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암살 - 배우들 기존 이미지 재탕에 의존, 새로움 없다 영화

※ 본 포스팅은 ‘암살’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친일파 강인국(이경영 분)의 딸 옥윤(전지현 분)은 출생의 비밀을 안은 채 만주에서 독립군 병사가 됩니다. 김구(김홍파 분)의 심복 석진(이정재 분)에 기용된 옥윤은 강인국 암살 임무를 맡게 됩니다. 실제 정체는 일본군의 밀정인 석진은 청부살인업자 하와이 피스톨(하정우 분)을 고용해 옥윤과 동료들을 제거하려 합니다.

외형적으로만 복잡한 갈등

최동훈 감독의 ‘암살’은 1933년 일제 강점기 서울을 배경으로 친일파와 일본군 장성 암살에 나선 독립운동가와 그들을 저지하려는 일당의 대결을 묘사합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히틀러 암살에 나선 미군 특수 부대와 그들을 저지하려는 나치의 대결을 묘사했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을 연상시킵니다. 비슷한 시대를 배경으로 요인 암살을 둘러싼 얽히고설킨 갈등 관계를 스타 캐스팅으로 풀어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습니다. 최동훈 감독의 전작 ‘도둑들’은 ‘오션스 일레븐’을 연상시키는 영화였으며 화려한 캐스팅 역시 비슷했습니다.

‘암살’은 외형적으로는 상당히 복잡한 갈등 구조를 지닌 것처럼 보입니다. 돈만 밝히는 청부살인업자 하와이 피스톨이 강인국 암살 작전을 저지하기 위해 고용되지만 오히려 정의감에 눈떠 암살 작전을 지원합니다. 과거 총독 테라우치와 이완용 암살에 나섰으며 김구의 심복인 석진은 알고 보니 일본이 심어놓은 첩자입니다. 옥윤의 쌍둥이 언니 미츠코까지 등장해 극중 주변 인물들은 물론 관객까지 헷갈리게 만드는 듯합니다.

실은 선명한 선악 구도

하지만 ‘암살’의 복잡성은 그것이 전부입니다. 알고 보니 하와이 피스톨은 선인이고 석진은 악인이었을 뿐입니다. 한 번 드러난 두 인물의 본질은 결말까지 전혀 바뀌지 않습니다. 너무나 확연한 선악 대립 구도가 형성됩니다.

미츠코는 옥윤과 만나자마자 죽음을 맞이해 관객은 더 이상 헷갈릴 필요가 없습니다. ‘왕자와 거지’ 모티브의 흥미진진한 소재를 중층적으로 활용하지 못하고 너무나 일찍 폐기처분합니다. 미츠코 캐릭터를 조기에 퇴장시키지 않고 영리하게 써먹었다면 ‘암살’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릴러로 승화되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히 납득하기 어려운 것은 하와이 피스톨의 갑작스러운 변화입니다. 독립군과 얽히지 않는 원칙을 지녔으며 피도 눈물도 없는 하와이 피스톨은 옥윤을 만난 뒤 그녀를 살해해야 하는 의뢰를 좀처럼 실행하지 못합니다. 미츠코의 약혼자이자 일본군 장교 카와구치(박병은 분)에 의해 조선인 소녀가 눈앞에서 살해되는 만행이 그의 애국심과 의협심을 불태워 변화로 직결되었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친일파의 자식들이 동료의 아버지를 대신 살해해주는 ‘살부계’에 참여했던 그라면 이미 산전수전을 경험했을 터입니다. 아리따운 독립군 여군 병사에 반하고 조선인 소녀의 죽음에 분개해 잃어버렸던 인간적 면모를 되찾는다는 전개는 캐릭터에 대한 설득력을 떨어뜨립니다. 옥윤과 로맨스를 만들며 석진과 대립각을 세우는 남자 캐릭터가 필요했기 때문이겠지만 하와이 피스톨에 대한 기본 설정이 무의미해집니다.

석진은 옥윤의 사진을 불태우지 않고 숨기는 초반 장면에서 일찌감치 그의 정체는 드러납니다. 이후 석진은 전형적인 친일파에 머뭅니다. 친일파를 입체적인 인간으로 묘사하기에는 부담이 따랐다 해도 너무나 단순한 악인이라 흥미를 상실하게 합니다. 1949년 반민특위에 의해 회부된 재판 장면에서 석진은 웃통을 벗어부치며 자신을 변호하지만 캐릭터로서의 입체성보다는 단지 관객의 웃음을 유발하는 수준에 머뭅니다. 친일파였지만 단죄 받지 않고 해방 이후에도 경찰 간부로 득세한 석진은 1991년 작 TV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에서 친일파 출신 경찰 간부로 박근형이 분한 스즈키/최두일보다 입체성이 떨어지는 캐릭터입니다. 친일파를 감정 이입이 불가능한 악으로 설정해야 하는 주제의식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지나치게 선명한 선악 대립으로 인해 ‘암살’은 단선적인 영화에 머물고 말았습니다.

배우들의 이미지 재탕

캐릭터에 대한 설득력이 부족한 이유로는 배우들의 기존 이미지 재탕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하정우는 집념으로 가득한 정의로운 캐릭터, 전지현은 톡톡 튀는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를 반복합니다.

