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9월 10일 LG:롯데 - ‘4회말 7득점’ LG 연이틀 역전승 야구

LG가 연이틀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10일 잠실 롯데전에서 0:4로 뒤진 4회말 대거 7득점해 9:6으로 승리했습니다. LG는 이날 승리로 KIA와 공동 5위가 되었습니다.

4회초 4실점

선발 이준형은 3회초까지 호투했지만 4회초 급격히 무너졌습니다. 이닝 시작과 더불어 김문호와 황재균에 연속 볼넷을 내줘 화를 자초했습니다. 이준형이 황재균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줘 무사 1, 2루가 되자 강상수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왔습니다. 하지만 황재균을 상대로 2-0이 되었을 때 강상수 코치가 한 박자 먼저 올라와 분위기를 끊었다는 하면 아쉬움이 있습니다.

오승택의 빗맞은 안타로 무사 만루가 되었습니다. 몸쪽 높게 던진 빠른공이 1루수 정성훈의 키를 넘어가는 안타로 연결되었습니다. 이준형은 강판되었습니다.

이동현이 구원 등판했지만 3명의 타자를 상대로 1사를 잡는 사이 승계 주자 3명을 모조리 홈으로 들여보냈습니다. 김상호에 던진 바깥쪽 낮은 빠른공이 2타점 선제 중전 적시타로 연결되었고 전준우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줘 다시 무사 만루를 만들었습니다. 전준우 타석에서는 포수 유강남이 2구 원 바운드 볼을 앞으로 떨어뜨린 뒤 안일하게 대처하는 바람에 무사 2, 3루가 되기도 했습니다.

정훈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0:3이 되었습니다. 이동현은 또 다시 빠른공을 낮게 던졌지만 타점과 연결되었습니다. 기본적인 구위가 받쳐주지 못하니 제구가 낮게 형성되어도 맞아나가는 이동현입니다.

1사 1, 3루에서 구원 등판한 최성훈이 김준태에 우전 적시타를 맞아 0:4까지 벌어졌습니다. 유강남은 바깥쪽으로 빠져 앉았지만 최성훈의 투구는 몸쪽으로 들어온 탓입니다.

하지만 최성훈은 이어진 1사 1, 3루의 추가 실점 위기에서 손아섭을 유격수 직선타 처리해 주자들을 묶었습니다. 신본기 타석에서 최성훈의 3구가 바운드되자 1루 주자 김준태가 2루로 파고들었지만 유강남이 2루에 송구해 아웃 처리해 이닝을 종료시켰습니다. 최성훈은 결과적으로 승리 투수가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1사 1, 3루에서의 추가 실점 저지가 역전의 발판이 되었습니다. 전날 잠실 두산전 2회초에 선제 3실점하며 0:3이 되었지만 1사 2, 3루의 추가 실점 위기를 막아낸 것이 역전의 발판이 된 것과 흡사했습니다.

이천웅, 4회말 7득점의 시작과 끝

2회말과 3회말 2이닝 연속 병살타를 기록한 LG 타선은 4회말 빅 이닝으로 대역전극을 연출했습니다. 이닝 시작과 함께 5연속 안타로 4:4 동점에 성공했습니다. 이천웅과 박용택의 연속 안타와 포수 김준태의 포일로 만든 무사 2, 3루에서 히메네스의 땅볼 타구가 3루수 황재균의 키를 넘기는 2타점 적시 2루타가 되었습니다. 이어 오지환과 정성훈의 연속 적시타로 4:4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계속된 1사 만루 역전 기회에서 김용의의 1루 땅볼로 3루 주자 정성훈이 홈에서 포스 아웃되었습니다. 2사 만루에서 이천웅이 1-2의 카운트로 몰렸습니다. 타자가 일순한 가운데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해 역전에 실패할 경우 경기 흐름은 불리하게 반전될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하지만 4구에 폭투로 3루 주자 유강남이 득점해 5:4로 역전했습니다. 이날 경기의 결승 득점이 되었습니다. 분위기를 탄 이천웅이 평소 강점을 보이는 5구 몸쪽 빠른공을 받아쳐 우측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7:4로 달아났습니다. 4회말은 이천웅으로 시작해 이천웅의 화룡점정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허프, 시원시원한 150km/h

5회초 1사 1, 2루의 잠재적 동점 위기에서 이날 전격 1군 등록된 허프가 등판했습니다. 1사 1루에 등판한 신승현이 황재균을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 이후 4구 연속 볼을 던져 볼넷으로 내보낸 뒤 오승택을 상대로도 초구 볼을 던져 5구 연속 볼을 던졌습니다.

양상문 감독은 신승현에 더 이상 미련을 두지 않고 허프를 올렸고 한 박자 빠른 투수 교체는 적중했습니다. 허프는 오승택을 우익수 플라이, 김상호를 3루수 땅볼 처리해 실점 없이 이닝을 닫았습니다. 모두 몸쪽 빠른공으로 2스트라이크를 만든 뒤 변화구를 결정구로 활용했습니다. 이날 경기에서 허프의 주된 레퍼토리였던 우타자 상대 몸쪽 150km/h 빠른공 승부는 시원시원했습니다.

허프는 2.2이닝을 던지며 2탈삼진과 더불어 한 명도 출루시키지 않는 퍼펙트로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최성훈이 승리 투수, 허프는 홀드로 기록되었지만 허프를 승리 투수로 판단해도 무방할 만큼 긴 이닝 동안 빼어난 투구 내용을 과시했습니다.

임정우, 찜찜한 2실점

8회말 2사 후 안익훈의 2타점 적시 좌중월 3루타로 9:4로 벌려 승부는 갈렸습니다. 하지만 9회말 마무리 임정우의 투구 내용이 좋지 않았습니다. 1사 후 대타 강민호에 던진 슬라이더 실투가 좌측 담장 상단에 맞는 2루타가 된 것을 시작으로 폭투, 스트레이트 볼넷, 적시타 등을 묶어 2실점했습니다.

임정우의 부진은 9월 6일 잠실 넥센전 이후 4일 만의 등판인 탓도 있지만 5점차라 세이브 요건이 성립되지 않아 집중력이 떨어진 이유가 보다 크게 작용한 듯합니다. 다음날 다시 맞붙어야 하는 상대 타선을 9회에 살려준 마무리 투수의 투구 내용은 뒷맛이 찜찜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