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삼성, 채태인 살아나야 ‘AS 우승’ 넘본다 야구

삼성이 극적인 승리로 조 1위를 차지했습니다. 어제 대만 타오위안 구장에서 펼쳐진 아시아시리즈 예선 마지막날 경기에서 대만 퉁이에게 5:4로 승리했습니다. 대회 규정에 의거해 아웃 카운트 하나만 내줘도 A조 2위로 밀려나 힘겨운 상대인 일본 라쿠텐과 준결승전에서 만날 수밖에 없었던 연장 10회초 2사 후 대타 우동균의 우전 적시타로 결승점을 뽑았습니다.

결과는 신승이었지만 경기 중반까지 삼성이 더 많은 점수를 뽑아내며 쉽게 풀어갈 수 있는 기회가 많았습니다. 3회초와 4회초 득점에는 성공했지만 1회초 2사 만루, 2회초 2사 2루, 3회초 2사 3루, 4회초 2사 2루, 6회초 2사 1, 3루 기회를 모두 잔루로 기록했습니다. 경기 시작 이후 6회초까지 무려 5번이나 득점권에 주자를 남겨 놓고 이닝을 마감한 것입니다.

(사진 : 삼성 채태인)

아쉬웠던 것은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채태인의 부진이었습니다. 채태인은 1회초 1사 1루에서 나와 삼진으로 돌아섰습니다. 4회초에는 삼성이 3:2로 역전한 뒤 2사 2루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4:2로 앞선 6회초 2사 1, 3루에서는 좌익수 플라이로 아웃되었습니다. 만일 채태인이 4회초나 6회초에 적시타를 터뜨렸다면 삼성은 연장전까지 끌려가지 않고 정규 이닝으로 승리했을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채태인은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습니다.

아시아시리즈에 들어와 삼성의 중심 타선은 이승엽과 박석민이 이끌고 있습니다. 이승엽은 아시아시리즈 개막전인 이탈리아 볼로냐와의 경기에서 8회말 2사 후 3점 홈런을 터뜨리는 등 2경기 연속으로 장타를 뿜어내며 타점을 올리고 있습니다. 박석민도 2경기에서 9타수 3안타 타율 0.333에 3득점으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채태인은 9타수 1안타 타율 0.111로 부진합니다.

채태인은 페넌트레이스에서 0.381의 타율을 기록했습니다. 시즌 후반 어깨 부상으로 1군에서 제외되어 규정 타석을 채우지 못했습니다. 불의의 부상만 아니었다면 타격왕까지 노려볼 만했습니다. 9월 중순 복귀한 채태인은 맹타를 휘두르며 삼성의 페넌트레이스 1위를 견인했고 한국시리즈에서도 5차전과 6차전에서 2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삼성의 짜릿한 역전 우승에 기여했습니다.

2011년 아시아시리즈에서 일본의 소프트뱅크를 꺾고 한국 팀으로서는 최초로 우승을 차지한 삼성은 2년 만에 아시아 왕좌 복귀를 넘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형우가 팔꿈치 수술로 이탈한 가운데 채태인마저 부진하면 아시아시리즈 우승을 바라보기 어렵습니다. 채태인이 캔버라와의 준결승전부터 부활해 삼성의 아시아 왕좌 복귀에 기여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