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밀정 - 인간적 주인공 앞세운 하드보일드 스릴러 영화

※ 본 포스팅은 ‘밀정’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의열단의 일원 김장옥(박희순 분)은 과거 친구였지만 일제 경무국 경부가 된 이정출(송강호 분)이 이끄는 경찰 병력에 포위된 끝에 자결합니다. 또 다른 의열단원 김우진(공유 분)은 상하이에서 경성으로 다량의 폭탄을 유입하기 위해 이정출을 활용하기로 합니다. 이정출은 의열단 단장 정채산(이병헌 분)을 체포하기 위해 김우진과 접촉합니다.

실존 인물에 기초

김지운 감독의 ‘밀정’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에 몸을 던진 의열단과 그들을 저지하려는 친일파 및 일제 경찰의 치열한 두뇌 싸움을 묘사합니다. 의열단은 친구를 죽음으로 몰아간 이정출의 인간적 면모에 기대하고 일제는 이정출을 미끼로 의열단의 발본색원을 노립니다.

각본 집필 과정에 참고한 서적 ‘1923 경성을 뒤흔든 사람들’이 말해주듯 1920년대 항일비밀결사 의열단을 소재로 합니다. 극중의 등장 인물들은 실존 인물에 기초했는데 정채산은 김원봉, 김장옥은 김상옥, 김우진은 김시현, 이정출은 황옥이 모델입니다.

황옥의 이정출 아닌 송강호의 이정출

일제 경찰 경부였던 황옥의 정체가 친일파 이중간첩이었는지 아니면 진정한 의열단원이었는지에 대해서는 역사적 논란이 분분합니다. 하지만 황옥을 모델로 한 주인공 이정출은 극중에서 의열단에 확고히 동화된 것으로 묘사됩니다.

이정출을 연기한 배우가 송강호라는 점에서 다수의 관객들은 그가 내면적 갈등 끝에 독립운동에 투신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정출의 뒤통수를 클로즈업한 장면들은 그가 내적 갈등에서 자유롭지 못한 인간적 캐릭터임을 부각시킵니다. 송강호의 자연스러운 연기는 명불허전으로 관객의 감정 이입을 촉발시킵니다.

경무국 부장 히가시(츠루미 신고 분)가 이정출의 감시역 겸 파트너로 붙인 하시모토(엄태구 분)와의 밀담을 위해 이정출을 소외시키며 문이 닫히는 장면은 ‘대부’의 결말을 오마주한 것으로 보입니다. 엄태구의 친일파 연기는 ‘장군의 아들’ 시리즈의 친일파 조폭 두목 하야시를 연기한 신현준을 떠올리게 합니다.

후반에야 처음으로 등장하는 이정출의 아내와 어린 자식, 그리고 허름한 자택은 그가 친일로 인해 부귀영화를 누리지는 않았음을 강조합니다. 송강호가 맡은 배역이 경찰이지만 평범한 소시민임을 강조한다는 점에서는 ‘살인의 추억’을 연상시킵니다.

형무소에서 출감한 이정출이 의열단 여성 단원 연계순(한지민 분)의 시체를 보고 오열하는 장면과 히가시에게 죽은 김장옥의 발가락을 전달한 뒤 폭탄 의거를 성공시키는 장면은 그가 이중간첩이 아닌 의열단원임을 규정합니다. 김우진에게 연계순의 죽음과 의거의 성공을 알리는 형무소의 간수는 이정출과 유사하게 친일 부역자이면서도 인간적인 인물입니다.

의열단의 의거는 계속된다

‘간첩’을 뜻하는 제목 ‘밀정’은 극중 서사에서 두 가지를 뜻합니다. 첫째, 하시모토가 의열단에 심어둔 밀정이 누구인지 색출하는 것이 중반까지의 초점입니다. 둘째, 하시모토 일파가 제거된 뒤 이정출이 내적 갈등을 정리하고 의열단의 밀정이 되어 임무를 완수하는 과정이 결말까지의 초점입니다.

