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더 건맨 - 정치적 올바름과 액션 사이를 헤매다 영화

※ 본 포스팅은 ‘더 건맨’의 스포일러를 지니고 있습니다.

내전 상태의 콩고에서 활주로 공사 현장에 근무하는 짐(숀 펜 분)과 그의 동료들은 비밀리에 요인을 암살하고 거액을 챙깁니다. 서방 대기업과 관계를 절연하려는 자원부 장관을 의뢰에 의해 암살한 짐은 연인 애니(재스민 트린카 분)를 두고 콩고를 떠납니다. 8년 뒤 홀로 콩고에서 자원봉사활동을 하던 짐은 갑자기 살해될 위기에 처합니다.

깊이와 오락성, 모두 불만족

피에르 모렐 감독의 ‘더 건맨’은 암살자였던 과거를 지닌 전직 특수부대 요원이 자신을 살해하려는 의문의 일당과 추격전을 벌이는 과정을 묘사합니다. 시간적 배경은 2006년과 2014년이며 공간적 배경은 콩고의 수도 킨샤사에서 출발해 영국 런던,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와 지브롤터로 이어집니다. 콩고 장면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촬영했습니다.

테이큰’의 피에르 모렐 감독이 연출을 맡고 숀 펜이 주연은 물론 각본과 제작에 참여했으며 하비에르 바르뎀, 레이 윈스턴, 이드리스 엘바 등 굵직한 배우들이 출연했지만 ‘더 건맨’은 정치적 올바름과 오락적 요소 어느 것도 충족시키지 못합니다.

주인공 짐은 제3세계에서 암살자로 활동했던 과오를 뉘우치며 봉사활동에 임합니다. 결말 또한 그와 연인 애니가 콩고로 되돌아오는 것으로 묘사해 반성의 완성을 암시합니다. 하지만 콩고의 내전 상황에 대한 깊이 있는 시각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블러드 다이아몬드’, ‘디스트릭트 9’에 비해 아프리카의 정치적 현실에 대한 묘사는 부족합니다. 장관 살해의 주범 짐이 과거를 뉘우치고 관련 정보를 모두 인터폴에 제공했다는 이유로 매우 짧은 실형을 채우고 석방되는 것으로 암시되는 결말도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바르셀로나 장면에서는 투우장이 주요 공간적 배경으로 투우의 묘사와 함께 투우소가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지만 엔딩 크레딧에서는 2011년을 끝으로 바르셀로나에서는 투우가 금지되었음을 밝힙니다. 극중 투우 장면의 시간적 배경이 2014년임을 감안하면 고증에는 어긋난 연출인 것이 사실입니다.

액션 장면은 딱히 새로울 것이 없습니다. ‘테이큰’은 액션을 쉴 새 없이 극한으로 밀어붙인 덕분에 의외의 흥행을 기록하며 2편의 후속편까지 낳았지만 ‘더 건맨’은 ‘테이큰’과 비교해 액션의 힘과 아기자기함이 크게 부족합니다. 스케일도 크지 않습니다.

하비에르 바르뎀 조기 퇴장

스릴러의 장르적 성격을 지니고 있으나 긴장감이 두드러지지 않으며 반전도 놀랍지 않습니다. ‘옛 동료 중에 배신자가 있다’는 전형성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나름의 반전이라면 숀 펜이 맡은 짐과 확고한 대립구도를 형성할 것처럼 예상된 하비에르 바르뎀이 연기한 펠릭스가 초반 일찌감치 퇴장하는 전개입니다.

배역을 맡은 배우의 이름값만 놓고 보면 ‘007 스카이폴’에서 그랬듯 흑막이자 최종 보스인 것이 당연해 보이는 펠릭스로 짐의 연인 애니도 가로채 결혼했습니다. 하지만 알고 보니 그는 속 좁고 나약한 남자였을 뿐입니다. 짐이 콩고를 떠난 뒤 애니가 집단 성폭행 당했다는 충격적 과거가 밝혀진 뒤에는 그녀와 결혼한 펠릭스라는 캐릭터가 다르게 보이기도 합니다.

뜬금없는 섹스 장면

숱한 위험을 무릅쓴 전력으로 인해 짐은 초기 알츠하이머병과 유사한 증세에 시달립니다. 주름이 자글자글한 숀 펜의 외모와 어울리는 설정입니다. 짐은 망각을 보완하기 위해 수첩에 꼼꼼히 메모를 하고 휴대 전화로 동영상을 찍도록 하기 위한 장치입니다. 수첩은 그를 위기에서 빠뜨리지만 동영상은 그를 위기에서 구원합니다.

8년 뒤에 재회한 애니가 당일 밤에 짐에 달려가 그와 섹스하는 전개는 설득력이 부족합니다. 그날 낮 애니는 남편 펠릭스와 함께 키울 아이를 입양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옛 연인과의 재회가 반갑다고는 하지만 아이를 입양하기로 한 유부녀가 옛 연연과 단박에 섹스에 나서는 전개는 감정적으로 공감을 이끌어내지 못합니다. 섹스 장면이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도 아닙니다.

테이큰 - 스릴보다는 선 굵은 액션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