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6월 6일 LG:SK - ‘야수진 공수 집중력 부족’ LG 4연승 중단 야구

LG의 연승이 4에서 중단되었습니다. 현충일 잠실 SK전에서 5:8로 패했습니다.

1회말과 3회말 두 번의 기회 무산

패인은 야수진의 공수 집중력 부족입니다. 1회말 김용의와 박용택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의 선취 득점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박용택의 우전 안타는 우익수 브라운이 슬라이딩 캐치를 시도하는 와중에 글러브에 들어갔다 빠지는 행운이 수반되었습니다. 이어 한나한의 우월 적시 2루타로 2점을 선취했습니다. 홈에서 아웃 타이밍이었던 1루 주자 박용택이었지만 포수 정상호가 송구를 포구하지 못하는 바람에 득점으로 연결되었습니다.

1회말이 행운으로만 가득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한나한의 타구는 맞는 순간 3점 홈런이 아닌가 싶었지만 우측 담장을 직격했습니다. 후속 타자 이병규(7번)의 삼진과 채은성의 투수 땅볼로 인해 한나한이 홈에 들어오지 못했음을 감안하면 홈런이 아니라 2루타에 머문 것은 아쉬울 수밖에 없습니다. SK의 2개의 3점 홈런이 모두 좌측 담장을 살짝 넘어간 것과는 대조적이었습니다.

2:0으로 앞선 3회말에도 1회말과 비슷한 흐름이 반복되었습니다. 1사 후 한나한과 박용택의 연속 안타로 1사 1, 2루 기회가 왔지만 이병규(7번)와 채은성의 연속 삼진으로 무산되었습니다. 이병규(7번)는 득점권 기회에서 삼진을 당하는 악습을 두 타석 연속 반복했고 채은성은 전날 12회말 2사 후 끝내기 안타를 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타자들의 집중력 부족은 1회말부터 시작되어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발목을 잡았습니다.

실책성 수비에서 비롯된 역전 3점 홈런

무실점 호투하던 LG 선발 장진용은 4회초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무사 1, 2루에서 박정권에 3점 홈런을 맞았습니다. 그에 앞서 선두 타자 브라운의 타구에 3루수 양석환이 대시했지만 포구하지 못했고 유격수 오지환의 글러브에 맞고 떨어지는 실책성 수비가 안타로 기록된 것이 3실점의 빌미가 되었습니다. 수비 실수가 역전을 부른 것입니다.

4회말에도 집중력 부족이 노출되었습니다. 선두 타자 양석환이 안타로 출루했지만 유강남 타석에서 도루를 시도하다 아웃되었습니다. 초구에 치고 달리기 작전이 나온 듯했지만 유강남이 스윙조차 하지 않고 공을 지켜본 탓에 양석환은 넉넉하게 횡사했습니다. 유강남의 사인 미스로 보입니다. 4회말은 3명의 타자로 이닝이 마무리되었습니다.

정성훈의 주루 실수 2개

6회초에는 수비 실책이 실점과 연결되었습니다. 1사 1루에서 박정권의 땅볼 타구를 점프해 잡은 1루수 김용의는 병살로 연결하기 위해 2루에 던졌지만 악송구가 되었습니다. 이닝을 닫을 수 있었던 순간 실책으로 인해 1사 2, 3루 위기로 바뀌었습니다. 나주환의 세이프티 스퀴즈로 2:4로 벌어졌습니다.

6회말은 정성훈의 2개의 주루 실수가 뼈아팠습니다. 무사 1, 2루에서 정성훈은 깊숙한 내야 안타로 출루했는데 유격수 김성현은 2루에 악송구하는 실책까지 저질렀습니다. 그 사이 한나한이 홈으로 들어왔고 1루 주자 이병규(7번)는 3루에 안착했습니다. 하지만 정성훈은 1루를 돌다 엉덩방아를 찧는 바람에 2루에 가지 못했습니다. 정성훈의 첫 번째 주루 실수입니다.

