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JJ 듀오’ LG 정재복-정찬헌, 부활할까? 야구

LG 불펜이 강해졌습니다. FA 정현욱을 가세해 기존의 마무리 봉중근, 셋업맨 유원상, 이동현까지 탄탄한 필승계투조를 구축한 것입니다. 지난 몇 년을 돌이켜보면 이처럼 LG 불펜이 안정감을 주는 것이 격세지감마저 느끼게 합니다.

2009년 LG 불펜에는 ‘JJ 듀오’가 있었습니다. 정재복과 정찬헌의 이니셜에 착안한 별명이었습니다. 2008년 정재복은 4승 10패 14세이브 10홀드 평균자책점 3.89로 실질적인 마무리 투수였으며 신인 정찬헌은 불펜에서 시작해 시즌 중 선발로 전업했지만 경험 부족으로 최다패(13패) 투수가 되어 2009년은 두 투수 모두 불펜에서 시즌을 시작했습니다.

시즌 초반 LG는 구단 역사상 최고의 외국인 타자였던 페타지니와 FA 이적생 이진영, 정성훈의 불방망이를 앞세워 연승을 달렸습니다. 당시 LG의 필승계투조를 책임진 것이 정재복과 정찬헌의 ‘JJ 듀오’였습니다.

그러나 LG의 필승계투조는 ‘JJ 듀오’가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따라서 정재복과 정찬헌에게 돌아가는 부담은 상당했습니다. 2008년 불펜에서 많은 이닝을 소화한 정재복의 구위는 이미 전년만 못했고 정찬헌은 더블헤더에 연속 등판하는 등 잦은 출전으로 인해 힘이 떨어지는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결과적으로 두 투수는 ‘JJ 듀오’라는 별명처럼 2010년 나란히 팔꿈치 수술을 받았습니다. 정찬헌은 수술 이후 공익 근무 요원으로 입대했습니다.

(사진 : LG 정재복)

정재복은 재활을 거쳐 2012년 복귀해 7경기에 등판해 2승 1패 평균자책점 5.64의 기록을 남겼습니다. 부상 이전 140km/h대 중반을 넘나들던 직구 구속이 140km/h대 초반으로 떨어져 변화구와 제구력에만 의존하면서 정재복은 선발 로테이션에서 한 자리를 차지하지 못했습니다. 6월 3일 잠실 한화전을 끝으로 정재복은 남은 시즌을 2군에서 보냈습니다.

2013년이 밝았습니다. 정재복은 다시 한 번 1군 진입을 노리고 있습니다. 정찬헌은 2월 소집 해제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정찬헌이 몸을 만들어 시즌 개막과 함께 복귀하는 것은 어렵다 해도 ‘JJ 듀오’가 LG 1군에서 4년 만에 다시 모이게 될 가능성은 매우 높습니다.

비록 프로에 몸담은 기간은 상당한 차이가 있지만 정재복과 정찬헌이 공통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과제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팔꿈치 수술과 재활을 거친 투수들의 숙명과도 같은 직구 구속 회복입니다. 직구 구속의 회복 여부에 따라 우완 정통파인 두 투수가 1군에 안착할 수 있는지가 판가름 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올 시즌 LG의 불펜은 자원이 풍부해졌다는 사실입니다. 정재복과 정찬헌이 과거와 같이 많은 이닝을 소화하거나 복귀를 무리하게 서둘러야 하는 부담은 사라졌습니다. 과연 ‘JJ 듀오’ 정재복과 정찬헌이 부활해 LG 마운드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