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작가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5월 29일 LG:삼성 - ‘3안타 빈공’ LG 2연패 야구

LG가 2연패했습니다. 29일 잠실 삼성전에서 1:4로 완패했습니다.

류제국, 또 피홈런에 무너져

선발 류제국은 7이닝 6피안타 1볼넷 6탈삼진 3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 이상의 투구 내용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3개의 피홈런이 패전으로 직결되었습니다.

2회초 선두 타자 최형우에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내줬습니다. 0-2의 절대적으로 유리한 카운트에서 포수 유강남이 일어서 높은 유인구를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류제국의 3구는 복판에 몰리는 밋밋한 빠른공 실투였습니다. 결과는 첫 번째 피홈런이었습니다.

3회초에는 이흥련과 김상수를 연속 삼진 처리했지만 2사 후 나바로에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습니다. 1-0에서 2구에 역시나 복판에 몰린 빠른공이 화근이 되었습니다.

가장 아쉬운 것은 3실점 째였습니다. LG 타선이 어렵사리 4회말 1점을 만회해 1:2로 추격한 뒤 맞이한 5회초였습니다. 안타로 출루한 선두 타자 박해민이 1사 후 2루 도루를 시도했습니다. 포수 유강남의 악송구로 인해 박해민은 3루로 향했습니다. ‘LG 안방, 최경철-유강남 출전 ‘황금비율’ 찾아라’에서 지적한 바와 같이 유강남이 또 다시 송구에서 약점을 노출한 것입니다.

5회초 김상수에 세 번째 피홈런을 기록한 LG 선발 류제국

유강남의 악송구에 편승해 내친김에 3루로 향한 박해민의 오버런 아웃으로 2사 주자 없는 상황이 되어 류제국으로서는 실점 없이 이닝을 넘어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김상수를 상대로 풀 카운트에서 솔로 홈런을 내줘 실점했습니다. 결정구로 선택한 몸쪽 체인지업이 높았습니다. 5월 23일 사직 롯데전에서도 손아섭, 오승택, 최준석 등에게 체인지업 실투로 인해 피홈런을 양산한 바 있었던 류제국이 또 다시 체인지업 실투로 홈런을 얻어맞았습니다. 류제국은 2경기에서 도합 7개의 피홈런으로 무너졌습니다.

삼성 선발 차우찬을 젊은 타자들 위주로 구성된 LG 타선이 공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경기 전부터 류제국 본인 또한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따라서 류제국은 7이닝 2실점 이내로 막아야만 승리를 바라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5회초 2사 후 김상수에 세 번째 홈런으로 3점째를 허용하면서 승부는 사실상 물 건너갔습니다.

6회말 1사 2, 3루 기회 무산

주축 타자들의 줄 부상은 물론 박용택과 채은성마저 부상으로 선발 출전하지 못해 라인업 구성은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4회말 오지환의 2루타에 이어 내야 땅볼 2개로 1점을 얻은 것 외에는 득점이 없었습니다.

5회말 선두 타자로 나온 양석환은 바깥쪽 커브를 툭 밀어 쳐 중전 안타로 출루했습니다. 하지만 2사 후 견제에 걸려 허망하게 아웃되었습니다. 차우찬의 견제에 걸려 아슬아슬하게 세이프된 뒤 거푸 견제구가 들어왔을 때 1루 베이스에 슬라이딩을 하지 않고 서서 귀루하다 아웃되었습니다. 많지 않은 기회마저 본헤드 플레이로 날린 양석환입니다.

1:3으로 뒤진 6회말 선두 타자 유강남의 안타로부터 비롯된 1사 2, 3루 기회가 왔습니다. 하위 타선에서 득점권 기회를 만들어 상위 타선으로 연결되어 동점까지 노려볼 만했습니다. 하지만 황목치승이 0-2의 카운트에서 높은 볼에 어이없이 헛스윙해 3구 삼진으로 물러났습니다.

2사 2, 3루에서는 전날 경기까지 득점권 타율이 0.205에 그쳤던 이병규(7번)의 좌익수 플라이로 득점에 실패한 채 이닝이 종료되었습니다. 이날 경기를 통틀어 가장 좋은 기회가 무산되면서 승부는 갈렸습니다.

