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쥬라기 월드 IMAX 3D - 신구조화 돋보이는 공룡 테마파크 영화

※ 본 포스팅은 ‘쥬라기 월드’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재개장한 쥬라기 월드는 유전자 조작을 통해 위협적인 거대 공룡 인도미너스 렉스를 탄생시킵니다. 영리한 인도미너스 렉스는 인간을 속이고 우리를 탈출해 쥬라기 월드를 일대 혼란에 빠뜨립니다. 쥬라기 월드의 운영 책임자 클레어(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분)는 벨로시랩터의 전문가 오웬(크리스 프랫 분)에게 도움을 청합니다.

‘쥬라기 공원’의 정통 후속편

‘쥬라기 월드’는 1993년 작 ‘쥬라기 공원’의 정통 후속편입니다. CG를 활용해 공룡을 스크린에 출현시킨 ‘쥬라기 공원’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연출에 의해 전 세계 영화 시장을 석권한 바 있습니다. ‘쥬라기 월드’에 스티븐 스필버그는 제작자로 참여했으며 콜린 트레보로가 감독을 맡았습니다.

‘쥬라기 공원’에 대해 ‘쥬라기 월드’는 아낌없는 헌사를 바칩니다. 우선 쥬라기 월드는 22년 전 사고로 인해 폐쇄된 코스타리카 이슬라 누블라의 쥬라기 공원 자리에 재개장한 공룡 테마파크입니다. 극중에는 쥬라기 공원의 로고가 박힌 당시의 유산이 제시되기도 합니다. 클라이맥스에는 ‘쥬라기 공원’에서 공룡의 유전자를 처음 추출한 벌이 갇힌 호박의 조형물이 등장하며 쥬라기 공원에 대한 대사도 자주 언급됩니다. 마치 쥬라기 공원이 실존했던 테마 파크인 것처럼 일깨워 영화 속 세계관을 분명히 합니다. ‘쥬라기 공원’을 관람하지 않았거나 관람했더라도 기억이 희미해진 이들에 대한 배려이기도 합니다.

쥬라기 월드의 운영을 담당하는 직원 로워리는 공룡과 쥬라기 공원의 마니아입니다. 그는 인터넷에서 고액으로 치솟은 쥬라기 공원의 옛 티셔츠를 구입해 착용하고 있습니다. 로워리는 과거 쥬라기 공원에 대해 아낌없는 찬사를 바칩니다.

청개구리, 오징어는 물론 랩터의 유전자까지 합성되어 천방지축 날뛰어 무적처럼 보였던 주역 공룡 인도미너스 렉스는 결국 티라노사우르스와 맞대결을 펼칩니다. 티라노사우르스의 장엄한 등장은 ‘쥬라기 공원’ 삼부작의 주역에 대한 경의로 가득합니다. 오웬이 길들인 랩터까지 티라노사우르스에 가세해 쥬라기 공원의 옛 공룡들과 쥬라기 월드의 신 공룡의 2:1 신구조화 태그 매치가 클라이맥스를 장식합니다. 물론 실질적 승자는 티라노사우르스와 랩터입니다.

결말의 마지막 장면을 장식하는 주인공 또한 티라노사우르스입니다. 티라노사우르스는 쥬라기 월드 전체를 아래로 굽어보며 후속편에 대한 기대를 한껏 부풀립니다. 쥬라기 월드 밖으로 일부가 날아간 것으로 보이는 익룡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오웬과 클레어의 대립이 상징하는 것은?

주제 의식 또한 ‘쥬라기 공원’과 동일합니다. 첨단 과학 기술을 바탕으로 인위적이며 상업적인 행위의 결과물인 공룡이 인류를 응징한다는 점에서 자연 환경 파괴를 넓은 의미로 경고합니다.

