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

LG 트윈스 편파 야구 전 경기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링크와 트랙백은 자유입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LG, 타선 이어줄 ‘강한 2번타자’ 적임자는? 야구

LG의 2016년 최대 과제는 득점력에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겨울 LG 타선은 두드러진 보강은 없었습니다. 기존 선수들의 분발을 기대해야 하는 처지입니다.

인적 구성 변화 없이 득점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타순이 중요합니다. 1번 타자부터 5번 타자의 상위 타선은 흐름의 중단 없이 득점을 쌓는 배치가 요구됩니다. 하위 타선까지 동반 폭발하기 쉽지 않다면 역량을 상위 타선에 집중시키는 구성이 바람직합니다. 경기 시작과 함께 1회에 상위 타선이 득점에 성공할 경우 초반 흐름을 장악할 수 있습니다.

LG의 1번 타자는 임훈이 맡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공수에서 안정된 능력을 보유하고 있어 상시 출전이 가능합니다. 중심 타선은 3번 박용택, 4번 이병규(7번), 5번 히메네스로 예상됩니다.

그렇다면 2번 타자의 역할이 중요해집니다. 과거에는 희생 번트와 같은 작전 수행 능력이 중시되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아웃 카운트를 늘리지 않고 득점에 기여하는 선수가 2번 타자를 맡는 것이 추세입니다.

타격 능력만 놓고 보면 2번 타자 적임자는 정성훈입니다. 밀고 당기는 타법에 두루 능하며 장타력도 지니고 있습니다. 우타자로서 상위 타선의 좌우 균형도 도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2번 타순에서 125타수 32안타 0.256의 타율로 자신의 시즌 타율(0.284)보다 저조했습니다. 만 37세가 되는 그에게 테이블세터는 체력적으로 부담스럽습니다. 정성훈이 부담이 덜한 6번 타순에 배치되는 것이 LG 타선의 힘이 극대화되는 길로 보입니다.

오지환도 2번 타자 후보입니다. 그는 매해 타격 능력이 성장하는 가운데 작년에는 0.278의 타율, 0.357의 출루율을 기록했습니다. 올해는 3할 타율에 도전합니다. 장타를 터뜨리는 능력도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가 2번 타순에 배치될 경우 1번부터 4번 타자까지 모두 좌타자로 구성될 수 있습니다. 오지환이 유격수로서 수비 부담이 많은 점도 감안해야 합니다.

베테랑 손주인도 가능성이 있습니다. 팀 배팅에 능하며 주전 2루수 낙점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타자라는 장점도 있습니다. 하지만 0.246로 부진했던 작년의 타격 성적을 재작년(0.29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관건입니다. 24일 넥센과의 연습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몰아친 정주현이 주전 2루수 자리에 도전장을 내밀었기 때문입니다. 정주현이 주전 2루수를 차지한다면 그 역시 2번 타자로서 적임자가 될 수 있습니다.

LG 문선재

2번 타순을 ‘빠른 야구’에 발맞추는 대안도 상정할 수 있습니다. 문선재 혹은 안익훈을 2번 타순에 배치하는 것입니다. 이들 중 한 명이 2번 타순에 안착한다면 LG는 상대 배터리와 내야진을 뒤흔드는 활발한 야구가 가능해집니다. 그러나 이들의 타격 능력은 아직 검증되지 않았습니다. 치열한 내부 경쟁을 뚫고 주전에 안착하는 것이 선결과제입니다.

누가 2번 타순에 배치되느냐를 떠나 한 명의 선수가 2번 타순에 고정될지 여부도 관심거리입니다. 꾸준히 2번 타순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선수가 나타난다면 LG 타선의 득점력은 향상될 것입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