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1boon/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관전평] 4월 13일 LG:한화 - 손주인 대활약, LG 2연승 야구

LG가 한화와의 시즌 2차전에서 5:1로 승리하며 2연승했습니다. 선발 임찬규의 호투와 초반부터 터진 타선에 힘입었습니다.

임찬규는 5이닝 6피안타 5삼진 1실점으로 시즌 3경기 만에, 선발 등판으로는 2경기 만에 첫 승을 거뒀습니다. 5회말 1사 만루의 위기에서 중심 타선의 이대수를 2루수 뜬공, 김태균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최대 위기를 넘긴 것이 결정적이었습니다. 5회초 1사 3루의 기회에서 득점이 무산되었고 도루자로 기록된 실질적인 견제사와 함께 이닝이 마감되었기에 임찬규의 승리 투수 요건이 걸린 5회말에 위기가 온다는 것은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고 실제로 위기가 찾아왔지만 임찬규는 극복했습니다.

하지만 임찬규는 제구력에는 물음표를 남겼습니다. 볼넷을 1개만 내준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졌지만 전반적인 제구는 높게 형성되었습니다. 한화 타자들이 개막 11연패에 빠지며 자신감을 상실하고 배트 스피드가 떨어졌기에 망정이지 중위권 팀의 타선도 극복하기 쉽지 않는 제구였습니다.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며 카운트를 유리하게 끌고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보다 낮고 예리한 로케이션을 형성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임찬규가 2011 시즌 초반에 보여준 로케이션은 지금 보다 분명 낮았습니다.

4:1로 다소 여유가 있었던 상황에서 5회말까지 83개의 투구 수를 기록했으며 6회말 상대 하위 타선으로 내려가기에 임찬규에게 더 던질 여력이 있었지만 LG 김기태 감독이 6회말부터 불펜을 가동한 것은 그만큼 임찬규가 불안하다는 계산이 포함된 조치로 보입니다.

임찬규 이후 6회말부터 4이닝을 유원상, 김선규, 정현욱, 임정우가 1이닝 씩 맡았는데 모두 어제 휴식을 취했으며 오늘 많은 투구수를 기록한 것은 아니니 내일 경기에도 모두 등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마무리 봉중근이 휴식을 취한 것도 고무적입니다.

오늘 등판한 4명의 불펜 투수 중 가장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것은 9회말 마지막으로 등판한 임정우입니다. 11개의 투구 수로 4명의 투수 중 가장 적은 투구 수로 유일하게 삼자 범퇴를 기록했습니다. 현재와 같은 페이스라면 임정우는 가장 강력한 선발 투수 후보라 할 수 있습니다.

(사진 : 4월 13일 대전 한화전에서 선발 유창식을 상대로 1회초 선두 타자 홈런을 터뜨리는 LG 오지환)

LG전 무패를 자랑하는 좌완 유창식이 한화에서는 선발 등판했지만 1회초 오지환의 시즌 3호, 개인 통산 2번째 1회 선두 타자 홈런에 힘입어 LG는 선취점이자 결승점을 얻으며 산뜻하게 출발했습니다. 오지환은 1-3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높은 직구를 놓치지 않고 받아쳐 어제보다 더 비거리가 멀게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결과적으로 유창식은 LG전 무패 기록을 중단했습니다. 올 시즌 초반 LG는 넥센 강윤구, 한화 유창식과 같이 LG전에 무패를 유지하며 강한 모습을 보이던 좌완 투수들에게 패전을 안기고 있는데 시발점은 모두 오지환의 1회초 선두 타자 홈런이었습니다.

하지만 9회초 1사 만루에서 정성훈의 타구가 내야를 넘어가기 전에 2루에서 스타트를 끊었다 더블 아웃으로 득점 없이 이닝이 마감되도록 한 오지환의 주루 실수는 복기를 통해 반복되지 않아야 합니다.

타자들 중에서 가장 돋보인 것은 2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손주인이었습니다. 1회초 오지환의 홈런 이후 유창식이 추스르기 전에 다시 안타로 출루한 뒤 이진영의 적시타에 홈을 밟아 2:0으로 점수차를 벌리게 했습니다.

