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tomino.egloos.com

포토로그


메모장

KBReport 프로야구 필자/다음카카오 콘텐츠뷰/KBO 야매카툰

LG 트윈스 야구 전 경기 아프리카 생중계 http://afreecatv.com/tomino

사진, 글, 동영상 펌 금지합니다. 영화 포스터의 저작권은 해당 영화사에서 있습니다.

반말, 욕설, 비아냥, 협박 등의 악성 댓글은 삭제합니다. 비로그인 IP로 댓글 작성은 가능하지만 동일 IP로 닉네임을 여러 개 사용하는 '멀티 행위' 시 역시 삭제합니다.


아무르 - 죽음으로 완성된 노부부의 사랑 영화

※ 본 포스팅은 ‘아무르’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안느(에마뉘엘 리바 분)는 수술 후유증에 시달리자 남편 조르주(장 루이 트랭티낭 분)에게 자신을 다시는 병원에 입원시키지 않겠다는 다짐을 받습니다. 조르주의 헌신적인 병 수발은 계속되지만 안느의 노환은 점점 심해져갑니다.

2012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미카엘 하케네 감독의 ‘아무르’는 오프닝부터 아내의 죽음이 제시된 뒤 시간을 거슬러 노부부의 말년을 묘사합니다. 제목 ‘아무르(Amour)’는 ‘사랑’을 의미하지만 젊은 선남선녀가 등장해 달콤한 사랑을 나누는 일반적인 로맨스 영화와 달리 배우자 한 사람이 죽음을 향해 퇴로 없이 전진하는 노부부의 힘겨운 일상을 영화적 환상으로 덧칠하지 않고 극히 사실적으로 담아냅니다.

누구나 피할 수 없는 인간의 숙명이자 가장 고통스런 죽음의 순간을 함께 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사랑이라는 주제의식은 비장함과 숙연함마저 자아내지만 결코 눈물샘을 자극하며 감정에 호소하지 않는 서늘한 흡인력을 ‘아무르’는 지니고 있습니다. 카메라는 감동을 강요하지 않고 관찰자의 위치를 담담히 견지할 뿐입니다. 비슷한 소재를 다룬 한국영화 ‘죽어도 좋아’, ‘’, 그리고 최근 국내에 개봉된 허안화 감독의 ‘심플 라이프’를 연상시키기도 합니다.

극중에서 대사로는 제시되지 않지만 ‘초고령화 사회’, ‘존엄사’, ‘고독사’와 같이 이제는 한국 사회에도 익숙한 사회적 이슈들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과거에 두 사람이 사랑을 나누는 소리를 엿들으며 편안함을 느꼈다’는 딸 에바(이자벨 위페르 분)의 대사는 노부부에게도 섹스를 즐겼던 젊은 시절이 있었음을 일깨웁니다.

두 번째 시퀀스인 콘서트 객석 장면을 제외하면 ‘아무르’의 공간적 배경은 철저히 노부부의 집에만 국한됩니다. 어찌 보면 폐소 공포증을 유발할 것만 같은 집 안에만 공간적 배경을 한정한 것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의 삶을 충실히 반영했기 때문입니다. 감독인 미카엘 하케네가 연극 연출에 잔뼈가 굵은 점 역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세븐’의 촬영 감독으로 유명한 다리우스 콘쥐는 촬영에 별다른 기교를 부리지 않으며 대신 하나의 시퀀스가 대부분 한 신으로 이루어진 롱 테이크가 러닝 타임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다소 과하다 싶을 정도의 롱 테이크는 지루함을 피할 수 없는 노년의 느릿느릿한 삶을 상징합니다.

남과 여’의 장 루이 트랭티낭과 ‘내 사랑 히로시마’의 에마뉘엘 리바는 대배우답게 부담스런 촬영 방식에도 불구하고 더하거나 덜어낼 것이 하나도 없는 완벽한 연기를 선보입니다. 특히 크지시토프 키에슬로프스키의 삼색 삼부작의 최종편인 1994년 작 ‘레드’에 노역으로 출연했던 장 루이 트랭티낭은 그로부터 20여 년 세월이 더 쌓였지만 여전히 눈빛이 살아있는 노익장을 과시합니다.

