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베를린 - 매끄럽지만 참신하지 않다 영화

※ 본 포스팅은 ‘베를린’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독일 베를린에서 북한 첩보원 표종성(하정우 분)의 무기 밀거래 현장을 국정원 요원 정진수(한석규 분)가 급습하지만 성과 없이 종료됩니다. 북한에서 급파된 후배 첩보원 동명수(류승범 분)에 의해 표종성은 베를린 주재 북한대사 리학수(이경영 분)와 통역관인 자신의 아내 련정희(전지현 분)가 망명 시도 혐의를 사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류승완 감독의 ‘베를린’은 과거 동서냉전의 상징이자 현재 남북한 대사관이 공존하는 도시 베를린을 영화의 주된 공간적 배경은 물론 제목으로까지 설정했습니다. 이국적 분위기를 물씬 자아내는 유럽 로케이션을 통해 관객의 눈을 사로잡으며 남북한 첩보원들이 마음껏 활개 치는 공간으로 베를린은 참으로 적절한 선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단순히 남북한의 대결에만 국한시키는 것이 아니라 미국 CIA, 이스라엘 모사드, 러시아와 아랍의 무기상까지 다양한 행위자들이 가세해 복잡한 구도를 형성하며 스케일을 확장합니다. 북한의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의 상황을 서사에 반영하는 기민함 또한 과시합니다.

복잡한 역학 구도를 반영하듯 ‘베를린’의 전반부는 스릴러에 방점을 둡니다. 표종성을 둘러싼 주변 인물들 중 진짜 배신자는 누구인지, 배신의 이유는 무엇인지 밝혀내는 데 초점을 맞춥니다. 긴박감 넘치도록 교차 편집된 중반부의 표종성과 련정희 부부의 자택 탈출 장면 이후 ‘베를린’은 스릴러보다는 액션에 무게를 둡니다.

속도감 넘치는 스릴러와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조화시켰다는 점에서 ‘베를린’은 매끄러운 오락 영화이지만 류승완 감독의 초창기 필모그래피에서 찾을 수 있는 독특함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톡톡 튀는 B급 정서가 강했던 ‘다찌마와 리’의 흥행 실패 이후 스타일을 바꿔 일반 대중에 호소하려 했던 ‘부당거래’에 가깝습니다. 아무도 믿을 수 없으며 배신이 반복되는 스릴러라는 점 또한 ‘부당거래’와 유사합니다.

등장인물의 설정도 기존 영화들에서 익숙한 것들입니다. 주인공 표종성은 아내를 위해 타국에서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하는 고난에 휘말린다는 점에서 하정우의 이전 출연작 ‘황해’와 유사합니다. 초췌한 외모와 과묵하며 거친 성격의 남성 캐릭터라는 점도 동일합니다.

출연작마다 화제가 되었던 시원시원하게 먹는 하정우의 연기는 ‘베를린’에서는 밥상 앞에서 깨작깨작 거리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류승완 감독이 영화 외적인 논란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하정우의 먹는 장면의 비중을 축소시킨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정진수야말로 ‘쉬리’에서 한석규가 맡았던 주인공 유중원을 그대로 가져온 것처럼 보입니다. 1999년 작 ‘쉬리’에서 비밀정보기관 OP 요원 유중원은 연인이 북한 공작원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비극에 휘말리는데 ‘베를린’의 정진수는 승진에서도 밀려난 국정원 요원으로 등장합니다. 14년 전 ‘쉬리’ 사건으로 인해 승진 선상에 밀려난 뒤 ‘베를린’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닳고 닳은 중년의 요원이 변모했지만 임무에 대한 집요함은 여전한 것으로 연결시킬 수 있습니다. ‘베를린’에서의 한석규의 머리 모양과 짙은 색 정장 또한 ‘쉬리’에서와 흡사합니다.

소재의 측면에서도 남북 분단에서 비롯된 첩보 요원의 대결, 주인공의 연인이 배신자 혐의를 받는다는 점에서도 ‘쉬리’와 ‘베를린’은 동일합니다. 단지 주인공이 한국인에서 북한인으로 바뀌었을 뿐입니다.