2:0의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4회초 2사 2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LG가 3:0으로 달아나도록 한 손주인은 내쳐 2루 도루를 성공시켰습니다. 작년까지 통산 도루가 단 1개밖에 없던 손주인이 도루를 하리라고는 한화 배터리는 예상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손주인은 한화 배터리의 도루 저지 약점을 과감하게 파고들어 통산 2번째 도루로 2루에 진루한 뒤 박용택의 중전 적시타로 득점해 4:0으로 벌리게 했습니다.

(사진 : 6회초 2사 3루에서 윤근영의 폭투를 틈타 홈에 파고들어 득점한 LG 정주현)

LG의 5득점 째 역시 손주인의 공이 컸습니다. 6회초 2사 3루에서 윤근영의 폭투 때 손주인은 3루 주자 정주현에게 홈으로 들어오라는 손짓을 했고 이것이 5:1로 벌리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윤근영의 폭투는 포수 정범모로부터 멀리 떨어지지 않아 3루 주자 정주현이 스스로 판단해 홈을 파고들기 어려웠지만 가까운 타석에서 본 손주인의 판단이 정확했습니다. 1루 및 3루와 달리 홈에는 주루 코치가 없기에 상황에 따라서는 타자가 주루 코치 역할을 해야 하는데 손주인의 주루 코치와 같은 정확한 판단이 득점과 연결된 것입니다. 손주인의 맹활약 덕분에 LG는 5득점 중 4득점을 2사 후에 기록했습니다.

비록 득점과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9회초 무사 1, 2루에서 손주인이 우익수 뜬공을 쳐서 결과적으로 2명의 주자를 한 베이스 씩 진루시킨 타격 역시 돋보였습니다. 주자들을 위해 의도적으로 밀어치려는 팀 배팅이 돋보이는 순간이었습니다.

반면 정성훈은 5타수 무안타로 선발 타자 중 유일하게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습니다. 4번 타자에 어울리지 않는 결과입니다. 전반적으로 스윙이 매우 컸습니다.

5:1로 앞선 9회초 1사 만루의 기회에서 정성훈에게 요구된 것은 4점을 일거에 뽑을 수 있는 만루 홈런이 아니라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는 1점이었습니다. 그러나 정성훈의 초구에 큰 헛스윙으로 0-1이 된 뒤 2구에 유격수 직선타 병살타를 기록했습니다. 기록상으로는 직선타 아웃이었으나 실은 잘 맞은 타구가 아닌 먹힌 타구였습니다. 만일 9회초 정성훈이 타점을 얻으며 추가 득점했다면 이후 대량 득점으로 연결될 수도 있었으며 한화로 하여금 오늘은 물론이고 내일 경기도 어렵겠구나 하는 자포자기 상태로 몰아갈 수 있었지만 그렇지 못했습니다.

박용택이 눈 부위 경련에도 불구하고 3할 타율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고 이진영이 한화와의 2연전에서 6안타를 몰아치며 3할 타율에 올라섰지만 4번 타자 정성훈은 두 명의 좌타자 사이에서 번번이 공격 흐름을 끊고 있습니다. 정성훈이 한 번 슬럼프에 빠지면 그 기간이 길다는 점에서 우려스럽습니다. 정성훈에게 팀이 요구하는 것은 큼지막한 홈런이 아니라 착실하게 타점을 올리는 것입니다.

대주자로 출전한 이대형은 납득하기 어려운 타이밍에 도루를 시도하다 아웃되었습니다. 8회초 무사 1루에서 정의윤을 대신해 대주자로 출전한 이대형은 1사 1루 현재윤 타석 볼 카운트 0-2에서 3구째에 도루를 시도하다 아웃되었습니다. 0-2라면 상대 배터리가 피치아웃을 시도하기 가장 유리한 카운트이며 사실상 한화 배터리도 피치아웃과 다름없이 공을 바깥쪽으로 뺐는데 그 타이밍에 꼭 맞춰 도루를 시도하다 아웃되었습니다. 사실상의 자살 행위였습니다. 이대형은 1군 합류가 늦었고 아직 도루도 기록하지 못했는데 그러다 보니 도루에 대한 감각이 떨어진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가장 도루를 시도하지 말아야 할, 어처구니없는 타이밍에 시도한 도루였습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