자연 친화와 과학 기술의 대립은 두 주인공 오웬과 클레어를 통해 드러납니다. 군인 출신으로 벨로시랩터를 길들이려 노력한 오웬은 공룡을 존중하며 공존을 중시하는 본능적인 사나이입니다. 반면 클레어는 공룡이 통제의 산물이라는 신조를 지닌 이성적인 여성입니다. 두 주인공이 뒤얽히는 티격태격 로맨틱 코미디의 요소가 포함된 모험을 통해 클레어는 오웬의 사고방식에 감화됩니다.

순백의 정장을 착용했던 클레어가 모험의 과정에서 소매를 걷어 붙이며 때가 묻더니 결국 상의를 벗어던지고 소매 없는 옷으로 나서는 과정은 클레어가 자연과 야성에 동화되었다는 의미입니다. 오웬이 길들인 벨로시랩터와 클레어가 우리에서 끄집어낸 티라노사우르스가 합심해 인도미누스 렉스를 공격하는 클라이맥스는 클레어가 오웬과 사고방식까지 하나가 되었다는 의미입니다.

그에 앞서 익룡 떼의 습격 장면에서 오웬은 자신의 생명을 구한 클레어가 갑작스레 키스합니다. 두 사람의 감정을 관객에 쉽게 이해시키기 위한 장면이지만 지나치게 진부한 연출입니다. 로워리가 동료 비비안(로렌 랩커스 분)과 키스를 시도하다 실패하는 장면은 오웬과 클레어의 진부한 키스 장면에 대한 자아비판처럼 보입니다.

공룡을 길들이다

오웬이 길들이는 벨로시랩터는 마치 사냥개처럼 위협적이면서도 귀여운 이미지로 등장합니다. 예고편에도 공개된 바 있는 오웬이 바이크로 달리고 벨로시랩터가 추격하는 듯한 장면은 실은 오웬이 벨로시랩터를 대동하고 인도미누스 렉스를 색출하기 위한 장면입니다.

극중에 등장하는 공룡은 공포의 대상이자 동시에 불쌍한 동물처럼 묘사되어 감정 이입을 이끌어냅니다. 단순히 CG 기술이 뛰어나기 때문이 아니라 서사와 연출 또한 매끄럽기 때문입니다.

IMAX 3D는 뛰어난 입체감과 함께 대화면을 통해 관객이 테마파크 쥬라기 월드를 실제 방문한 것과 같은 착각마저 불러일으킵니다. 1954년 ‘고지라’를 통해 느꼈던 거대 괴수에 대한 열광과 선망, 그리고 충격은 2015년 ‘쥬라기 월드’를 통해 유사한 방식으로 충족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서두에 등장하는 눈밭 위의 새발은 마치 거대 공룡의 발처럼 제시되어 공룡과 조류의 유전적 연관성을 환기시킵니다.

가장 위험한 인물은 경비 회사 인젠의 우두머리 빅(빈센트 도노프리오 분)입니다. 그는 공룡을 길들여 군사적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하지만 그는 오웬의 벨로시랩터에 공격당해 목숨을 잃습니다. 잘못된 사고방식에 대한 응징입니다. 빅은 자신의 길들인 늑대가 부부싸움 도중 아내의 팔을 물었다는 무용담을 늘어놓는데 그는 오웬의 벨로시랩터에 팔부터 공격당한 뒤 목숨을 잃습니다. 아내의 팔을 물은 늑대의 에피소드는 빅의 죽음을 암시하는 대사입니다.

스티븐 스필버그에 대한 경의

영화 ‘쥬라기 공원’을 탄생시킨 스티븐 스필버그 특유의 요소도 잔뜩 담고 있습니다. 우선 잭(닉 로빈슨 분)과 그래이(타이 심킨스 분)의 10대 형제는 ‘E.T.’에 등장했던 헨리와 토마스 10대 형제를 연상시킵니다. 사춘기를 맞이한 형과 아직 순진한 동생의 관계를 바탕으로 극중에 등장하는 크리처에 대해 동생이 형보다 열광적이라는 점이 동일합니다. 부모가 이혼을 앞두고 있거나 이혼한 가정이라는 점도 유사합니다.

