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KBO 야매카툰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hannel/UCtGwTghvdi_VdQ6X1gyTQYw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5월 25일 LG:롯데 - ‘타선 불발’ LG 1:2 석패 야구

LG가 석패했습니다. 25일 울산 롯데전에서 1:2로 패했습니다. 마운드는 제 역할을 해냈지만 타선이 제 구실을 못했습니다. 7안타 4사사구에도 불구하고 1득점에 머물렀습니다. 잔루는 7개였습니다.

1회초와 1회말

경기 초반 오훈규 주심의 스트라이크 존은 상당히 좁았습니다. 양 팀 선발 투수의 고전은 필연적인 반면 양 팀 타선에게는 기회로 돌아갔습니다.

1회초 LG는 리드오프 박용택의 볼넷에 이어 1사 후 정성훈의 우전 안타와 이병규(7번)의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히메네스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선취점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채은성이 원 바운드 유인구에 참지 못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중심 타선에 걸린 1사 만루임을 감안하면 1득점으로는 만족할 수 없었습니다.

1회말 이준형은 곧바로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리드오프 손아섭에 볼넷, 아두치에 우전 안타를 내줘 무사 1, 3루가 된 뒤 김문호 타석에서 폭투로 1:1 동점을 허용했습니다. 몸쪽에 던진 포크볼이 원 바운드가 되어 빠져나갔습니다.

김문호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내 무사 1, 2루가 된 뒤 최준석에 좌전 적시타를 맞아 1:2로 역전되었습니다. 0-3으로 볼 카운트가 몰린 상황에서 4구에 스트라이크를 밀어 넣다 얻어맞았습니다. 최준석 타석에서 초구가 볼이 되자 양상문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와 이준형을 다독거렸지만 결과는 역전 허용이었습니다.

1회를 넘기는 것조차 힘겨워 보였던 이준형은 다행히 3명의 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해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닫았습니다. 5회말 2사 후 2연속 볼넷을 내주고 강판되기까지 이준형은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타선만 뒷받침되었다면 5선발로 상대 1선발을 잡는 파란을 일으킬 수도 있었습니다.

타선 집중력 상실

그러나 2회초 이후 LG 타선은 집중력을 완전히 상실했습니다. 연속 안타는커녕 진루타조차 실종되었습니다. 벤치의 작전도 족족 어긋났습니다. 답답한 흐름이 되풀이되었습니다.

3회초 선두 타자 임훈이 안타로 출루했지만 정성훈과 이병규(7번)가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 임훈이 1루에 묶였습니다. 2사 후 히메네스가 좌전 안타로 1, 2루 기회를 마련했지만 채은성이 중견수 플라이에 그쳤습니다. 채은성은 1회초에 이어 3회초에도 2사 1, 2루 기회에서 범타로 물러나 이닝을 종료시켰습니다.

4회초에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전 안타로 출루한 손주인이 2루 도루를 성공시켰습니다. 이날 경기 LG가 시도한 3개의 도루 중 유일한 성공이었습니다. 하지만 득점권 기회에서 박용택이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습니다. 박용택은 2회초, 4회초, 7회초의 ‘이닝 종결자’가 되었습니다.

5회초에는 선두 타자 임훈이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정성훈이 치고 달리기 작전 상황에서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 임훈이 진루할 수 없었습니다. 치고 달리기 작전이 걸리면 타자는 땅볼 타구를 만들어내는 것이 기본입니다. 이어진 1사 1루에서 이병규(7번)의 4-6-3 병살로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최근 이병규(7번)의 타격감은 좋지 않습니다.

7회말 왜 선상을 비워놓았나?

7회말 수비는 복기가 필요합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문호의 타구가 좌익선상으로 빠져나가는 2루타가 되었습니다. 김문호는 진해수의 바깥쪽 낮게 형성된 빠른공을 받아쳤습니다. 진해수의 실투가 아니라 김문호가 잘 쳤습니다.

문제는 3루수 히메네스가 선상을 비워놓은 수비 위치를 잡은 것입니다. 1:2로 뒤진 경기 종반이라면 단타는 내주더라도 장타를 막기 위해 1루수와 3루수는 선상으로 붙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3이닝 연속 선두 타자 출루 불구하고…

7회초부터 9회초까지 3이닝 연속으로 선두 타자가 출루했습니다. 하지만 후속 타자들이 전혀 역할을 못해 2루를 밟은 주자가 없었습니다.

7회초 선두 타자 대타 정주현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습니다. 하지만 무사 1루에서 손주인이 초구 페이크 번트 앤 슬래시로 나섰지만 파울에 그쳤습니다. 2구에는 희생 번트 사인이 나온 것으로 보이지만 투구가 몸쪽 높게 향해 손주인은 방망이를 내지 못했습니다. 이때 정주현이 2루로 향하다 아웃되었습니다. 초구에 작전 수행에 성공하지 못한 대가는 비쌌습니다.

8회초에는 선두 타자 임훈이 좌중간 안타를 치고 출루하자 대주자 김용의가 투입되었습니다. 하지만 정성훈과 이병규(7번)가 나란히 외야 플라이로 물러나 김용의는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히메네스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나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9회초에는 선두 타자 채은성이 우전 안타로 출루했습니다. 하지만 대타 서상우가 2루수 땅볼에 그쳐 채은성이 2루에서 포스 아웃되었습니다. 유강남이 풀 카운트 끝에 낮게 떨어지는 유인구에 참지 못하고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런 앤 히트가 걸린 1루 대주자 황목치승이 2루에서 아웃되었습니다. 후속 타자가 손주인과 박용택임을 감안하면 위험천만한 런 앤 히트 작전이 필수불가결이었는지 의문입니다.

LG 벤치는 실낱같은 희망을 걸고 합의 판정을 요구했지만 번복되지 않아 경기가 종료되었습니다. LG가 시즌 전 표방한 ‘빠른 야구’는 공수표에 그치고 있습니다. 실패율이 매우 높아 차라리 도루 시도를 하지 않는 편이 낫습니다.

1군 복귀 첫 타석에서 유강남이 볼을 골라내지 못한 결과는 치명적이었습니다. 만일 유강남이 풀 카운트에서 유인구를 골라냈다면 1사 1, 2루의 역전 기회가 마련되었을 것입니다. 유강남은 현재까지 사실상의 2년차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Barde 2016/05/25 23:59 #

    "LG가 시즌 전 표방한 ‘빠른 야구’는 공수표에 그치고 있습니다. 실패율이 매우 높아 차라리 도루 시도를 하지 않는 편이 낫습니다." 동의합니다. 아직 준비가 덜 되었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도루를 잘 하는 선수가 뛰는 야구가 되어야 할 텐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