‘아무르’가 사실적이며 생생한 영화가 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것은 ‘소리’입니다. 직접적인 피아노 연주 장면이나 극중에서 등장인물이 음반을 청취하는 장면을 제외하면 배경 음악은 일체 배제되었습니다. 등장인물들이 듣는 것 이외의 음악은 관객도 들을 수 없는 것입니다. 음악 또한 피아노에만 치중해 화려함으로 점철된 최근의 영화 음악과 달리 음악 이외의 여백이 많습니다. 엔드 크레딧마저 음악이 전혀 삽입되어 있지 않아 마지막 장면 이후 강렬한 여운을 남깁니다.

음악 대신 사실성을 강화하는 것은 효과음입니다. 문 열고 닫는 소리, 화장실 물 내리는 소리, 수도꼭지 트는 소리, 책장 넘기는 소리 등 일상의 세세한 소리들을 포착해 강조합니다. 음악이 삽입되어 있지 않아 효과음은 또렷하게 들립니다. 흥미로운 것은 다양한 효과음 중에 TV음은 포함되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노부부는 TV 시청을 하지 않으며 가끔 라디오 뉴스를 들을 뿐 함께 책, 신문, 잡지 등을 읽고 대화를 나누며 시간을 보냅니다. 거실을 겸한 서재의 빼곡한 책과 음반은 공간적 배경을 장식합니다. 현대의 대부분의 노인들이 TV 시청으로 소일하는 것과는 다릅니다. 안느는 과거 음반을 발매했던 유명 피아니스트이자 촉망받는 젊은 피아니스트의 스승으로 묘사됩니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또한 등장하지 않으며 휴대전화는 거의 받지 않습니다. 노부부는 아날로그적이자 세상과 담 쌓은 고립된 삶을 사는 것입니다. 조르주와 안느가 그만큼 지적이면서도 세속과는 거리가 먼 고독한 인물임을 암시합니다.

장면의 호흡이 길고 철저히 사실적이지만 의외로 설명 없이 지나치는 부분도 존재합니다. 이를테면 두 번째로 고용한 간호사에 대해 조르주가 불만을 폭발시키며 해고하는 장면이 제시되지만 간호사가 안느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는 제시되지 않습니다. 조르주와 간호사의 대화를 통해 유추할 수 있을 뿐입니다. 시간상으로 연결되어 있는 것으로 보이는 에바가 등장하는 마지막 장면과 소방관들이 집에 들이닥치는 첫 번째 장면의 연결도 그다지 매끄럽지 않습니다. 이 같은 서사의 공백은 관객의 몫으로 돌린 듯합니다.

종반에는 조르주의 정신마저 희미해지면서 초현실적으로 전개됩니다. 조르주는 안느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베개로 질식사시키는데 이후 조르주가 집에 들어온 비둘기를 담요로 잡은 뒤 놓아주는 것은 죽음을 통해 안느의 영혼을 자유롭게 했음을 상징합니다. 안느의 죽음 이후 조르주 또한 자유를 얻은 듯 안느의 환영과 함께 감금되었다시피 했던 집을 나섭니다. 두 사람의 사랑은 죽음으로 완성된 것입니다.

http://twitter.com/tominodijeh


덧글

  • 2012/12/29 19:21 #

    안녕하세요~ 평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정말 인상적인 영화였어요. 플롯 자체가 신선한 것은 아니었습니다만, 역시 거장의 섬세한 연출 살아있는 것 같아요.

    두번째 간호사를 해고한 부분 말씀하셨는데
    저는 간호사가 안느의 머리를 빗기며 거울을 들이대는 장면에서, 다소 폭력적이라 느꼈거든요. 비록 안느가 그 당시에 자신의 노환을 인지할 수 없는 상태라 할지라도 무너진 모습을 거울에 비춰보고 싶지는 않을텐데...젊고 힘있는 자의 무심함이 의도치 않은 폭력은 아니었을까...
    합니다.
  • sdf 2013/01/17 06:44 # 삭제

    맞아요 그리구 거울을 들이밀며 이제 예쁘다며 남자들이 좋아할거랬나? 그런식의 말을 했어요 . 병약한 노인에겐 놀리는 말이 될 뿐이죠,,
  • 현설 2013/01/02 23:15 #

    머리 빗기는 장면에서 머리 밧는 동작 너무 거셌던 것 같아요. 빗을 때 인상이 찌푸려졌어요 아프갰다 라며..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