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8월 5일 LG:kt - ‘히메네스 3안타 5타점’ LG 12:1 대승으로 3연승 야구

LG가 3연승에 성공했습니다. 5일 잠실 kt전에서 소사와 히메네스, 두 외국인 선수의 활약에 힘입어 12:1 대승을 거뒀습니다.

소사 8이닝 1실점 6승

선발 소사는 8이닝 4피안타 1사구 5탈삼진 1실점으로 6승을 챙겼습니다. 경기 초반 위기를 극복한 뒤 타선의 지원을 등에 업고는 변화구를 적절히 활용하는 완급 조절이 돋보였습니다. 소사의 8이닝 소화 덕분에 전날까지 과부하가 걸린 불펜이 휴식을 취할 수 있었습니다.

1회초 소사는 선취점 실점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1사 후 전민수의 기습 번트 안타와 이진영에 내준 사구로 1, 2루가 되었습니다. 이진영을 상대로는 1-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내준 사구였기에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마르테를 상대로 1-4-3 병살 유도에 성공해 공수 교대를 이끌어냈습니다.

LG가 3:0으로 앞선 2회초에는 선두 타자 유한준의 타구가 좌중간 담장에 직격하는 2루타가 되었습니다. 복판에 몰린 패스트볼 실투였습니다. 하지만 타구가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이 되지 않아 소사에 유리하게 작용했습니다.

소사는 이후 3명의 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해 유한준을 2루에 묶어둔 채 이닝을 종료시켰습니다. 3:1로 좁혀졌다면 경기 흐름이 접전으로 전개되었을 가능성도 있으나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분위기를 빼앗기지 않았습니다. 소사는 6회초 선두 타자 심우준에 좌월 2루타를 맞기 직전까지 12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며 순항했습니다.

타선 폭발

전날 12회 연장 혈투 끝에 신승을 거둔 상승세는 1회말부터 타선에 고스란히 연결되었습니다. 1회말 리드오프 김용의가 행운의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를 성공시키자 손주인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얻었습니다. 박용택의 우전 안타로 무사 1, 3루가 되자 히메네스가 2타점 싹쓸이 우중월 2루타로 3:0을 만들었습니다.

2회말에는 선두 타자 정상호가 선발 로위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LG 이적 후 첫 홈런을 1군 복귀 첫 타석에서 만들어냈습니다. 하지만 이후 4번의 타석에서는 모두 삼진으로 돌아서 정상호가 타격감을 되찾았는지는 미심쩍습니다.

장준원과 김용의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손주인의 번트 타구가 로위의 야수 선택으로 연결되어 무사 만루가 되었습니다. 박용택이 3구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히메네스의 2타점 우월 2루타로 6:0으로 벌렸습니다.

4회말에는 2사 후 히메네스, 양석환, 이천웅의 연속 3안타로 8:0으로 벌려 승부를 갈랐습니다. 양석환과 이천웅은 앞선 두 번의 타석에서 모두 로위의 변화구 위주 공 배합에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4회말에는 안타를 쳤습니다. 양석환은 초구 커브, 이천웅은 가운데 높은 패스트볼을 받아쳤습니다.

히메네스는 3타수 3안타 5타점을 기록한 뒤 5회말 타석에서 자신의 파울 타구에 오른쪽 무릎을 맞아 교체되었습니다. 히메네스는 3번의 타석에서 평소의 잡아당기는 타격과 달리 밀어치는 타격으로 모두 안타를 만들어냈습니다.

LG 타선은 14안타 6사사구를 묶어 12득점했습니다. 1회말부터 6회말까지 3회말을 제외한 매 이닝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주자가 출루한 이닝은 무조건 득점과 연결시켰습니다.

장준원 비롯, 야수진 수비 안정적

오지환 대신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장준원은 3타수 무안타로 선발 출전 야수 중 유일하게 안타를 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2개의 볼넷을 얻어 모두 득점했습니다. 수비에서도 자신의 앞으로 온 타구를 전부 안정적으로 처리해 오지환이 경기 종료까지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6회초 무사 2루에서 이대형의 느린 땅볼 타구에 대시해 러닝 스로우로 아웃 처리하는 호수비는 인상적이었습니다. 만일 이대형의 타구를 장준원이 아웃 처리하지 못했다면 소사의 실점이 늘어나며 긴 이닝 소화가 어려워졌을 수도 있습니다.

LG 야수들의 수비는 전반적으로 훌륭했습니다. 4회초 선두 타자 이진영의 타구는 우측 담장 상단에 맞는 장타성 타구로 보였습니다. 하지만 우익수 김용의가 점프해 잡아냈습니다. 전날 6회말 김재호의 타구 판단에 실패해 동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실수를 만회하는 호수비였습니다.

5회말 히메네스가 교체 아웃되어 6회초에는 1루수 양석환이 3루수로 포지션을 옮겼지만 수비에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7회초 2사 후 김연훈의 느린 땅볼을 대시해 아웃 처리했습니다. 8회초에는 선두 타자 윤요섭의 큰 바운드의 땅볼을 점프해 포구한 뒤 1루에 원 바운드 송구해 아웃시켰습니다. 9회초 2사 후 마르테의 강습 타구를 한 번에 포구하지는 못했으나 후속 동작을 매끄럽게 이어나가 경기의 마지막 아웃 카운트도 양석환이 잡아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