따라서 ‘베를린’은 ‘쉬리’의 후일담이자 한국 액션 영화는 물론이고 한국 영화 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꾼 강제규 감독의 ‘쉬리’에 대한 류승완 감독의 오마주로 읽을 수 있습니다. ‘쉬리’는 할리우드 영화에서나 가능했던 것을 한국 영화에서도 구현했다는 점에서 선구적인 작품으로 손꼽히는데 ‘베를린’ 역시 최근 할리우드에서 주류를 이루고 있는 ‘제이슨 본’ 시리즈의 류의 다국적 첩보 액션 영화를 한국 영화에서 구현했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평소 출입이 금지된 한인식당에서 생일날 홀로 미역국을 시켜 먹으며 가족조차 언급 되지 않는 고독한 사내로 정진수를 묘사하는 것은 류승완 감독의 전형적인 남성 등장인물 제시 방식입니다. 정진수의 가족은 언급되지 않지만 나머지 3명의 북한인 등장인물 표종성, 련정희, 동명수는 모두 가족 관계가 구체적으로 제시되어 대조적입니다.

정진수는 국정원 베를린 지부 내에서 ‘왕따’ 당하는 신세이며 표종성은 동명수 일가의 음모에 의해 임신한 아내를 홀로 지켜야 하는 신세가 됩니다. 클라이맥스에서는 조직으로부터 버려진 고독한 두 사내가 힘을 합쳐 싸우는 버디 무비로 수렴합니다. 그에 앞서 두 사람이 대결을 펼치다 베를린 시내가 내려다보이는 건물 옥상에서 정진수가 표종성의 머리에 총을 겨누는 서두의 장면은 ‘무간도’의 클라이맥스에서 양조위가 유덕화의 머리에 총을 겨누는 건물 옥상 장면을 연상시킵니다.

동명수 역의 류승범 역시 형 류승완 감독의 전작 ‘부당거래’와 연기 스타일이 비슷합니다. ‘부당거래’에서는 든든한 연줄을 가진 ‘양아치 검사’로 분했다면 ‘베를린’에서는 역시 권력의 핵심에 위치한 아버지를 둔 ‘북한 양아치’로 등장합니다. 한편 련정희는 개성이 중시되는 인물이 아니기에 전지현의 연기는 무난합니다. 이경영이 분한 리학수는 한때 ‘삼성의 2인자’로 불렸던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의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보입니다.

클라이맥스의 표종성과 동명수의 혈투는 역시 류승완 감독의 영화답게 총이 아닌 맨주먹으로 결판납니다. 임신한 련정희를 희생시키는 결말은 비극성을 강화함과 동시에 할리우드 영화였다면 준수했을 불문율(여성과 아이, 특히 둘이 결합한 임신부는 희생시키지 않음)을 깨뜨렸다는 점에서 대담합니다. 하지만 표종성이 련정희의 싸늘히 식은 몸을 안고 억새밭을 달리는 장면은 지나치게 길게 편집되어 아쉬움이 남습니다.

국정원 요원 역으로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의 윤종빈 감독과 ‘미쓰 홍당무’의 이경미 감독이 카메오로 출연했습니다. 한국어 표준말보다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북한 사투리는 관객들에게 낯설어 대사 전달이 매끄럽지 않습니다.

피도 눈물도 없이 - 밑바닥 인생들의 개싸움판
주먹이 운다 - 불경기를 힘겹게 버티는 서민을 위해
다찌마와 리 - 인위적인 촌스러움이 유발하는 폭소
부당거래 - 대한민국 부정부패 현주소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남선북마 2013/02/03 00:44 #

    쫓는자 쫓기는자가 결국 힘을 합쳐 싸우는건.. 첩혈쌍웅도 연상되더군요.. 뭐 흔한 클리셰겠지만요..
  • 티거사랑 2013/02/04 15:35 #

    저 또한 막판 억새밭 씬에서

    전지현 업고 가는 씬은 너무 길게 편집되어서 아니다 싶더군요...

    맥주 광고까지 생각나더라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