전지현은 옥윤과 미츠코, 1인 2역을 맡았지만 두 캐릭터의 차이점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쌍둥이라 해도 성장 과정이 독립군과 친일파의 딸로 판이하게 달랐음을 감안하면 전지현의 연기력 한계가 분명합니다. 만주에서 엄혹한 생활을 영위한 것은 물론 상관까지 살해해 감금 상태였던 옥윤이 너무나 말끔하고 곱상하게 등장하는 것도 어색합니다. 옥윤과 미츠코의 차이를 부각시키지 못한 잘못은 각본과 연출에도 책임이 있습니다.

하정우와 전지현가 연기한 캐릭터와 그들의 관계는 ‘베를린’을 연상시킵니다. 그런데 하와이 피스톨과 옥윤이 일본군에 검거되어 차량으로 호송당하는 와중에 탈출을 위한 키스 장면에서 두 배우의 입술만 갖다 대는 연기는 어색합니다. 상황의 절박함과 일본군 병사를 격동시켜야 하는 목적까지 감안하면 거칠고 강렬한 키스 장면으로 연출되어야 보다 설득력이 있었을 것입니다.

다른 배우들도 기존 이미지를 재활용합니다. 이정재는 이기적 배신자, 오달수는 투덜거리지만 충실한 조력자, 조진웅은 덜렁대지만 의협심 넘치는 사나이를 반복합니다. 차라리 하정우와 이정재가 배역을 맞바꿨다면 흥미진진한 연기 대결이 성립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거의 모든 한국 영화에 등장하는 듯한 이경영은 식상한 연기를 되풀이합니다.

패륜 논란 부담스러웠나?

서사의 궁금증도 남습니다. 만주에서 쭉 자라 독립군 병사가 된 옥윤이 언제 일본어를 유창하게 배웠는지 의문입니다. 일본이 만주사변을 일으켜 만주를 장악한 것은 1931년이고 ‘암살’의 극중 배경은 1933년입니다. 만주사변 이전이나 이후 어느 시점에도 옥윤이 일본어를 배웠워야 할 필연적 이유가 제시되지 않아 의문을 남깁니다.

속사포(조진웅 분)는 계획된 거사 하루 전 하와이 피스톨의 공격을 받고 행방불명됩니다. 옥윤이 속사포 없이 거사를 치르지만 실패한 뒤에야 속사포가 부상을 입은 채 재등장합니다. 그런데 속사포가 실종된 1박 2일 동안 어디에서 무엇을 했는지 구체적인 설명이 부족합니다. 등장인물이 확실한 죽음을 맞이하지 않았다면 재등장하는 것이 첩보 영화의 원칙이기에 속사포의 재등장은 충분히 예상 가능합니다. 문제는 그가 재등장하기 전까지의 행적을 생략한다는 점입니다.

옥윤이 끝내 강인국을 처단하지 못하고 하와이 피스톨이 대신 떠맡는 장면은 타협적입니다. 아무리 친일파 처단이 소재라고는 하지만 여름 오락 영화에 딸이 아버지를 살해하는 장면을 클라이맥스에 삽입할 경우 패륜 논란이 부담스러웠던 모양입니다. 살부계 소속이었던 하와이 피스톨이 과거 실패했던 임무를 완수하는 방식으로 타협하지만 손쉬운 모범생 결말과도 같습니다.

미진한 완성도

배우들의 기존 이미지 재탕으로 인해 ‘암살’의 서사 전개는 예상하기 쉽습니다. 어떤 캐릭터가 어디서 죽음을 맞이할지 충분히 유추할 수 있습니다. 서사도 설명적이어서 평이합니다. 139분의 러닝 타임을 120분 정도로 압축했다면 속도감과 긴장감이 나아지지 않았을까 합니다. 최동훈 감독의 영화들은 ‘도둑들’까지 착착 감기는 구어체 대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암살’은 기억에 남는 대사가 드뭅니다. 최동훈 감독의 마이너 감수성이 돋보였던 ‘범죄의 재구성’과 ‘타짜’가 그립습니다. ‘전우치’ 이후 최동훈 감독은 대중성을 갖춘 매끈한 흥행 영화에 대한 강박이 엿보입니다.

‘암살’은 김구와 김원봉(조승우 분), 그리고 반민특위를 환기시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친일파와 그들의 후손이 득세하는 대한민국의 근현대사와 현실을 비판합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친일파에 대한 반감을 활용한 상술에 불과한 것 아닌가 싶을 만큼 ‘암살’의 완성도는 미진합니다.

전우치 - 기대 못 미쳐 ‘형사2’ 보는 듯
도둑들 - 가볍고 매끈한 것이 장점이자 약점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띠아 2015/07/25 18:26 # 삭제

    그래도 연평해전에 비하면 훨씬 낫더군요.
  • 솔다 2015/07/25 20:14 #

    저도 지적하신 단점들에 동의해요(단지 키스신은 시대적 배경을 생각하면 그 정도도 펄쩍 뛸만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영화가 가진 메세지와 의의도 영화 손님만큼 좋고요! 암튼 서사가 빈약하고 액션씬도 좀 허술한데 반해 영화가 재밌다고 느껴서 영화의 재미란 도대체 뭘까 고민하는 중이에요 ㅎ;;
  • 우물쭈물하지않으리 2015/07/27 18:37 #

    저도 암살 보고 나서 그냥 좀 피로하더라구요 함께봤던 동행은 진짜 재밌다 재밌다 연발하는데 전 그냥 1. 뻔하다 2. 전지현 대체 가능 인물이 없나 3. 하정우 이정재 오달수 이경영!! 이경영!!! 이경영!!!!! 대체 가능 인물이 없나 는 것이용..... ㅜㅜㅜ 그냥 익숙한 클리셰들의 무한반복 영화였던것 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