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싱 스트리트 - 밴드 동료는 세션맨에 불과했나? 영화

※ 본 포스팅은 ‘싱 스트리트’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부모의 불화와 빈곤에 시달리던 소년 코너(페리다 월시 필로 분)는 전학한 학교에 적응하지 못합니다. 교문 앞에 사는 연상의 소녀 라피나(루시 보인턴 분)에 한눈에 반한 코너는 동급생들을 끌어 모아 밴드를 조직합니다. 코너의 밴드 ‘싱 스트리트’는 라피나를 모델로 뮤직 비디오를 촬영합니다.

1980년대 향수 자극

‘싱 스트리트’는 ‘원스’와 ‘비긴 어게인’을 연출한 존 카니 감독의 새로운 음악 영화입니다. 성인이 주인공이었던 ‘원스’ 및 ‘비긴 어게인’과 달리 ‘싱 스트리트’는 10대 중반의 소년소녀가 주인공입니다. 시간적 배경도 현재가 아닌 1985년입니다. 공간적 배경은 극심한 불경기에 시달리는 아일랜드의 더블린입니다.

1985년 배경의 음악 영화인 만큼 극중에는 1980년대의 팝 음악으로 가득합니다. 코너가 뮤직비디오에 대한 영감을 얻어 라피나를 자신의 영역으로 끌어들이는 곡은 듀란듀란의 ‘Rio’입니다. 듀란듀란에 대한 코너의 얕은 지식은 다양한 악기를 다루며 작곡에도 능한 에이먼(마크 맥케나 분)의 밴드 참여도 이끌어냅니다. 코너의 아버지(에이단 길런 분)는 비틀즈를 언급하지만 구세대임을 스스로 입증할 뿐입니다.

라피나는 코너와의 첫 만남에서 아하의 데뷔곡 ‘Take On Me’를 불러보라고 합니다. 코너는 후렴 부분을 어설프게 부릅니다. 두 사람이 공원에서 산책하며 가까워지는 장면에는 ‘Take On Me’가 피아노곡으로 편곡되어 배경 음악으로 삽입됩니다.

코너는 1985년 작 영화 ‘백 투 더 퓨처’의 졸업식 파티의 콘서트 장면을 선망합니다. 극중에는 코너의 환상이 시각화되는 장면이 삽입됩니다. ‘백 투 더 퓨처’의 졸업식 장면의 오마주입니다. 디페쉬 모드와 최근 사망한 데이빗 보위가 대사에서 언급됩니다.

소년들이 좋아하고 연주하는 음악은 물론 의상과 분장까지 1980년대의 재현도가 뛰어납니다. 당대의 향수를 자극합니다. 모범생이었던 코너의 밴드 활동 와중의 외모 및 복장 변화는 사춘기를 맞이한 그의 자아가 깨어나고 있음을 상징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취침 시 파자마를 고집하는 코너의 취향은 고지식함을 암시합니다. 여주인공 라피나의 외모와 분장은 여배우 지나 데이비스의 전성기를 연상시킵니다.

동료들은 모두 허수아비?

‘싱 스트리트’는 코너의 음악적 발전과 라피나에 대한 사랑에 집중합니다. 코너의 형 브렌단(잭 레이노 분)은 코너가 커버 곡으로 밴드를 출발시키자 오리지널 곡에 도전할 것을 강권하는 등 멘토 노릇합니다. 코너의 고민은 브렌단과의 상의를 통해 거의 대부분 해결됩니다.

따라서 코너를 제외한 싱 스트리트의 멤버는 모두 허수아비처럼 무의미한 존재입니다. 밴드라면 멤버들 간의 우정과 그에 대한 반대급부인 음악적 충돌은 필연적입니다. 하지만 하나같이 코너의 제안에 순응적입니다. 음악적 재능은 코너보다 에이먼이 뛰어나지만 에이먼은 너무나 쉽게 코너를 따릅니다. 싱 스트리트의 음악적 방향성을 브렌단이 제시하지만 코너는 물론이고 싱 스트리트의 누구도 밴드의 음악적 방향성과 정체성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지 않는 것처럼 보입니다.

밴드에는 필수불가결한 베이시스트와 드러머로 개리(칼 라이스 분)와 래리(코너 해밀튼 분)가 멤버 모집 공고를 보고 단박에 참여를 결정합니다. 하지만 그들이 왜 밴드 참여를 일말의 주저 없이 결정했는지에 대해서는 설명이 없습니다. 개리와 래리의 캐릭터로서의 배경에 대해서는 러닝 타임을 전혀 할애하지 않습니다. 밴드 멤버들 간의 갈등을 통해 쌓이는 우정도 없습니다.

코너에게 있어 동료들은 단지 세션멘에 불과한 것처럼 보입니다. 냉정하게 평가하면 라피나의 사랑을 쟁취하기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습니다.

오리지널 곡이 지나치게 쉽게 완성되는 전개도 설득력이 부족합니다. 브렌단이 제시하는 기존 밴드들의 영향을 받는다고는 하지만 별다른 창작의 고충도 없이 곡이 완성되며 뼈를 깎는 연습도 없이 연주되고 데모테이프와 뮤직비디오까지 완성됩니다. 아날로그 시대의 뮤직비디오는 복잡한 편집 과정이 수반되기 마련인데 ‘싱 스트리트’는 그 과정도 몽땅 생략했습니다.

‘린다 린다 린다’보다 못해

‘싱 스트리트’와 마찬가지로 10대 밴드의 결성과 공연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묘사한 영화로는 2005년 작 ‘린다 린다 린다’를 꼽을 수 있습니다. ‘린다 린다 린다’는 동명의 타이틀곡을 부르는 커버 밴드가 소재로 음악적 고민은 많지 않지만 그로 인해 상당히 현실적이었습니다. 4명의 소녀의 개성이 빛을 발해 서사도 설득력을 갖췄습니다. ‘린다 린다 린다’에 비하면 ‘싱 스트리트’의 각본은 구멍이 너무나 많습니다.

결말에서 코너는 라피나와 함께 소형 보트에 몸을 실은 채 영국으로 향합니다. 그들의 ‘가출’의 귀결이 성공보다는 실패할 가능성이 높은 것은 차치하고 터무니없이 비현실적입니다. ‘원스’의 결말과 마찬가지로 꿈을 찾아 떠난다고는 하지만 비바람에 휘말려 익사하는 것 아닌가 싶을 정도로 위험합니다. 판타지에 수렴하는 결말입니다.

원스 - 한때 스쳐간 가난한 연인들
비긴 어게인 - ‘원스’의 자기복제 판타지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대범한 에스키모 2016/05/27 02:59 #

    결말은 욕먹어도 되는수준이죠.......
  • rec 2016/06/03 11:31 # 삭제

    존 카니 감독의 음악영화들이 대부분 그렇죠. 겉모습만 사실적인 판타지 음악영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