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전 스포츠조선 객원 기자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맨체스터 바이 더 씨 - 함부로 치유를 말하지 말라 영화

※ 본 포스팅은 ‘맨체스터 바이 더 씨’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보스턴에 거주하는 잡역부 리(케이시 애플렉 분)는 형 조(카일 챈들러 분)가 위독하다는 소식에 고향 맨체스터 바이 더 씨로 향합니다. 하지만 그는 조의 임종을 지키지 못합니다. 조는 유언장에서 리가 조의 외동아들 패트릭(루카스 헤지스 분)의 후견인이 되어야 한다고 명시합니다.

불행은 크고 치명적

케네스 로너건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은 ‘맨체스터 바이 더 씨’는 미국 동부의 매사추세츠 주의 바다마을 맨체스터 바이 더 씨를 배경으로 한 남자의 불행과 극복을 묘사합니다. 주인공 리는 과거 자신의 실수로 인해 3명의 아이를 화마에 잃고 아내 랜디(미셸 윌리엄스 분)와도 이혼합니다. 리는 고향 맨체스터 바이 더 씨를 떠나 보스턴에서 잡역부로 지내던 중 형의 사망으로 인해 한동안 고향에 머물게 됩니다.

맨체스터 바이 더 씨는 리에게 아픔만 남아 있는 공간입니다. 리의 조카이자 아버지를 잃은 소년 패트릭은 맨체스터 바이 더 씨에 계속 살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패트릭의 후견인으로 지정된 리는 맨체스터 바디 더 씨에 되돌아올 의사가 없습니다.

극중에서 과거와 현재를 통틀어 리에게 좋은 일은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행복은 작고 일상적이지만 불행은 크고 치명적입니다.

리는 과거의 트라우마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해 폭력적입니다. 성마른 그는 마을에서도 따돌림 당합니다. 전처 랜디는 다른 남자와 결혼해 아이를 출산하고도 리에게 “미안하다, 사랑한다”며 고백합니다. 랜디의 돌발 고백은 리를 더욱 고통스럽게 만들 뿐입니다. (이 장면에서 미셸 윌리엄스의 옆모습이 포착되는 순간의 입 모양과 녹음된 대사가 따로 놀아 어색합니다. 편집상의 실수인 듯합니다.)

리가 과거 선수로 명성을 얻었던 아이스하키를 비롯한 스포츠 중계 TV 시청과 음주 외에는 별다른 취미가 없는 것도 그의 힘겨운 삶과 관련지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리는 자신의 고통을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않으며 나름의 방식으로 감내하려 노력합니다.

‘맨체스터 바이 더 씨’의 가장 큰 매력은 함부로 치유나 봉합을 말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인간의 정이나 온기도 딱히 부각시키지 않습니다.

일반적인 할리우드 영화라면 리가 새로운 사랑을 만나는 로맨스와 고향에 다시 안착하는 해피 엔딩을 제시할 것입니다. 하지만 리는 새로운 친구도, 연인도 생기지 않습니다. 노력에도 불구하고 맨체스터 바이 더 씨에 눌러앉지 못합니다.

엿보이는 치유

그럼에도 치유의 가능성은 암시됩니다. 첫째, 배의 모터 교체입니다. 조의 유산인 작은 배의 낡은 모터의 교체를 고집하는 패트릭에 반대하던 리는 결국 모터 교체에 찬성합니다. 과거와의 이별과 새 출발을 상징한다고 해석됩니다.

둘째, 마지막 장면에서 리는 패트릭과 공놀이를 하던 중 공이 뒤로 흘러가 패트릭이 잡으려 하자 “내버려 둬”라고 합니다. 리가 아픈 과거에 더 이상 매달리지 않고 흘러가도록 내려놓겠다는 의지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리가 상처로부터 치유되는 가장 큰 약은 역시 시간입니다.

리가 요리 중인 소스를 태우는 순간 죽은 아이들의 환상에 사로잡히듯 상처와 죄책감은 쉽게 소멸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리가 애지중지하는 3개의 액자 속 사진의 주인공이 누구인지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죽은 세 아이의 사진으로 유추하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리 다음 비중은 패트릭

포스터만 놓고 보면 ‘맨체스터 바이 더 씨’는 마치 리와 랜디의 사랑과 갈등이 주를 이루는 영화인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랜디의 비중은 크지 않으며 내면도 제대로 제시되지 않습니다.

카일 챈들러가 과거 회상 장면에 간간이 등장하지만 역시 비중은 많지 않습니다. 극중에서 리와 조, 패트릭 등 그의 가족들은 성이 챈들러(Chandler)로 가족묘까지 등장하는데 공교롭게도 조를 연기한 카일 챈들러(Kyle Chandler)의 성과 동일합니다. 의도적인 작명의 가능성도 있습니다.

대신 리 다음으로 비중이 많은 것은 패트릭입니다. 10대 소년 패트릭은 아버지의 죽음에도 무덤덤하며 상중에도 두 명의 여자 친구 사이에서 양다리를 걸친 채 섹스에만 매달리는 철부지입니다. 하지만 냉장고가 계기가 되어 오열하는 장면을 통해 패트릭 또한 아버지의 죽음을 슬퍼하고 있음이 드러납니다.

리는 패트릭과 충돌하면서도 어떻게든 소통하고 접점을 찾으려 노력합니다. 리의 세 아이가 화재로 사망하는 끔찍한 장면 이후 패트릭의 비중이 늘어나면서 웃음을 유발하는 장면이 제시됩니다. 비극에만 함몰되지 않는 완급조절이 돋보입니다.

사실주의 소설처럼 생생

‘맨체스터 바이 더 씨’는 사실주의 단편 소설을 읽는 듯 생생합니다. 서두의 바다 장면을 시작으로 엔딩 크레딧에도 풍경이 제시되는 맨체스터 바이 더 씨의 지역성은 러닝 타임 내내 부각되어 사실성을 배가시킵니다. 등장인물들 간의 대화는 영화적으로 압축된 것이 아니라 구어적이어서 초반에는 적응이 필요합니다.

왜 리가 홀로 고향을 떠나 부평초로 살게 되었는지 설명하는 과거 회상 장면은 적재적소에 삽입되었습니다. 편집이 인상적입니다.

음악 활용도 적절합니다. 가장 비극적인 장면에 길게 삽입된 알바노니의 ‘아다지오’를 비롯해 곳곳에 배치된 음악은 장면의 감정과 훌륭하게 맞아 떨어집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spawn 2017/02/17 20:51 # 삭제 답글

    방금 보고 왔습니다. 분위기가 무거웠던 작품.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