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4월 9일 LG:SK - ‘3병살 8잔루’ LG, 졸전 일관 2연패 야구

LG가 졸전으로 일관한 끝에 2연패했습니다. 9일 문학 SK전에서 3:4로 역전패했습니다.

1회초 2안타 2볼넷 득점 실패

패인은 이틀 연속으로 타자들에 있습니다. 집중력 부족으로 인해 득점력이 현저히 떨어졌습니다.

1회초 선취 득점은 물론 대량 득점까지 가능한 기회가 무산되었습니다. 리드오프 정주현이 안타를 치고 출루했지만 견제사 당했습니다. 합의 판정을 요청했지만 번복되지 않았습니다. LG는 올 시즌 세 번의 합의 판정 요청에서 모두 실패했습니다.

정주현은 그에 앞선 견제구에 아슬아슬했는데 리드를 좁히지 않다 곧 이은 견제구에 아웃되었습니다. 견제사를 당할 바에는 차라리 범타로 아웃되는 편이 낫습니다.

이어 1안타와 2볼넷을 묶어 1사 만루 기회가 왔지만 히메네스의 6-4-3 병살타로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1회초 2안타 2볼넷에도 불구하고 득점은 없었습니다.

이준형 4이닝 3실점

시즌 첫 선발 등판한 이준형은 1회말 제구가 심하게 흔들렸습니다. 지켜보는 것이 고역일 정도였습니다. 1회말 상대한 6명의 타자를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하나도 잡지 못했습니다. 카운트가 불리하게 끌려갔고 스트라이크와 볼의 차이가 확연했습니다.

1회말 시작과 함께 조동화와 김성현에 연속 볼넷을 내준 뒤 최정에 중전 적시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빼앗겼습니다. 1사 후 박정권에게도 볼넷을 내줘 1사 만루의 대량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이재원에 5-4-3 병살타를 유도해 추가 실점은 막았습니다.

이준형은 3회말 2사 후 백 투 백 홈런을 허용했습니다. 최정에 몸쪽 변화구에, 정의윤에 초구 빠른공 높은 볼이 모두 좌월 솔로 홈런으로 연결되어 0:3으로 벌어졌습니다. 이준형의 실투라기보다는 상대 타자들이 잘 쳤다고 볼 수 있습니다.

4회말 삼자 범퇴로 처리한 이준형은 강판되었습니다. 그가 좋은 기억을 지닐 수 있도록 강판 시기를 벤치에서 맞춘 것으로 보입니다. 투구 수는 61개였습니다. 이준형의 다음 등판은 1회가 관건이 될 듯합니다.

4회초 대타 투입 시기 놓쳤다

LG는 4회초 1점을 만회했습니다. 무사 만루에서 이천웅의 유격수 땅볼이 1타점으로 연결되었습니다. 6-4-3 병살타성 타구를 유격수 고메즈가 한 번에 포구하지 못해 병살을 면했습니다. 이어 1사 2, 3루 기회에서 채은성이 우익수 짧은 뜬공으로 타점을 얻지 못했습니다.

유강남이 볼넷을 얻어 2사 만루가 되었지만 강승호의 유격수 땅볼로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승부처였기에 강승호 타석이 대타 기용 시점으로 보였지만 벤치는 움직이지 않았고 결과는 범타였습니다. 상대의 실책성 수비를 전날 경기에 이어 또 다시 파고들지 못했습니다. LG 타선은 올 시즌 만루 기회에서 적시타를 친 선수가 없습니다.

오지환 공백, 숨길 수 없는 구멍

6회초 히메네스의 좌월 2점 홈런으로 3:3 동점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후 LG 타선은 8회초까지 3이닝 연속으로 기회를 무산시켰습니다. 작년의 답답한 야구의 반복이었습니다.

1사 후 채은성의 뜬공을 중견수 김강민이 포구하지 못하는 실책성 수비로 2루 기회가 왔습니다. 하지만 유강남의 1루수 땅볼과 강승호의 스탠딩 삼진으로 역전에 실패했습니다. 4회초 2사 만루에 이어 6회초 2사 3루에서 다시 강승호에 기회를 주었지만 결과는 범타였습니다.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강승호는 8회말 1사 후 최정의 타구를 포구하지 못했습니다. 기록상으로는 안타였지만 실책성 수비였습니다. 오지환의 공백이 공수에서 두드러집니다. 오지환의 복귀 후 강승호의 1군 백업 유격수 활용 가능 여부에 대해서 회의적인 시각이 많을 듯합니다. 공수에서 강승호가 1군에서 통하려면 아직 2군에서 숙성이 필요한 것으로 보입니다.

7회초, 8회초 기회 무산

7회초에는 선두 타자 정주현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지만 김용의가 희생 번트를 시도하다 뜬공 아웃되었습니다. 김용의는 올 시즌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지만 기회를 걷어찼습니다. 이어 박용택이 6-4-3 병살타로 찬물을 끼얹어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LG 타선의 두 번째 병살타였습니다.

8회초에는 서상우의 우전 안타에 이어 히메네스의 타구에 대한 3루수 최정의 실책으로 무사 1, 2루의 절호의 기회가 왔습니다. 하지만 이천웅이 두 번의 번트 시도에서 파울에 그친 뒤 풀 카운트 끝에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습니다.

이천웅이 타격하는 순간 2루 주자 황목치승은 무작정 3루로 스타트했다 태그업에 실패해 2루에 묶였습니다. 런 앤 히트 사인이 벤치에서 나왔는지 알 수 없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황목치승의 본헤드 플레이입니다. 1사 1, 2루에서 채은성의 6-4-3 병살타로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채은성 역시 선발 출전 기회를 얻었지만 매우 실망스러웠습니다. LG 타선의 세 번째 병살타였습니다.

5회말부터는 임찬규가 구원 등판해 7회말까지 3이닝 동안 무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습니다. 하지만 8회말 1사 후 김성현을 상대로 초구 빠른공이 한복판에 높아 결승 솔로 홈런을 허용했습니다. 문학구장은 규모가 작아 어떤 타자든 홈런을 칠 수 있는데 실투 한 개가 승부를 갈랐습니다. 임찬규는 경찰청 전역 후 첫 등판에서 4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고도 패전 투수가 되었습니다.

SK 상대 루징 시리즈로 출발

양상문 감독은 5선발 등판일에 1+1 전략을 통해 불펜을 아끼면서도 4실점으로 선방해 마운드에서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습니다. 하지만 타선이 기대를 저버렸습니다. 1홈런 포함 8안타 6사사구에 불구하고 3병살타 8잔루로 인해 패했습니다. 타자들의 생산력은 최악이었습니다.

지난해 LG는 SK를 상대로 5승 11패로 극심한 열세를 보인 바 있습니다. 지난 스토브리그에서 SK는 정우람, 윤길현, 정상호가 이탈해 전력 손실이 컸습니다. 이번 첫 3연전에는 김광현마저 등판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G는 2연패로 루징 시리즈를 확정지었습니다. SK의 경기력은 좋지 않았지만 LG는 더욱 형편없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