그에 앞서 이병규(7번)는 4회말 1사 3루에서 2루수 땅볼로 타점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중심 타자인 그에게 원하는 것은 아웃 카운트를 늘리지 않고 타점을 얻는 적시타였습니다. 즉 타점을 얻고 자신도 동점 주자로 출루하며 한나한에게 기회를 마련해 차우찬을 압박해야 했습니다. 최근 이병규(7번)의 타격은 답답하기 그지없습니다. 클러치 상황에서 시원한 적시타나 장타가 나오지 않습니다. 경기 흐름을 전혀 읽지 못하며 매우 소극적입니다.

28일 kt전에 이어 이날 삼성전까지 LG 타선은 2경기에서 매 경기 3안타에 그쳤습니다. 이처럼 빈타에 시달려서는 결코 이길 수 없습니다. LG 타선이 득점력을 살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심 타선이 해줘야 합니다. 3번 타자 이병규(7번)와 4번 타자 한나한은 도합 8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습니다.

김용의는 왜 안 되나?

우익수 겸 7번 타자로 백창수를 선발 출전시킨 기용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아무리 김용의가 좌완 투수에 약하다고 해도 1군에서의 경험과 주루 능력 등을 감안하면 백창수보다는 공격에 기여할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입니다. 어차피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현 시점에서 김용의로 하여금 좌완 투수에 대한 경험을 쌓도록 하는 것도 장래를 위한 투자가 될 수 있습니다. 외야수로 전업한 김용의가 올 시즌 내야수로 등록된 백창수보다 외야 수비도 낫습니다.

‘좌완 투수에 우타자’라는 공식에 얽매여 차우찬을 상대로 백창수를 선택한 기용은 3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귀결되었습니다. 외야로 나간 타구도 없었습니다. 김용의라면 최소한 한 번의 타석에서 기습 번트 안타로라도 출루할 수 있었지 않나 싶습니다. 좌타자가 좌완 투수에 약하다고 좌완 투수를 상대할 기회를 감독이 아예 주지 않으면 좌타자가 약점을 극복할 가능성은 더욱 낮아지게 됩니다.

신승현-신재웅 쐐기점 헌납 합작

8회초 불펜은 쐐기점을 헌납했습니다. 두 번째 투수로 이닝 시작과 함께 등판한 신승현은 선두 타자 김상수에 볼넷을 내줬습니다. 불펜 투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등판 직후 첫 타자와 이닝 시작 첫 타자를 출루시키지 않는 것입니다. 하지만 신승현은 이닝 시작과 함께 등판해 선두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냈습니다. 그것도 9번 타자이자 도루 능력을 갖춘 타자라는 점에서 실점을 자초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역시나 김상수는 나바로 타석에서 2루 도루를 성공시켰습니다. 포수 최경철이 피치아웃까지 요구했지만 미트에서 공을 꺼내는 과정에서 지체해 도루를 저지할 수 없었습니다.

1사 2루에서 신재웅이 등판했지만 박한이를 상대로 초구 슬라이더가 가운데 몰려 적시 3루타를 맞았습니다. 1:4로 벌어졌습니다. 신재웅은 실투가 잦은 문제점을 개선하지 못했습니다.

28일 kt전 패배가 뼈아픈 이유

삼성과의 주말 3연전은 위닝 시리즈를 떠나 1승도 올리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첫 경기를 이미 내준 상황에서 LG에 있어 최선의 시나리오는 30일 2시로 예정된 경기가 우천 취소되고 31일 경기에서 에이스 소사가 완벽한 투구로 실점을 최소화해 승리를 따내는 길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렇다면 삼성과의 주말 시리즈를 1승 1패로 마감할 수 있습니다. 현재 LG 타선은 삼성 선발진이 사사구를 남발하며 자멸하지 않는 한 리드를 만들 가능성이 희박합니다.

따지고 보면 주중 kt와의 3연전 마지막 날인 28일 경기가 가장 아쉬웠습니다. 루카스가 3회초 빅 이닝을 허용해 자멸한 것이 치명적이었습니다. 루카스가 실점을 최소화하며 대등한 흐름을 만들었다면 kt 선발 정대현이 압박감으로 인해 호투를 이어가기 어려웠을 것이며 경기 중반 이후 역전을 도모할 수도 있었습니다. 여러모로 루카스는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 선수입니다. 28일 경기의 패배로 인해 5월 마지막 주는 2승 4패, 그것도 4연패로 마감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