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7월 26일 LG:kt - ‘이병규(7번) 만루 홈런’ LG 대승으로 2연승 야구

LG가 대승을 거두며 2연승했습니다. 26일 잠실 kt전에서 이병규(7번)의 만루 홈런에 힘입어 9:0으로 승리했습니다.

우규민 5이닝 무실점 5승

선발 우규민은 지난 2경기에서 호투하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한 불운을 씻었습니다. 5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5승에 올라섰습니다.

우규민은 1회초 2사 후 마르테와 김상현을 상대로 2스트라이크 이후에 실투로 연속 안타를 내줘 선취점 실점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하지만 장성우의 잘 맞은 타구가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되면서 실점하지 않고 이닝을 마무리해 운이 따랐습니다. 2회초에는 무사 1루에서 포수 유강남이 완벽한 송구로 박경수의 2루 도루를 저지해 루상에서 주자가 사라지자 우규민은 3명으로 이닝을 종료시켰습니다.

5이닝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된 LG 우규민

2회초 선두 타자 박경수의 안타 이후 5회초 2사 후 김사연을 스탠딩 삼진 처리할 때까지 우규민은 11타자 연속 범타 처리하며 kt 타선을 압도했습니다. 3회초에는 유격수 오지환의 도움도 받았습니다. 오지환은 선두 타자 박기혁의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에 성공했고 오정복의 3유간 빠지는 안타성 타구를 포구한 뒤 노스텝으로 1루에 정확히 송구해 2개의 아웃 카운트를 연달아 처리했습니다.

3회말 이병규(7번) 만루 홈런

LG 타선은 상대 실책을 발판삼아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1회말 1사 후 오지환이 안타를 쳤을 때 중견수 이대형이 포구에 실패하는 실책을 범하자 오지환은 2루에 안착했습니다. 이어 이진영이 초구를 받아쳐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선취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3회말 LG는 승기를 잡았습니다. 정성훈과 오지환의 연속 안타가 나왔고 오지환의 안타에 우익수 김사연이 포구하지 못하는 실책을 저질러 무사 2, 3루가 되었습니다. 이진영이 볼넷을 얻어 만든 무사 만루에서 히메네스가 초구에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맥없이 물러나 공격 흐름은 일단 끊어졌습니다.

3회말 1사 후 만루 홈런을 터뜨린 LG 이병규(7번)

하지만 1사 만루에서 이병규(7번)가 2-1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복판에 몰린 체인지업을 받아쳐 만루 홈런을 터뜨려 5:0으로 벌렸습니다. 이병규(7번)는 2군에 다녀온 뒤에도 빠른공에 스윙이 밀리는 모습이었는데 체인지업을 마음껏 잡아당겨 우측 관중석 중단에 꽂히는 대형 홈런을 뿜어냈습니다. 모처럼 시원한 타구를 만들어낸 이병규(7번)이지만 이후 옆구리 통증을 느껴 타격감을 되찾을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참으로 불가사의할 정도로 이병규(7번)는 유리 몸입니다.

소사, 6회초 무사 만루 무실점

이날 경기 최대 위기는 6회초였습니다. 이닝 시작과 함께 우규민이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강판되었고 이대형을 상대하기 위해 좌완 원 포인트 릴리프로 등판한 윤지웅이 초구에 몸에 맞는 공을 내줘 무사 만루가 되었습니다. 마르테와 김상현으로 이어지는 중심 타선을 감안하면 단숨에 동점까지 허용하는 것 아닌가 싶을 정도로 심각한 위기였습니다.

무사 만루에서 구원 등판한 소사가 마르테를 짧은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해 일단 3명의 주자를 묶었습니다. 이어 김상현에 6-4-3 병살타를 유도해 실점 없이 틀어막았습니다. 소사는 6월 23일 수원 kt전에서 선발 등판해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다 7회말 7실점하며 무너져 패전 투수가 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날 경기 6회초 무사 만루 등판이 부담스럽지 않나 싶었지만 기대 이상으로 호투했습니다. 7회초 2사 1, 3루 위기에서도 실점하지 않은 소사는 LG 유니폼을 입은 뒤 첫 번째 구원 등판에서 홀드를 챙겼습니다.

LG 양상문 감독은 소사에 이어 8회초에는 류제국을 등판시켰습니다. 류제국의 2013년 KBO리그 데뷔 후 첫 구원 등판입니다. 류제국은 23일 잠실 넥센전에 선발 등판해 1회초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지만 1회말 도중에 우천 취소된 바 있습니다. 비로 인해 3경기가 취소되어 선발 등판을 건너 뛴 소사와 류제국은 실전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구원 등판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3명의 선발 투수를 한 경기에 투입했다는 점에서 양상문 감독의 승리에 대한 열망과 더불어 가을야구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 아닌가 싶습니다.

임훈-진해수, LG 데뷔전

23일 이루어진 SK와의 3:3 트레이드로 LG 유니폼을 입게 된 3명의 선수 중 1군에 등록된 임훈과 진해수가 경기 후반 출전했습니다. 임훈은 6회말 2사 1루에서 대타로 출전해 폭투로 2루로 진루한 박용택을 불러들이는 적시타를 터뜨렸습니다. 풀 카운트에서 몸쪽 빠른공을 잡아당겨 우전 안타를 만들어냈습니다. 3회말 이병규(7번)의 그랜드 슬램으로 만든 5:0에서 묶여 있던 LG가 6:0으로 벌려 승부에 쐐기를 박는 값진 안타였습니다. 임훈은 8회말에도 1사 2, 3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1타점을 추가해 이날 경기에만 2타점을 신고했습니다.

진해수는 9회초 이닝 시작과 함께 등판했습니다. 상대는 공교롭게도 2013년 5월 KIA에서 SK로 트레이드되면서 유니폼을 함께 바꿔 입은 김상현이었습니다. 진해수는 김상현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임훈과 진해수의 LG에서의 데뷔전은 무난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