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저득점-저실점 승리공식’ LG 올핸 달라질까? 야구

2경기 연속 3득점. 지난 주말 한화를 상대로 시범경기 2연전에서 LG 타선이 뽑아낸 점수입니다.

시범경기 개막전이었던 7일 경기에서 LG는 0:6으로 끌려가던 5회초 최승준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습니다. 이어 2사 후 정성훈과 박용택의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더 얻었습니다. 하지만 6회초 무사 1, 2루에서 손주인이 병살타로 기회를 무산시키는 등 추가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LG는 3:9로 완패했습니다.

LG 최승준

이튿날인 8일 경기에서는 시범경기 첫 승을 올렸습니다. 1회초 1사 후 정성훈의 중월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습니다. 1:2로 뒤진 4회초 1사 1, 2루에서 최승준의 좌중월 주자 일소 2루타로 3:2로 역전했습니다. 5회말부터 윤지웅, 정찬헌, 봉중근으로 이어지는 필승계투조를 투입한 LG는 그대로 승리를 매조지었습니다.

시범경기 첫 2연전에서 LG 타선은 시원하게 터지지 않았습니다. 7일 경기에서는 9안타 3사사구를 얻었지만 집중력이 부족했습니다. 5회초를 제외하면 나머지 8이닝에서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8일 경기에서는 단 4안타에 그쳤습니다. 정성훈과 최승준이 각각 기록한 장타가 아니었다면 득점이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두 경기 모두 주전급 타자들이 선발 출전했지만 만족스러운 공격 흐름은 아니었습니다.

2연전 모두 3득점에도 불구하고 LG가 1승을 거둘 수 있었던 원동력은 마운드였습니다. 8일 경기에서 선발 루카스의 4이닝 2실점 후 5이닝 동안 4명의 불펜 투수들이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았기 때문입니다.

작년 LG의 승리 공식은 ‘저득점 - 저실점’이었습니다. 타선이 많은 득점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대신 필승계투조를 위시한 투수진이 그보다 적은 실점으로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LG는 5월 이후 대약진해 기적과 같은 포스트시즌 진출을 일궈냈습니다. 하지만 매 경기 내용은 살얼음판을 걷는 것처럼 고전의 연속이었습니다. 리그 전반의 타고투저에 역행한 타선 때문입니다.

올 시즌 LG 타선에 외형적인 보강은 없습니다. 부상 중인 한나한이 정상 가동된다 해도 방망이로 팀을 이끌만한 선수는 아닙니다. LG는 붙박이 4번 타자로 나설 이병규(7번)의 꾸준한 활약과 최승준, 오지환 등 젊은 타자들의 성장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시범경기 2경기만을 놓고 시즌 전체를 예측하는 것은 이릅니다. 아직 타자들의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2주 앞으로 다가온 정규 시즌 개막 이후 LG의 ‘저득점 - 저실점’의 승리 공식이 달라질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