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싱글라이더 - ‘반전 진부-연출 밋밋’ 실망스러워 영화

※ 본 포스팅은 ‘싱글라이더’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증권사 지점장 재훈(이병헌 분)은 회사의 거짓말에 휘말려 고객을 속였다는 자괴감에 시달립니다. 기러기 아빠인 그는 아내 수진(공효진 분)과 외동아들 진우(양유진 분)가 살고 있는 오스트레일리아로 향합니다. 재훈은 사기를 당한 젊은 여성 진아(안소희 분)와 조우합니다.

진부한 반전, 예상 가능

이주영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은 ‘싱글라이더’는 기러기 아빠의 애환을 묘사합니다. 주인공 재훈은 직장에서 위기를 맞이하고 재산도 날리자 아내와 아들을 만나기 위해 오스트레일리아로 향합니다. 하지만 재훈은 가족의 곁을 맴돌기만 할 뿐 좀처럼 그들 앞에 나서지 않습니다.

‘싱글라이더’는 마케팅에서 반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재훈은 자살을 했으며 오스트레일리아로 향한 것은 재훈의 유령임이 밝혀집니다. 유령이 이승에서 산 자의 곁을 맴돈다는 설정은 ‘사랑과 영혼’, ‘식스 센스’는 물론 최근 국내에 개봉된 ‘퍼스널 쇼퍼’ 등에서 익숙한 것입니다. ‘싱글라이더’의 반전은 진부합니다.

반전은 충분히 예상 가능하기도 합니다. 재훈은 오스트레일리아로 향하며 간단한 손가방조차 지니지 않았습니다. 먹고 마시지도 않습니다. 그가 오스트레일리아에 머무는 동안 전혀 변함이 없는 검정색 정장은 상복 혹은 저승사자를 연상시킵니다.

두 번에 걸친 유리창 장면은 재훈의 죽음을 직접적으로 암시합니다. 초반부에 한국에서 재훈이 유리창에 비춰진 장면은 이병헌을 액션 배우로 각인시킨 ‘달콤한 인생’의 논쟁거리가 된 결말을 연상시키며 그가 살아 있음을 입증합니다. 하지만 후반부 오스트레일리아의 수진의 침실에서 재훈은 유리창에 자신이 비춰지지 않음을 확인합니다. 그는 자신의 죽음을 인식합니다.

재훈과 같은 유령을 알아보는 존재는 살해된 진아를 비롯한 또 다른 유령입니다. 시드니 하버 브리지에서 자살 운운하며 재훈에 접근하는 노동자 역시 건설 현장에서 사망한 유령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재훈을 경계하는 수진의 집 근처 노파는 노인이라 재훈을 알아본 것으로 풀이될 수 있지만 그녀 역시 유령일 수 있습니다. 아울러 병자와 동물도 유령을 볼 수 있다는 설정을 제시합니다.

각본-연출 평면적

서두에 인용되는 고은의 시 ‘순간의 꽃’은 삶에 대한 미련을 내려놓을 때 비로소 참모습이 보인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제목 ‘싱글라이더(A Single Rider)’는 종반 재훈의 진아에 대한 대사에서 드러나듯 홀로 왔다 홀로 가는 고독한 인생을 암시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싱글라이더’는 기러기 아빠의 애환을 묘사하고 가족과의 이별 및 죽음 등의 소재를 다루면서도 신파의 함정에는 빠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각본과 연출이 매우 평면적입니다. 담담한 분위기 속에서도 고독과 고통을 극적으로 부각시키는 방법을 찾는 데 실패합니다. 재훈 모르게 외도를 하며 타자화된 존재인 수진에 대한 감정 이입이 가능했다면 보다 깊이 있는 영화가 되었을 것입니다.

재훈이 책상에 앉아 고객들에 사과 메일을 작성하고 오스트레일리아 행 항공권을 구입하는 장면은 호흡이 느립니다. 결과적으로 재훈이 유서를 작성하고 생을 마감하는 순간이기에 넉넉한 편집을 할애한 의도가 엿보이나 아쉬움은 남습니다.

러닝 타임은 97분으로 짧지만 10분은 줄일 수 있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전반적으로 호흡이 깁니다. 지루함을 느낀 관객도 적지 않을 듯합니다.

배우만으로는 상쇄 불가

이병헌은 주연을 맡은 것은 물론 자신이 설립한 연예기획사 BH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제작에도 참여했습니다. 할리우드 영화에서 액션 배우 혹은 한국 영화에서 카리스마를 강조하는 배역을 주로 연기했던 최근 그의 행보에 비하면 ‘싱글라이더’는 이색적인 출연작이라 기대가 상당했습니다. 공간적 배경인 오스트레일리아는 이병헌의 대표작 중 하나인 ‘번지 점프를 하다’에서도 후반부 로케이션으로 제시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주연 배우의 연기력이 아무리 빼어나도 각본과 연출의 근본적인 공백을 메우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