을 일삼으면서도 가족과 같은 한 팀으로 자리 잡습니다. ‘카우보이 비밥’의 스파이크와 페이를 비롯한 주인공들을 연상시킵니다. 두 작품의 주역들 모두 우주 현상금 사냥꾼이라는 공통점도 있습니다.

어벤져스 멤버는 미 등장

마블 스튜디오의 로고가 일신되었습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물론 어벤져스 멤버들까지 실사로 등장합니다. 스탠 리는 우주 장면에서 카메오로 출연했습니다.

소버린의 배터리를 찾기 위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가 몬스터와 싸우는 타이틀 시퀀스는 혈투를 벌이는 스타 로드를 비롯한 캐릭터들이 아니라 베이비 그루트의 철없이 귀여운 춤만을 포착해 웃음을 유발합니다. 음악을 중시하며 재기발랄한 영화의 분위기를 대변합니다.

전편의 엔딩 크레딧 이후 추가 장면에 등장했던 하워드 덕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에는 본편 등장으로 격상되었습니다. 하지만 전편에서 상당한 비중으로 등장했던 콜렉터는 등장하지 않습니다.

어벤져스의 멤버들이나 다른 인피니스 스톤과의 직접적인 접점은 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에고는 전편에 등장했던 오브 스톤이 인피니티 스톤의 하나임을 확인합니다. 네뷸라는 타노스 타도에 대한 열망을 드러냅니다.

에고의 격퇴 과정에서는 지구가 피해를 입기도 합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가 과거가 아닌 현재의 지구와 접점을 지니게 됩니다. 향후 어벤져스와 타노스의 대결에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참전을 암시하는 요소들입니다.

캐스팅 당시 화제가 된 실베스터 스탤론과 커트 러셀 중 비중이 큰 것은 커트 러셀입니다. 하지만 죽음을 통해 퇴장한 커트 러셀과 달리 실베스터 스탤론은 엔딩 크레딧 도중의 추가 장면에도 등장해 후속편 출연도 기약합니다.

아야샤 또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 대한 복수를 다짐하며 아담을 준비해 역시 후속편을 다짐합니다. 유아와 같았던 그루트는 10대 청소년처럼 자란 모습으로 추가 장면에 등장합니다. 피터는 그루트에 잔소리꾼 아버지처럼 행동합니다.

액션과 참신함 전편만 못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는 액션과 참신함이 전편보다 못합니다. 드랙스(데이브 바티스타 분)가 웃음을 유발하는 장면이 늘었지만 전체적으로 액션보다는 웃음에 치중합니다. 피터가 에고의 별에서 보내는 분량이 길어 주인공의 액션 분량이 많지 않은 것도 아쉽습니다. 에고에서의 장면은 속도감이 떨어집니다.

영화가 전면에 앞세우는 올드팝도 전편의 곡들에 비해 귀에 덜 들어오지 않나 싶습니다.

올드팝을 비롯해 시리즈 전체의 복고적 스타일은 여전합니다. 소버린인들이 단체로 드론을 조종하는 공간이 마치 1980년대의 오락실처럼 연출되었습니다. 특히 ‘뿅뿅’하는 효과음이나 오래 버틴 조종자의 주변에 몰려든 구경꾼은 1908년대 오락실에 대한 향수로 가득합니다. 피터는 게임 ‘팩맨’의 타이틀 롤 팩맨으로 변신하기도 합니다.

피터가 아끼던 소니 워크맨은 에고에 의해 파손됩니다. 대신 지금은 단종된 마이크로소프트의 플레이어 준(ZUNE)으로 대체하게 됩니다. 피터에게 준을 전달한 인물은 욘두의 부하 중 유일한 생존자인 크래글린(숀 건 분)으로 그는 욘두의 화살을 물려받아 사용법을 익혀 후속편을 기약합니다.

피터는 어린 시절 자신의 아버지가 1980년대를 풍미했던 드라마 ‘전격 Z작전’의 주인공 마이클 나이트를 연기한 배우 데이빗 핫셀호프인 줄 알았다고 털어놓습니다. 에고가 데이빗 핫셀호프로 잠시 변신하는 장면에서 데이빗 핫셀호프가 직접 출연하며 엔딩 크레딧에도 그가 등장합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 20세기 향수 자극하는 마블판 ‘스타워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 초능력 약한 슈퍼 히어로, 외려 아기자기한 매력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 절정에 오른 마블 스튜디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태천 2017/05/06 16:00 #

    저도 감상 후 스타워즈에 빗대서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은하철도 999에도 비유해볼 수 있었군요.^^)

    그러고 보니 1편에선 노바 코어와 로난 디 어큐저의 거대 전함까지 막판에 웅장한 전투 장면이 돋보였는데,
    이번엔 최종보스가 행성급(?)이라고는 해도 상대적으로 소소해보였던 느낌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