이정출은 자신이 은닉한 폭탄을 의열단의 학생복을 착용한 단원 선길(권수현 분)에게 인계합니다. 선길이 조선총독부 건물로 향하는 결말에 이어 엔딩 크레딧 말미의 폭발 장면은 조선총독부 의거의 성공과 더불어 의열단의 의거가 계속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일제강점기 소재의 영화 속 ‘밀정’의 위치

최근 일제강점기를 소재로 한 한국 영화가 연이어 개봉되고 있습니다. 최동훈 감독의 ‘암살’,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허진호 감독의 ‘덕혜옹주’, 그리고 ‘밀정’에 이르기까지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감독들이 한국사의 암흑기를 영화를 통해 재현하고 있습니다.

한국영화에 대자본이 투입되고 있으며 CG를 통해 재현하기 용이하다는 점을 일제강점기가 영화의 소재로 선택되는 이유로 꼽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광복으로부터 71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친일파 척결과 일제강점기의 청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채 대한민국이 좌지우지되고 있다는 인식에 감독은 물론 관객까지 공감하는 것이 큰 이유로 보입니다.

경성 한복판에서 의거를 도모하는 항일비밀결사를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밀정’은 ‘암살’과 외형적으로 유사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매끄러움을 강조한 오락 영화였던 ‘암살’과 달리 ‘밀정’은 묵직한 긴장감을 앞세운 하드보일드 스릴러에 가깝습니다. 자신의 연출작마다 장르적 특성에 충실했던 김지운 감독의 성향은 ‘밀정’에서도 다르지 않습니다. 경찰 소재의 하드보일드 첩보 영화라는 점에서는 ‘무간도’를 연상시키는 측면도 있습니다.

여주인공을 앞세운 ‘암살’과 달리 ‘밀정’은 남성적인 영화로 유일한 여성 캐릭터 연계순의 비중은 크지 않습니다. 김우인과 연계순이 서로에 호감을 지니고 있음이 암시되지만 구체적인 로맨스는 묘사되지 않습니다. ‘암살’은 총격전을 비롯한 액션 연출에 있어 슬로 모션을 활용했지만 ‘밀정’은 둔중한 총성 효과음이 상징하듯 총격전의 멋보다는 사실성에 주력합니다.

일제강점기의 고발과 항일비밀결사를 부각시키는 역사적 소재를 활용했지만 극중의 고문 및 유혈 장면의 수위를 감안하면 15세 이상 관람가는 지나치게 관대한 심의 기준입니다.

이병헌 카리스마 압도적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밀실 스릴러의 성격을 강조하는 중반부의 열차 장면은 김지운 감독의 2008년 작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과의 공통점입니다. 송강호와 이병헌이 함께 캐스팅된 점도 그러합니다. 이병헌은 등장 장면이 많지 않으나 대사의 톤을 비롯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과시합니다. 특별 출연이라고 하기 무색할 정도로 다양한 시퀀스에 등장합니다.

김우진이 아기의 기저귀를 갈아주며 위기에서 모면하는 장면에서는 대변이 중요 소재로 활용되었다는 점에서 김지운 감독의 2010년 작 ‘악마를 보았다’를 떠올리게 합니다.

조용한 가족 - 가족주의를 조롱하는 코믹잔혹극
반칙왕 - 김지운 감독과 송강호의 찰떡궁합 태그 팀
장화, 홍련 - 세트와 소품의 미학
달콤한 인생 - 심플함이 돋보이는 느와르
달콤한 인생 - 두 번째 감상
놈놈놈 - 시각적 쾌감 뿐, 영혼이 없는 웨스턴
놈놈놈 칸 버전 - 간결하거나 혹은 불친절하거나
악마를 보았다 - 잔혹 논란에 묻힌 정당한 평가
라스트 스탠드 - 첫술에 배부를 순 없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