양석환의 적시타로 4:4 동점이 된 뒤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 유강남의 큼지막한 타구가 중견수 방향으로 향했습니다. 정성훈은 2루에서 태그업을 시도하지 않고 하프웨이로 임하다 3루 진루에 실패했습니다. 정성훈의 두 번째 주루 실수입니다. 이어 대타 나성용의 우익수 플라이와 오지환의 투수 땅볼로 인해 정성훈이 2루에 묶인 채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만일 정성훈이 두 번의 주루 실수 중 한 번만이라도 하지 않았다면 LG는 재역전에 성공했을 것입니다. 절호의 기회에서 역전에 실패한 LG는 이후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한 번도 리드를 잡지 못한 채 결국 패배했습니다.

7회초 임정우가 이재원에 적시타를 맞아 1실점했지만 7회말 2사 만루에서 양석환의 좌전 적시타로 5:5 동점에 성공했습니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구원 등판한 서진용을 상대로 유강남의 타격 자세는 소극적이었습니다. 볼 카운트 2-0에서 3구에 번트 자세를 취하다 빠른공 스트라이크를 흘려보냈습니다. 절대적으로 유리한 카운트였으니 빠른공을 노리고 방망이를 시원하게 돌려야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유강남은 4구만에 1루수 플라이로 물러나 역전에 실패했습니다.

오지환-박용택, 실망스러웠다

가장 아까운 기회는 8회말이었습니다. 선두 타자 백창수가 좌중간 2루타로 출루해 포문을 열었습니다. 동점의 균형을 무너뜨릴 경우 9회초만 막으면 되기에 승리 가능성이 매우 높아질 수 있었습니다.

무사 2루에서 오지환은 희생 번트가 아닌 강공으로 임하다 2구만에 유격수 플라이로 물러났습니다. 백창수는 2루에 묶인 채 움직이지 못했습니다. 양상문 감독은 오지환이 적시타나 최소한 진루타는 쳐줄 것이라 믿고 강공으로 맡긴 듯하지만 절대적으로 희생 번트가 필요한 시점이었습니다. 그에 앞서 오지환은 4타수 무안타에 그치고 있었고 8회말 유격수 플라이로 5타수 무안타로 경기를 마감했습니다. 1번 타자 구실을 전혀 하지 못했습니다.

1사 2루에서 김용의의 타구에 대한 김성현의 실책으로 1사 1, 3루 황금 기회가 만들어지며 분위기가 반전되었습니다. 하지만 박용택이 정우람의 초구를 건드려 4-6-3 병살로 기회를 날렸습니다. 평소에 주자가 없을 때 잘도 퍼 올려 만들어대던 외야 플라이는 결정적인 순간에 치지 못했습니다. 다른 타자도 아니고 현재 LG 1군 엔트리 최고참 박용택이 병살타로 기회를 날리는 바람에 분위기는 완전히 넘어갔습니다.

LG 타선은 14안타 4사사구에 상대 실책 2개를 묶어 고작 5득점에 그쳤습니다. 잔루는 무려 10개였습니다.

정찬헌-봉중근 3실점 합작

7회초 2사 만루 위기에서 등판해 박정권을 포크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한 정찬헌은 8회초 2사 후 맞이한 1, 2루 위기에서도 대타 박재상을 147km/h의 빠른공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습니다. 이날 경기를 통해 SK 징크스를 훌훌 털어내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8회초까지 25구를 던진 정찬헌은 9회초 장타에 대한 부담 때문인지 제구가 흔들렸습니다. 선두 타자 이재원을 상대로 1-2의 유리한 카운트를 선점하고도 볼넷으로 내보내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1사 후에는 김강민에 몸에 맞는 공을 내줬습니다.

1사 1, 2루에서 구원 등판한 봉중근은 박정권을 커브로 삼진 처리해 1차 고비는 넘겼습니다. 하지만 2사 후 나주환을 상대로 1-2의 유리한 카운트를 선점하고도 풀 카운트까지 끌려갔습니다. 그리고 10구에 한복판 높게 형성된 빠른공을 통타당해 3점 홈런을 내줬습니다. 5:8로 벌어져 LG는 완전히 주저앉았습니다. 정찬헌은 SK 징크스를 세 번째로 재연했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