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10월 25일 LG:NC PO 4차전 - ‘승리 자격 없었다’ LG, 졸전 끝 탈락 야구

LG가 졸전으로 일관한 끝에 탈락했습니다.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NC에 3:8로 완패했습니다. 플레이오프 내내 득점권에서 울렁증에 시달린 LG는 승리 자격이 없었습니다.

히메네스, 1사 1, 3루 병살타

LG 타선은 1회말부터 5회말까지 매 이닝 득점권 기회를 맞이했습니다. 하지만 적시타는커녕 타점조차 나오지 않은 채 1득점에 머물렀습니다. 전날 3차전에서 해결하지 못한 득점권 침묵의 숙제가 4차전까지 이어졌습니다. 특히 3번 타자 박용택과 4번 타자 히메네스의 해결 능력은 부끄러운 수준이었습니다.

1회말에는 리드오프 문선재의 2루타에서 비롯된 1사 1, 3루에서 히메네스의 4-6-3 병살타로 득점 없이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LG 벤치는 1루에서 타자 주자 히메네스의 세이프 여부에 대해 합의 판정을 요청했지만 번복되지 않았습니다. 3차전 1회말 1사 2, 3루에서 히메네스가 1루수 파울 플라이에 그치며 경기 흐름 전체가 꼬였던 악몽이 재현되었습니다.

2회말에는 2사 2루 기회가 유강남의 3루수 직선타로 무산되었습니다. 기록상으로는 직선타였지만 잘 맞은 힘 있는 타구가 아니라 먹힌 타구에 가까웠습니다.

박용택, 무사 만루 병살타

3회말에는 무사 만루의 절호의 기회가 중심 타선에 걸렸지만 단 1득점에 그쳤습니다. 박용택이 무사 만루에서 4-6-3 병살타에 그쳤습니다. 3루 주자 손주인이 득점했지만 박용택의 타점으로 기록되지는 않았습니다.

박용택은 중전 안타성 타구가 2루수 박민우의 호수비에 걸렸다고 아쉬워할 수도 있으나 타구 자체는 평범한 땅볼이었습니다. 차라리 외야 희생 플라이를 치느니만 못했습니다. 박용택의 타구 질은 플레이오프 내내 참으로 엉망이었습니다. 2사 3루 기회가 남았지만 히메네스의 3루수 땅볼로 잔루 처리되었습니다.

4회말은 2회말의 재판이었습니다. 2사 2루 기회가 유강남의 3루수 땅볼로 무산되었습니다. 5회말에는 2사 2, 3루에서 히메네스가 3루수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히메네스는 초구 몸쪽 깊숙한 볼에 헛스윙하다 오른쪽 팔뚝에 맞는 어이없는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스트라이크와 볼이 전혀 구분되지 않을 정도로 타격감이 엉망임을 노출했습니다.

5회말까지 1득점하는 동안 잔루는 6개였습니다. 선발 해커의 제구는 1차전과 비교해 정교함이 떨어졌지만 LG는 5이닝 연속 득점권 기회를 날리면서 패배는 예약된 시나리오였습니다.

허프, 2피홈런으로 다시 패전

선발 우규민은 호투했지만 4회초 1사 후 테임즈에 솔로 홈런을 허용했습니다. 테임즈가 퍼 올리는 스윙 궤적을 통해 강점을 보이는 낮은 코스의 변화구가 피홈런으로 직결되었습니다. 3회말 무사 만루에서 1득점에 그친 뒤 곧바로 동점 홈런을 허용해 분위기는 NC로 넘어갔습니다.

두 번째 투수 허프 투입이 독이 되었습니다. 허프는 5회초 1사 2루 위기에 등판해 실점을 막았지만 이닝이 거듭되자 이틀 휴식 뒤 등판 일정에 대한 부담이 고스란히 노출되었습니다. 7회초 허프는 피홈런 2개로 3실점해 4:1로 벌어졌습니다. LG 타선의 한심한 득점력을 감안하면 승부는 사실상 갈렸습니다.

7회초 허프는 선두 타자 박석민에 1:2로 리드를 빼앗기는 솔로 홈런을 맞았습니다. 2차전에서 결승 홈런을 내줄 때와 마찬가지로 몸쪽 빠른공이 먹잇감이 되었습니다. 한 번 당했던 공 배합을 다시 사용하다 큰 코를 다쳤습니다.

허프는 1사 후 김태군에게 볼넷을 내준 뒤 김성욱에 역시 몸쪽 빠른공으로 승부하다 2점 홈런을 얻어맞았습니다. 첫 피홈런 이후 8번 타자 김태군과 승부하지 못하고 볼넷을 내준 시점에서 한 박자 빠르게 허프를 강판시켰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허프는 2차전에 이어 4차전에도 패전 투수로 기록되었습니다.

1차전 역전패 결국 극복 못해

분위기가 넘어가자 LG 불펜은 더 이상 NC 타선을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허프의 뒤를 이어 등판한 5명의 불펜 투수 중 누구도 만족스러운 투구 내용을 선보이지 못한 채 8회초와 9회초 매 이닝 2실점 씩 하면서 점수 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8회말 정성훈의 2타점 적시타가 나왔지만 승부가 갈린 뒤의 체면치레에 불과했습니다. 타격감이 좋은 문선재와 정성훈이 각각 1번 타자와 7번 타자로 멀리 떨어지고 박용택과 히메네스가 득점권 기회마다 찬물을 끼얹는 상황에서 LG는 도저히 이길 수 없었습니다. 양상문 감독이 플레이오프 내내 졸공에 시달리면서도 중심 타선 구성을 바꾸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려웠습니다.

결과적으로 1차전 역전패가 플레이오프 전체의 향방을 갈랐습니다. 다 잡은 고기를 마무리 임정우의 난조로 놓치면서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준플레이오프까지 이어진 LG의 기세는 온 데 간 데 없이 사라졌습니다. 타선 전체를 통틀어 팀 분위기를 바꿀만한 해결사가 전무했던 약점도 뼈아팠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