크리처를 둘러싼 모험을 경험하며 소년의 성장을 묘사하는 것 또한 ‘E.T.’를 비롯한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의 특유의 요소 중 하나입니다. 잭과 그래이는 인도미너스 렉스에 쫓겨 폭포에서 몸을 던져 위기에서 벗어납니다. 폭포로의 뛰어들기는 소년이 성인이 되기 위해 장벽을 넘는 통과의례의 비유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소년 캐릭터의 등장은 가족 영화의 요소를 바탕으로 아역 캐릭터를 출연시켜 어린이 관객을 비롯한 관객들의 공감을 극대화하기 위한 장치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관객을 깜짝 놀라게 하는 호러의 요소는 상당히 갖췄지만 고어는 거의 배제된 연출 또한 스티븐 스필버그의 가족 영화에 가깝습니다. 날카로운 이빨을 지닌 수중 육식 공룡 모사사우루스는 스티븐 스필버그의 출세작 ‘죠스’의 식인상어 죠스를 연상시킵니다. 모사사우르스는 뭍에까지 잠시 올라와 자신의 위력을 과시합니다.

‘쥬라기 공원’의 존 윌리엄스의 웅장한 테마 곡은 ‘쥬라기 월드’에 사용된 것은 물론 편곡되기도 했습니다. 마이클 지아치노가 담당한 음악은 존 윌리엄스와 흡사한 스타일을 추구해 통일성을 지녀 전체적으로 튀지 않고 조화를 이룹니다.

연출 상의 허점

유전자 합성을 통해 지구상에 실존하지 않았던 공룡을 창조하고 기존의 공룡을 반려동물처럼 길들일 수 있으며 군사적으로 전용하려는 움직임까지 ‘쥬라기 월드’의 설정은 참신합니다. 하지만 연출 상의 몇 가지 허점이 엿보입니다.

우선 잭과 그래이 형제가 오웬과 클레어가 탑승한 지프 차량에 동승하기까지는 낮 장면인데 이후 갑자기 밤으로 뛰어넘어 시간 연결이 어색합니다. 공룡들이 마구 탈출해 쥬라기 월드를 휘젓는 마당에 해가 지고 밤이 되기까지는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암시되어 긴장감이 끊어집니다. 밤을 배경으로 공룡들을 출현시켜 공포감을 극대화하기 연출이지만 갑작스런 시간 뛰어넘기는 어색합니다.

10대 형제의 모험 도중에 잭이 그래이에게 ‘성냥 아직(still) 가지고 있지?’라고 묻는 대사는 어색합니다. 왜냐하면 그에 앞서 그래이가 성냥을 보유한 장면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이가 성냥을 소지한 장면이 촬영되었지만 편집 과정에서 삭제된 것으로 보입니다.

익룡 떼의 공격 도중 오웬은 갑자기 사람들에게 익룡에 대한 반격을 멈추라고 합니다. 오웬이 마치 익룡의 습성이나 약점을 알아차린 듯한 장면입니다. 하지만 오웬이 익룡에 대해 무엇을 새롭게 알아낸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습니다. 역시 부자연스러운 연출입니다.

간접 광고 장면도 다수 등장합니다. 쥬라기 월드에는 삼성의 이름이 붙은 건물이 존재하며 삼성의 휴대 전화가 소품으로 제시됩니다. 쥬라기 월드에는 오클리와 함께 스타벅스가 입점해 클레어가 스타벅스 아이스커피를 마시는 장면이 삽입됩니다. 오웬은 코카콜라를 즐깁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spawn 2015/06/16 10:32 # 삭제

    익룡 떼의 약점에 대한 떡밥은 후속편에 나올지도 모르겠네요.
  • 조각 2015/06/17 09:29 #

    스폰서 중에.. 자동차는 모두 벤츠였습니다
  • 디제 2015/06/17 09:48 #

    지적 고맙습니다. 수정했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