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7월 4일 LG:삼성 - ‘소사 3.2이닝 7실점’ LG, 삼성전 7연패 야구

LG가 삼성전 7연패에 빠졌습니다. 4일 대구 경기에서 3:10으로 완패했습니다. 전날 경기 참혹한 역전패의 여파가 고스란히 밀려왔습니다.

1회말부터 쉽게 실점

LG 선발 소사는 3.2이닝 7피안타 2볼넷 1삼진 7실점(5자책)으로 부진해 패전 투수가 되었습니다. 전날 역전패와 LG전에 강한 삼성 선발 차우찬을 감안하면 경기 초반 리드를 내주지 않고 어떻게든 분위기를 다잡아야 했습니다. 그러나 소사가 너무나 쉽게 1회말부터 선취점을 내주며 무너졌습니다.

1회말 1사 후 구자욱이 빗맞은 내야 안타로 출루한 것은 소사에게 불운했습니다. LG는 두산과의 주중 2연전에서 로메로를 막지 못해 고전했듯이 삼성과의 주말 2연전은 구자욱을 막지 못해 고전하고 있습니다.

소사가 후속 타자들을 처리했다면 구자욱의 내야 안타는 지울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곧이어 나바로를 상대로 몸쪽 슬라이더를 던지다 좌익선상으로 빠지는 2루타를 허용했습니다. 1사 2, 3루에서 최형우를 투수 땅볼로 처리해 한 고비는 넘겼지만 박석민에 3점 홈런을 얻어맞았습니다. 0-2의 불리한 카운트로 출발한 것부터 좋지 않았고 3구 포크볼이 복판에 몰린 끝에 타구가 담장을 넘어갔습니다. 2사 후 1루가 비어있는 상황, 불리한 카운트에서 실투가 나온 것이 치명적이었습니다.

소사는 빠른공의 비중이 적고 슬라이더와 포크볼이 비중이 높았는데 변화구가 완연한 볼이 되거나 혹은 높게 몰려 맞아 나갔습니다. 탈삼진이 1개에서 그친 것에서 드러나듯 소사의 투구는 위협적이지 않았습니다.

1회말 2개의 피장타로 3실점한 데 이어 2회말에도 피장타가 빌미가 되어 실점했습니다. 선두 타자 박해민을 상대로 풀 카운트 끝에 몸쪽에 던진 슬라이더가 높아 2루타가 되었습니다. 정확히 포구해도 2루타가 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었지만 여하튼 우익수 채은성은 포구 과정에서 한 번 더듬어 또 다시 수비 불안을 노출했습니다. 1사 3루에서 백상원을 상대로 역시 풀 카운트로 끌려간 끝에 소사는 복판에 높게 걸린 빠른공에 적시타를 허용해 0:4로 끌려갔습니다.

‘퐁당퐁당’ 소사, 자기관리 의심스러워

소사는 4회말에도 선두 타자에 장타를 얻어맞았습니다. 이승엽에 슬라이더가 가운데 높게 몰려 2루타를 내줬습니다. 박해민의 희생 번트 타구를 잡으려다 2루 주자 이승엽의 3루 진루에 시선을 빼앗겨 포구에 실패하는 실책을 저질렀습니다. 1사 3루가 되어야 했지만 수비 실책으로 무사 1, 3루가 되어 빅 이닝의 불씨를 제공했습니다.

이지영의 적시타로 5:0으로 벌어졌습니다. 이지영 타석에서 치고 달리기 작전이 걸리자 유격수 오지환이 2루 베이스를 커버한 사이 몸쪽 포크볼을 받아친 이지영의 땅볼 타구는 오지환의 원래 수비 위치를 빠져나가 외야로 향했습니다.

다시 무사 1, 3루가 된 뒤 백상원과의 승부에서 풀 카운트로 쫓기자 소사는 견제 동작을 취하다 보크로 실점해 6:0이 되었습니다. 소사의 4회말 3실점은 포구 실책과 보크, 즉 소사 본인의 2개의 잘못에서 기인했습니다.

소사는 백상원에 볼넷을 내준 뒤 박찬도의 희생 번트로 4회말 5번째 타자만에 간신히 첫 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았습니다. 구자욱에 초구에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해 1사 만루가 된 뒤 나바로에 우익수 희생 플라이를 내줘 7실점을 한 소사는 강판되었습니다.

