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LG 양상문 ‘인내심’ 후반기라 더 빛난다 야구

2014 프로야구가 후반에 접어들었습니다. 9개 구단은 각기 90경기 안팎을 소화해 약 30경기만을 남겨둔 상태입니다. 상위팀은 포스트시즌에서 더 높은 곳에서 시작하기 위해, 하위팀은 최하위를 면하는 등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치열한 순위 싸움을 펼치고 있습니다. 부상 선수들이 예상보다 빠르게 1군에 복귀하고 선발 투수들의 등판 간격이 앞당겨지거나 보직이 조정되는 등 총력전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LG 양상문 감독은 총력전을 부정하고 있습니다. 우선 부상 선수들에게 충분한 휴식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7월 28일 잠실 롯데전에서 송구를 하다 허벅지에 통증을 느낀 스나이더를 경기 도중 교체한 뒤 선발 출전시키지 않고 대타로만 활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LG는 사실상 외국인 타자 없이 선두권의 삼성과 넥센을 상대하는 버거운 일정을 치러야 했지만 양상문 감독은 인내심을 발휘했습니다.

8월 1일 잠실 넥센전에서는 오지환이 등에 사구를 맞자 경기 도중 교체한 뒤 다음날 1군 엔트리에서 제외해 충분한 회복 기간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LG가 8월 4일부터 3일 간의 휴식이 예정되어 있어 오지환의 공백이 상대적으로 크지는 않았지만 주전 유격수를 1군에서 아예 제외하는 결단은 분명 돋보입니다.

부상 선수에 대한 양상문 감독의 원칙은 철저합니다. 완전히 회복될 때까지 기다린다는 것입니다. 맏형 이병규와 작년 주전 포수 윤요섭이 부상으로 1군에서 제외되어 재활에 상당 기간이 소요되었고 최근에는 2군 경기에 출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양상문 감독은 수비가 가능한 몸 상태가 될 때까지 기다리고 있습니다.

마운드 운영에서도 양상문 감독은 총력전을 부정하고 있습니다. 타 팀의 경우 선발 투수를 불펜으로 투입하거나 혹은 4일 휴식 후 앞당겨 사용하는 운영이 엿보이고 있습니다. 치열한 순위 싸움 탓입니다. 하지만 양상문 감독은 선발 투수의 경우 화요일에 등판한 선수가 그 주 일요일에 다시 나서는 경우를 제외하면 최소 5일 휴식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7일에 예정된 마산 NC전에도 8월 2일 잠실 넥센전에 등판했던 실질적 1선발 리오단을 4일 휴식 후 등판시킬 수도 있지만 7월 30일 대구 삼성전에 등판했던 류제국을 선발 예고했습니다. 선발 투수들의 순번을 지키며 충분한 휴식을 부여하겠다는 속뜻을 읽을 수 있습니다.

불펜 또한 과부하와는 거리가 있습니다. 불펜 투수들이 무리하지 않도록 투구 수와 등판 간격을 세심하게 고려하고 있습니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투수는 등판시키지 않고 회복을 기다립니다. 7월 30일 대구 삼성전에서 블론 세이브 패전을 기록한 마무리 봉중근을 8월 1일 잠실 넥센전의 세이브 상황에 기용하지 않고 아낀 것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3일 연투한 투수는 다음 경기에는 무조건 휴식을 부여합니다.

4위 롯데에 3경기차 뒤진 5위 LG는 마음이 급할 수도 있습니다. 총력전에 대한 유혹을 받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양상문 감독은 인내심을 견지하며 정상적인 운영으로 LG를 이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G는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스나이더가 빠지니 테이블 세터와 하위 타선이 분발하고 오지환이 제외되니 황목치승이 나타났습니다. 선수들이 감독의 배려에 보답하고 있는 형국입니다. 피 말리는 순위 경쟁 속에서 더욱 빛나는 양상문 감독의 인내심입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