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8월 8일 LG:롯데 - ‘우규민-이동현 난조’ LG 1점차 패배 야구

LG가 1점차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롯데와의 홈 2연전 첫날 5:4로 역전패했습니다. LG의 3연승 행진도 마감되었습니다.

패인은 선발 우규민과 셋업맨 이동현의 난조입니다. 우규민은 오늘 롯데전에서 승리 투수가 될 경우 데뷔 첫 10승과 전 구단 상대 승리 투수에 오르는 것을 의식했는지 소극적인 투구 내용을 보였습니다. 우선 윤요섭이 앉아 있는 방향으로 가지 못하는 공이 많았습니다. 몸쪽 승부를 과감히 하지 못하고 바깥쪽 위주로 승부했습니다.

롯데 타자들은 이를 간파한 듯 좌우타자 모두 밀어치는 타격으로 우규민을 괴롭혔습니다. 우규민이 5.1이닝 동안 허용한 안타는 무려 10개였습니다. ‘가랑비에 옷 젖는다’는 속담처럼 장타를 두려워하다 단타에 무너진 것입니다. 우규민은 1회초부터 6회초까지 6번의 이닝 중 4회초와 5회초를 제외한 4번의 이닝에서 선두 타자에 안타를 허용해 찜통더위 속에서 야수들의 수비 시간을 길게 만들어 집중력을 떨어뜨렸습니다.

(사진 : 8월 8일 잠실 롯데전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된 LG 우규민)

실점 과정을 뜯어보면 상당히 실망스럽습니다. 1:0으로 앞선 5회초 1사 2루에서 손아섭의 우중간 가르는 듯한 타구를 이진영이 점프하며 아웃 처리하는 호수비로 우규민을 도왔지만 이어 전준우를 상대로 초구 한복판 실투로 중전 적시타를 허용해 1:1 동점이 되었습니다. 호수비의 분위기를 등에 업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하지 못한 것입니다.

5회말 행운이 따른 박용택의 2루타로 2:1로 다시 리드했지만 6회초 시작과 동시에 박종윤과 강민호에게 밀어치는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1사 2, 3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왔습니다. 우규민의 책임 주자는 결과적으로 모두 득점해 역전이 되었고 우규민은 패전 투수가 되었습니다.

불펜 투수들 또한 만족스럽지 못했습니다. 6회초 1사 2, 3루에 등판한 좌완 원 포인트 릴리프 류택현은 대타 박준서를 상대로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해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위기만 키우고 강판되었습니다.

6회초 1사 만루 위기에서 3일을 쉰 프라이머리 셋업맨 이동현을 조기에 등판시킨 것은 2:1의 리드를 지키라는 벤치의 의도였습니다. 하지만 이동현은 황재균을 상대로 1-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2타점 역전 적시타를 허용했습니다. 4구에 포수 윤요섭은 바깥쪽으로 빠져 앉았지만 이동현의 투구는 한복판에 높게 형성된 실투였습니다.

7회초에도 이동현의 난조는 계속되었습니다. 선두 타자 손아섭을 상대로 1-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이동현의 5구는 한복판에 높게 형성되었고 안타로 연결되었습니다. 황재균에게 안타를 허용한 로케이션과 동일했습니다. 이어 전준우를 상대로 던진 몸쪽 공이 좌중간 2루타로 연결되어 4:2로 벌어졌습니다. 이후 2사를 잡아 추가 실점을 하지 않는 듯했지만 강민호의 고의 사구에 이어 정훈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해 5:1로 벌어졌습니다. 8번 타자를 상대로 풀 카운트까지 끌려간 뒤 또 다시 한복판 실투를 던진 것이 적시타로 연결된 것입니다. 강민호를 고의 사구로 거른 것이 무의미해졌습니다. 이동현은 1.2이닝 동안 2실점하면서 부진한 것은 물론 투구수도 40개에 달해 내일 경기 등판이 어려워졌습니다. 오늘 경기는 불펜을 쏟아 붓고도 패배했기에 타격이 적지 않습니다.

5:4로 뒤진 9회말 2사 후 연속 안타와 폭투로 얻은 2사 2, 3루 기회에서 오지환의 우중간 가르는 끝내기 안타성 타구가 중견수 전준우의 다이빙 캐치에 걸린 것이 불운하다고 할 수도 있지만 그에 앞서 오지환은 너무나 부진했습니다.

5회말 2:1로 앞선 2사 2루는 물론이고 7회말 5:2에서 5:4까지 추격한 가운데 맞이한 1사 2, 3루의 절호의 기회에서도 오지환은 모두 삼진으로 돌아섰습니다. 7회말 동점만 만들었어도 분위기는 달라질 수 있었지만 오지환의 삼진에 이어 이진영마저 범타로 물러나 동점에 실패했습니다. 오지환은 7회말까지 네 번의 타석에서 4타수 무안타 3삼진으로 부진했습니다. 오지환은 9회말 불운을 탓하기보다 그 이전 네 번의 타석의 부진을 복기하고 반성해야 할 것입니다. 오지환은 바깥쪽 변화구 유인구에 속수무책이었습니다.

LG 타선이 13안타 3사사구를 얻고도 4득점에 그친 것은 5타수 무안타의 오지환과 4타수 무안타의 이병규에서 공격의 흐름이 번번이 끊어진 탓도 있지만 2개의 병살타와 3개의 주루사의 탓이 더 큽니다.

4회말과 6회말에 각각 병살타가 나왔습니다. 4회말 1사 2루에서는 정성훈이, 6회말 무사 1루에서는 정의윤이 병살타를 기록했습니다. 중심 타선에서 나온 병살타라는 점에서 뼈아팠습니다.

(사진 : 8회말 2사 후 안타를 치고 2루로 향하다 아웃된 LG 정성훈)

3개의 주루사는 더욱 부정적이었습니다. 1회말 2사 1루에서 정의윤이 좌측에 깊숙한 안타를 쳤지만 2루로 뛰다 아웃되었습니다. 정의윤은 주루사가 잦은 편입니다. 공격적인 주루 플레이도 좋지만 자신의 발에 대해 냉정하고 정확하게 인식해야 합니다. 8회말 2사 후에는 정성훈이 다시 좌측에 깊숙한 안타를 치고도 2루로 뛰다 아웃되었습니다. 주루사로 공격 이닝을 마감하는 것은 경기 흐름에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습니다.

2회말에는 하위 타선에서 3연속 안타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1사 1, 2루에서 2루 주자 김용의가 투수 견제사에 걸려 아웃되어 흐름이 끊어졌습니다. 김용의의 견제사 이후 LG는 추가 득점에 실패해 선취 득점이 큰 의미를 지니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경기에서 LG의 수비는 인상적이었지만 병살타와 주루사가 호수비들을 무위로 되돌렸습니다. 하지만 상대 마무리를 끝까지 압박한 것은 내일 경기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문제는 내일 선발 리즈입니다. 리즈가 사사구를 연발하며 와르르 무너지지는 패턴을 반복하지 않을 수 있을지 여부가 관건입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