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상 - 밋밋하고 평범하다 영화

※ 본 포스팅은 ‘관상’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조선 문종 때 용하다고 이름난 관상가 내경(송강호 분)은 처남 팽헌(조정석 분)과 함께 한양으로 상경해 기생 연홍(김혜수 분)의 집에서 관상을 보다 좌의정 김종서(백윤식 분)의 수하가 됩니다. 문종 사후 어린 단종이 즉위하자 김종서는 단종의 숙부 수양대군(이정재 분)의 찬탈을 막기 위해 견제합니다.

한재림 감독의 ‘관상’은 양분된 권력의 극한대립 속에 휘말려 비극을 맞이하는 관상가의 운명을 묘사하는 사극입니다. 조선 시대 초중반 배경의 궁중 사극으로 실제 발생한 정변을 소재로 하며 비극적 결말이라는 요소는 2005년 작 ‘왕의 남자’를 연상시킵니다. 중요 등장인물이 눈이 멀게 된다는 설정도 동일하며 ‘왕의 남자’에 참여했던 이병우가 맡은 서정적인 음악의 분위기 또한 비슷합니다.

기획의 측면에서는 조선 시대 배경의 사극이며 정치적인 소재라는 측면에서 작년 추석에 개봉되어 1000만 관객 영화가 된 ‘광해’를 떠올리게 합니다. 코미디의 성격을 지니고 있으며 화려한 캐스팅이라는 점에서는 작년 여름 개봉되어 1200만 관객을 동원한 ‘도둑들’을 의식한 기획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관상’의 주조연급 중 유일한 여배우인 김혜수의 기용 또한 유사한 맥락으로 읽을 수 있습니다.

‘관상’이 ‘도둑들’과 ‘광해’ 만큼의 흥행에 성공할지는 의문입니다. ‘도둑들’과 ‘광해’는 독창성과 완성도의 측면에서 논란의 여지는 있었지만 재미를 갖춘 오락영화라는 점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관상’은 재미가 부족합니다. 코미디의 측면에서는 소소한 잔재미를 제공하지만 영화 전체를 상징하며 입소문이 날 정도의 임팩트를 남기는 큰 웃음을 선사하는 장면을 제시하지 못합니다. 그렇다고 스케일이 큰 것도 아니며 액션이 눈에 띄지도 않습니다.

유일한 여성 캐릭터 김혜수는 중반 이후부터 강화되는 정치적 대립이라는 주된 갈등 구조에서 소외되어 비중이 줄어듭니다. 남성 캐릭터 위주로 전개되지만 그렇다고 선이 굵은 것도 아닙니다. 따라서 ‘관상’은 로맨스조차 없는 건조한 영화가 되었습니다. 내경과 정체를 숨긴 아들 진형(이종석 분)의 부자지간의 정이 강조되지만 영화 전체를 메우기에는 허전합니다. 결말의 비극은 관습적으로 수용됩니다. 한국 영화의 공식처럼 자리 잡은 ‘전반부 웃음, 후반부 눈물’의 공식에 충실하지만 웃음과 눈물 모두 역부족입니다.

140분의 러닝 타임도 상당히 깁니다. 초반부 내경이 상경해 김종서의 수하에 들어가기까지의 과정을 보다 압축했으면 나았을 것입니다. 광화문 앞에서 진형이 죽음을 맞이하는 클라이맥스에서 슬로 모션이 남발되어 호흡이 긴 것도 약점입니다. 러닝 타임을 20분은 줄일 수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김종서가 죽고 수양대군이 승리해 즉위한다는 사실은 상식에 해당하며 무수한 TV 사극을 통해서도 너무나 잘 알려진 사실인데 ‘관상’에서는 이를 전면에 앞세우는 것도 흥미를 반감시키는 요인입니다. 어지간한 관객이라면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결말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날이 갈수록 자극적으로 변화하는 종편의 사극에 비해서도 밋밋하고 평범합니다.

캐스팅은 화려하지만 주연 송강호는 인상적이지 못합니다. 배우의 연기력이 아니라 각본의 한계로 보입니다. ‘푸른 소금’, ‘하울링’ 그리고 ‘관상’에 이르기까지 송강호의 최근 각본 선구안은 예전만 못합니다. 오히려 악역이지만 매력적인 이정재와 목소리만을 앞세우고 정체를 숨기다 마지막에 얼굴을 드러내는 한명회 역의 김의성이 인상적입니다. 숨겨진 인물이 한명회라는 것은 유추하는 것이 어렵지 않지만 어떤 배우가 맡은 것인지는 궁금증을 유발시킵니다. 김종서와 수양대군이 대립각을 세우고 내경은 한명회와 대립각을 세운다고 볼 수 있습니다.

‘관상’의 주제의식이 무엇인지도 불분명합니다. 쿠데타는 나쁘다고 강조하는 것인지, 역사와 권력 투쟁 앞에 일개인은 무기력하다고 주장하는 것인지, 인간의 운명은 예측 불가능하다고 입증하려는 것인지 알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깊이 있는 거대담론을 제시하는 것도 아닙니다. 전작 ‘연애의 목적’과 ‘우아한 세계’에서 한재림 감독은 어긋난 인간관계가 야기하는 파국을 묘사한 바 있습니다. ‘관상’도 비슷한 주제의식을 지닌 듯하지만 완성도와 재미 모두 전작에 비해 한참 아쉽습니다. 2006년 작 ‘우아한 세계’ 이후 7년 만의 복귀작이지만 결과는 실망스럽습니다.

팽현의 대사 ‘한양이 틀리긴 틀려’는 어법에 어긋난 것입니다. ‘한양이 다르긴 달라’가 되어야 옳습니다.

연애의 목적 - 전형성을 못벗어난 통속 멜러
우아한 세계 - 조폭 영화를 뛰어 넘은 조폭 영화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