4회말 2사 후 강판되는 LG 선발 소사

올 시즌 소사는 ‘퐁당퐁당’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 경기 호투하면 다음 경기는 어김없이 부진합니다. 소사는 6월 28일 잠실 NC전에서 6.1이닝 1실점으로 호투해 승리 투수가 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날 삼성전에는 부진할 차례였는데 예상이 빗나가지 않았습니다. 호투한 다음 경기에서 틀림없이 부진한 것은 4일 혹은 5일 동안 휴식을 취할 때 자기관리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닌지 의문을 불러일으킵니다.

1선발 에이스라면 최소한 3경기 중 2경기 이상 호투해야 합니다. 많은 실점을 하면서 긴 이닝을 소화한다면 에이스가 아닙니다. 소사가 ‘퐁당퐁당’ 행보를 이어간다면 LG의 반등은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솔로 홈런 3개, 큰 의미 없었다

LG 타선은 5회초 1사까지 차우찬에 눌려 단 한 명도 출루하지 못했습니다. 아쉬운 것은 0:4로 뒤진 4회초였습니다. 선두 타자 박용택이 풀 카운트까지 끌고 갔지만 8구 높은 볼에 체크 스윙 삼진을 당했습니다. 만일 박용택이 볼을 골라 볼넷으로 출루했다면 중심 타선으로 이어져 추격 분위기를 조성할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박용택이 어이없는 공에 헛스윙 삼진을 당한 뒤 4회초도 삼자 범퇴로 종료되었고 4회말 소사가 3실점하며 완전히 무너져 0:7로 벌어져 승부는 갈렸습니다.

박용택은 타격감은 어느 정도 되찾았지만 작년 시즌 초반의 선구안은 아직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타석에서 어떻게든 맞혀서 해결하겠다는 의욕이 지나치게 강합니다. 1번 타자라면 타율보다 중요한 것은 출루율입니다.

삼성전 7연패에 빠진 LG 선수단

5회초 1사 후 오지환의 우중월 솔로 홈런으로 LG 타선은 퍼펙트에서 벗어났고 7회초와 8회초 각각 선두 타자로 나온 문선재와 채은성의 솔로 홈런으로 3점을 만회했습니다. 하지만 큰 점수 차였기에 솔로 홈런 3개는 큰 의미가 없었습니다. 차우찬을 비롯한 삼성 선수들에게 솔로 홈런은 부담이 전혀 없었습니다.

히메네스 2경기 8타수 무안타 3삼진

LG 타선이 추격을 하며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서는 주자를 모아놓고 적시타를 터뜨리며 상대를 압박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LG 타선은 결국 적시타는커녕 득점권에 진루한 주자가 전혀 없었습니다. 전날 12안타 8득점에도 불구하고 마운드 붕괴로 패하자 이날 LG 타자들은 전체적으로 의욕이 떨어진 모습이었습니다. 잡아야할 경기를 놓친 여파는 너무나 컸습니다.

KBO리그 데뷔 첫 경기부터 12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쉼 없이 달려온 히메네스가 3일 삼성전 5타수 무안타 2삼진에 이어 이날 경기도 3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침묵했습니다. 삼성 배터리가 이틀 연속 몸쪽을 집요하게 공략하자 히메네스는 힘없는 파울 플라이를 양산하고 있습니다. 타격감이 항상 좋을 수는 없지만 LG 타선은 원체 힘이 부족해 히메네스가 침묵할 경우 득점력은 크게 저하될 수밖에 없습니다. 히메네스가 부진을 짧게 끊어내야 합니다.

정성훈 쉴 시간, 보다 일찍 줬어야

LG 양상문 감독의 선수기용에는 한 가지 아쉬움이 남습니다. 7회초 선두 타자 문선재의 솔로 홈런 뒤 정성훈이 중전 안타로 출루했습니다. 정성훈의 타구는 빗맞아 타격 시 오른손에 상당한 통증을 수반한 것으로 보였습니다. 7회초 무사 상황이기에 빅 이닝의 가능성이 남아 정성훈을 대주자로 교체하지 않은 것은 납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성훈의 후속 타자 3명이 연달아 아웃되어 추가 득점 없이 종료된 뒤 7회말 수비부터는 정성훈을 김용의로 교체해 휴식을 부여하는 편이 바람직했습니다. 베테랑이 경기 도중 타격에서 통증을 느꼈고 승부는 이미 갈린 큰 점수 차라면 벤치로 불러들여 내일을 기약하는 것이 옳았습니다. 8회말 수비에 들어가면서야 정성훈은 김용의로 교체되었는데 양상문 감독의 교체가 한 박자 늦은 감이 있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